코파카바나에서는
보통
일일투어로 달의 섬과 해의 섬을 갑니다.


그 중에서 하나만
반나절 투어로 가도 되구요.


이왕 여기까지 왔으니
오전 오후 두 섬을 다 갔습니다~

굳이..말한다면
달의 섬에 있는 유적지에
큰 관심이 없고 쉬고 싶다면

그냥 배 타는 돈과 달의 섬 입장료를 과감히
더 예쁜 해의 섬 카페에 가서
커피 한 잔에 피자 한 접시 드시는걸
추천합니다!!!!


가는 풍경은 비슷합니다.

배를 한시간 반에서 두시간 타야하니까
고산증 + 배멀미 심하시면 힘들어요.


유적지를 향해 가는 길이
그냥 섬 하나를 넘는 겁니다.

그래서 경사로를 걷고
바람이 찹니다.

특히 저는 1월 우기에 가서
비가 주륵 주륵


꽤 추웠고..

섬 시작입구부터 바로 산입니다.


10분만 올라가도
이렇게!!!!

아래 호수입니다.
티티카카 호수~~ 바다가 아니예요~


그나마 제가 한국 사람이라
이 정도 추위가
아 기분 좋다~~~ 하고 있지만

더운 날씨에 익숙한 나라 사람들 와서는
아 추워 추워..


장갑, 뜨거운 물
그리고 고산증을 가라앉히는 꼬까차!!!

수시로 마셔주면서
천천히 걸어올라갑니다.

그냥 걷는 것도 힘들거든요.


무엇보다 달의 섬은
내린 사람은 무조건
이쪽에서 내려서 저쪽으로 산을 넘어야 하고

도착하고 출발하는 위치가 다르니까요.

머리가 심하게 아프거나
걷지 못할 사람은
그냥 배를 타고
맞은편 항구로 가야 합니다.


그리고 올라가면서
설명들은

여기 사람들이 이렇게 살아왔다...


어떤 풀과 어떤 약초
그리고 이런 식으로 물고기를
잡아서 살고 있다



꽤 길게 길게 이야기 합니다.
여행자들 패션을 보시면..
음.... 오리털 파카까지!!!

올해 1월...
이때 페루 리마의 날씨는
30도 이상입니다 ^^;;


제 눈엔
꼭대기부터 차곡 차곡 내려오는
감자밭과

한쪽의 양떼들...


야무지게
꼭꼭 씹어 먹고 있어요


그야말로
고산지대 청정구역
유기농채소들~


감자꽃도 예쁩니다~


반대쪽으로 내려가면

역시나...
관광기념품 판매와
점심을 여기서~~~먹어도 되고

그냥 싸간 음식으로 먹어도 됩니다.
약간 눈치는 보여요 ..;;;


말은 항구라고 하지만..
요만큼 ^^;;
소박합니다.

정말 작은 섬이예요


의미가 있는 것은
바로 여기...

달의 신전때문이지요.


그냥 이 관광이 끝!!!!
달의 섬 구경 다 했습니다~~~~


2013/05/20 - [적묘의 볼리비아]코파카바나에서 3천원짜리 숙소에서 잔 이유
2013/05/18 - [적묘의 볼리비아]코파카바나에서는 휴식과 영양보충을
2013/05/13 - [적묘의 볼리비아]코파카바나,휴식을 위한 해의 섬
2013/03/18 - [적묘의 볼리비아]칠레국경 AVAROA에는 화장실이 없다
2013/03/05 - [적묘의 볼리비아]코파카바나 달의 섬 도착,티티카카 호수 Isla de la luna
2013/02/26 - [적묘의 볼리비아]티티카카 근처 흔한 풍경들
2013/02/15 - [적묘의 볼리비아]플라밍고(flamingo),홍학을 만나는 우유니,laguna
2013/02/15 - [적묘의 볼리비아]소금사막 우유니투어 이틀째, 활화산 Ollague volcano
2013/02/09 - [적묘의 볼리비아]서른 즈음에,우유니 소금사막과 티티카카
2013/02/08 - [적묘의 볼리비아]개님 셀프취식 모드, 코파카바나 대성당 앞
2013/02/07 - [적묘의 볼리비아]진리의 노랑둥이 고양이가 있는 기념품가게

2013/02/04 - [적묘의 라파즈]달의 계곡,볼리비아,Valle de la LUNA
2013/02/02 - [적묘의 볼리비아]남미 여행 환전tip,환율과 가짜돈 조심!
2013/01/30 - [적묘의 볼리비아]순둥이 갑! 코파카바나 개님과 여행자 거리의 추억
2013/01/29 - [적묘의 볼리비아]강냉이 뻥튀기,남미 안데스산 옥수수
2013/01/26 - [적묘의 라파즈]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도,Bolivia, La Paz
2013/01/24 - [적묘의 우유니]기차 무덤,사막 한가운데, el cementerio del tren
2013/01/25 - [적묘의 우유니]소금사막 가운데 물고기섬,Isla Incahuasi
2013/01/23 - [적묘의 페루]육로로 볼리비아 국경 통과하기,KASANI 이민국
2013/01/22 - [적묘의 볼리비아]코파카바나에서 만난 흑백 강아지들은 낮잠 중
2013/01/22 - [적묘의 해외여행tip]고도확인 및 고산증 대비,남미여행 짐싸기
2013/01/18 - [적묘의 우유니]반짝반짝 소금사막, 볼리비아 소금호텔
2013/01/17 - [적묘의 우유니]볼리비아 소금사막 입구, 꼴차니
2013/01/12 - [적묘의 우유니]볼리비아 소금사막,Salar de Uyuni


3줄 요약

1.달의 섬은 유적지라 다른 특별한 것이 없어요. 해의 섬은 카페가 예쁩니다!!!

2. 해의 섬에서 보는 티티카카 호수가 더 예뻐요~

3. 양떼와 유적지, 그리고 호수..그립네요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호 2013.05.22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자!!!!!!!!!!!!!!!!!! +.+
    ㅎㅎㅎㅎㅎㅎㅎㅎㅎ

    • 적묘 2013.05.23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감자밭 일구셔야할 듯 ㅎㅎ
      그러나 이런 1차 산업 빼고는 다른 물건들은
      한국의 두배 이상입니다.

      예를 들면 얇은 노트같은 것도 천원 이상..
      한국이면 4백원이면 살거 같은 것도
      4천원까지하는 것도 있구요.

  2. 아스타로트 2013.05.22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 얼굴은 까만데 털은 하얗네요'ㅁ'
    꼬까차 맛은 어떤가요? 이름만 들어선 알록달록한 맛일 것 같아요ㅋㅋㅋ

    • 적묘 2013.05.23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스타로트님 윌레스 앤 그로밋 애니에서도
      얼굴 검고 털 하얀 양들이 나왔었는데
      스코틀랜드 양일거예요~~~

      꼬까는..음..코카라고도 합니다.

      그냥 코카나무 잎이예요.
      떫은 풀 맛..
      녹차랑 비슷비슷~~~

  3. 하루동안 2013.06.11 0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얘기로만 듣던 볼리비아를 사진으로 감상하니
    독특한 매력이 있는거 같아요 ㅎ
    저도 나중에 기회가 되면 적묘님이 다녀오셨던 곳을 갔다와보고 싶네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70
Today227
Total5,926,05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