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337

[적묘의 부산]돼지팥빙수,온천천 카페거리,디저트,팥리필,아이스크림, 모나카,포장가능

여름은 역시 시원한 팥빙수!!! 온천천 카페 거리의 돼지팥빙수예요. 화~일 12:00 - 21:00월요일 휴무 친구 추천으로 갔는데 분위기도 좋고 맛도 좋고~ 시간 맞춰서 가는 것이 중요~ 커피, 모나카, 빙수 그렇게 고를 수 있는데 거의 문 닫는 시간에 가서 손님들이 가득 있다가우르르르 나가고 난 뒤에 몇컷 찍었답니다. 온천천 카페거리는 그래도 개방공간이라서 마스크 쓰고 걷다가 맘에 드는 공간 있으면 들어갔다가 그런데 저는 확실히 안전성을 보장받는 타입이라서추천 안 받은 집은 잘 안갑니다. 여긴 만족 만족 양도 적당 가게 위치 생각하면 가격도 적당하고 모나카 과자가 정말 맛있네요. 그리고 아이스크림이랑 어마 잘 어울리고 빙수의 팥은 리필도 해주고... 부디 이 코로나 상황이 종식되어편하게 여유있게 카페..

[적묘의 부산]카페 루시,해운대 장산 카페,잉글리쉬머핀 브런치,프렌치토스트,7가지치즈피자

여행도 맛집탐방도한참 안했네요. 집순이로 살면서 홈베이킹하고 홈카페하고 인터넷으로 장보고 그렇게 살면서참..;;; 카페 가는 것도 힘들어진 이 시국 카페 가는게 이렇게 그리워질 줄이야.사회적 거리두기 없을 때에도혼자 가서 일하고 인터넷으로 자료 찾고 올리고 다 인터넷 빠른 카페에서 하고 주말 여유를 보내기도 했는데 말이죠. 업무적으로 도움도 받고 하면서카페에서 일도 하고 커피도 마시고 밥도 먹고그랬는데 최근은 아니고 예전에 갔던 마음에 드는 카페 하나 올려봅니다. 어중간한 시간에 가면카페에 사람 없을 때 딱 제가 좋아하는 시간이죠. 메뉴 고민 중 시작은 심플하게 시원한 아메리카노와 상큼한 자몽 에이드 저녁이지만 브런치가 좋아요~ 프렌치 토스트 브런치와 잉글리쉬머핀 브런치 어쩌다보니 다 다른 날이네요. 정..

[적묘의 일상]꽃도둑,매화사냥,새가 날아든다, 봄날 새타령, 고만 먹어라

코로나 19의 거침없는 확산에봄방학은 방콕으로 변화 원래는 진짜 일이 많았는데일단 노트북 들고 서류일만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뉴스보다가 일하다가 파닥파닥 새소리에 나가봅니다. 부리에 꽃잎을 야무지게 물고제대로 봄을 만끽하고 있는 직박구리 미세먼지가 없었던 날화사한 햇살에포근한 날씨 패딩없이도 따뜻하고 빗자루 들고 주차장에 무단 투기된 쓰레기와 담배꽁초를 치우러 나가니길 건너편 아파트 단지 안에 새가 어찌나 많은지 방에 돌아오니그 새들이 여기 있네요. 어찌나 집중하고 있는지 슬쩍 다가가도신경도 안쓰는 중 요래요래 목을 쭈욱 빼고꽃잎을 야무지게 히힛 마이쪄 마이쪄 그런 느낌적인 필링이 오지요 요쪽에도 맛있는거 있네 이집 맛집이야 이집에 꼭 와야해 에미야 꽃이 달다 또 이렇게 꼬옥 꽃을 물고 음미 중 미슐랭..

적묘의 단상 2020.02.24 (4)

[적묘의 고양이]서면 카페,부전동,삼색냥,오디너리플라워카페,프렌치토스트,맛집,ordinary

플라워카페 오디너리 플라워 카페에 들어가서눈이 즐거웠던 고운 꽃 이름을 들어 놓고 또 적는건 깜빡했네요...ㅠㅠ 지난 번엔 비가 많이 와서고양이들도 못보고 밖의 사진도 못 찍었는데 날 좋은 주말 오후 가게 안 쪽으로 들어와 있는고양이가 졸고 있는 박스 들어가면 기분이 좋아지는싱그러운 꽃들과 예쁜 도자기들 맛있는 커피 뭘 고를까 아직은 낮엔 더워서차가운 커피~ 달콤한 카라멜라이즈한 멋진 프렌치토스트 중독성 돋는 부드럽고 달콤한 유혹이죠 홀짝 커피 한모금 달달 빵 한조각 상큼 과일 한 조각 그리고 잠깐 나가서 놀아주는 착한 삼색냥의 접대를 받는 중 니가 울집 깜찍이보다다정한거 같아~~~ 꺄아 친절한 그루밍 손으로 집어먹은 거냐!!! 아닙니다아~~~ 포크를 썼어요오!!! 그리고 옆에 있던 오토바이에도 다정하게..

[적묘의 부산]오디너리플라워카페,프렌치토스트,맛집,ordinary,가게 이전

수다 떨기 좋은 시간 점심 잘 먹고 또 이야기 좀 더 하다가 바이바이 하자고 오랜만에 간 카페 1년 3개월만에 갔네요 그 사이에 가게 위치 이동했어요. 빵이랑 메뉴 맛은 그대로!! 매력적인 빵~ 진한 커피 3줄 요약 1. 분위기 좋은 카페에서 맛있는 음식과 진한 커피의 앙상블 2. 친구님 덕에 좋은 곳 다녀왔어요 ^^ 맛있었어요. 3. 장소 이전했는데 그 앞에도 길냥이 밥자리 있어요!!! 비 많이 와서 못 찍었네요. ♡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적묘의 부산]부산대 맛집, 인도식당,뭄바이,마라탕,탕후쿵푸,일본가정식,야마벤또

방학이 다가오니어쨌거나 시간을 내서 바빴던 학기를 마무리하고 가끔은 친구들을 만나려고 애쓴다. 계속 ㅡㅡ;; 주말에 몰아서 쉬다가 주중에 또 숨돌릴 틈도 없어서일상이 너무 별게 없어지는게 아닌가 싶다... 나이를 먹으면서, 그래도 시간을 함께 해주는 친구들이 고맙다는 언니들의 말이뭔지 사무치게 느껴지는 것도 사실 친한 동생들 데리고 갔던인도 식당 영업시작하면서 바로 들어가서한가롭게 주문할 수 있어서 좋았고 그래도 점심이 되면사람들이 가득가득해지는 곳이 대부분인부산대 앞이란 걸 감안하면 1시 전엔 무조건 식당에 가 있어야 기다리는 시간이 줄어드는 듯 배고파아~~ 브런치 타임에 먹는 인도음식 난과 인도식 카레!!! 탄두리치킨은 무난 정말 양고기 카레랑 치킨버터카레 딱 취향이었음 항상 궁금했던 마라탕 정말 매..

[적묘의 부산]딸기홀릭,빕스,발렌타인,얌스톤스테이크,딸기마카롱

2월 생일이어서 다녀왔습니다.생일쿠폰이나 할인 행사가 아니면상당히 부담되는 금액이기도 하고 일단 +_+ 목적은 딸기홀릭 어렸을 땐 딸기를 먹을 수 없는 계절이 생일이었는데하우스 농사가 일반화되면서딸기가 겨울 과일이 되었다는 것도 역사라고 할 수 있겠네요. 졸업식과 겹치는 바람에어찌나 사람들이 많은지..;;; 일단 추천이냐고 물으신다면, 음....한번은 가볼만합니다. 두사람 식사와 디저트, 커피를 한번에 한자리에서3시간의 여유를 가지고 다양하게 먹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 단점은... 아주 특별하게 맛있는 건 잘 없다는 것과보통 한시간 이상 먹진 못한다는 거 스테이크는 부들부들연하게 안심으로 좋았구요 역시 제 메인은 연어였습니다.연어랑 아보카도, 할라피뇨 원래는 또띠야랑 같이 먹을 수 있게 되어있는데그런거 ..

[적묘의 부산]임페리아,부산차이나타운의 러시아식당,보르쉬,양꼬치,샤슬릭,리뾰쉬카

예전엔 뭔가가 먹고 싶어~그런 느낌이었다면 이젠 뭐가 있지? 그런 기분으로 가깝지만 새로운 것들을 찾게 되지요. 그렇다고 혼자서는 잘 가지 않고완전히 새로운 도전도 잘 하지 않게 되죠 그러니 +_+ 기회가 되면가는 겁니다아!!!! 이번 목적지는 부산역 기차역 맞은 편에 있는 초량 상해거리텍사스 거리랍니다. 그러나 정작 안으로 들어가보면요즘은 중앙 아시아쪽의 식당들이 많아요. 임페리아도 그 중 하나인데제가 주로 빵을 사던 집이랍니다. 이 간판을 찍은 건 상해거리축제 때~ 평소엔 이런 중국식 등이 달려있지 않아요 ^^; 예전에도 친구랑 여기서 차를 마신 적이 있는데 꼭 한번은 밥을 먹어 보고 싶었어요. 러시아 식이라지만우즈베키스탄이나 우크라이나동유럽에서 다 고루 먹지 않을까 싶은 그런 보편적인 음식들이랍니다..

[적묘의 부산]부산대 맛집,브런치,웬디스 키친,Wendy’s Kitchen,강아지가 있어요

개인적으로 +_+치즈 오믈렛 강추!!! 아 스프도 맛있었어요.날이 추울 땐 따끈한 것이 좋죠 항상 오가면서저 핑크핑크한 건 뭐지 했는데드디어 들어가 봤네요. 매일 10:30 - 20:00매주 화 휴무 실제로 들어가도 핑크핑크 합니다. 거울도 하트하트 5살 비숑 사랑이가 툭 튀어나와서정말 말 그대로 갑툭튀!!! 깜놀했져,...;; 순하고 참하더라구요. 귀엽 귀엽 눈빛이 그윽해~ 브런치 메뉴에 음료가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따로 주문해야 하구요 요즘 부산대 근처는 죄다딸기열풍 생딸기 우유라던가 생딸기 스무디 많아요여긴 생딸기 우유 우유에 딸기가 씹힌답니다 날이 추워서 더 맛있었던따끈한 스프~브런치 나중에 스프그릇 들고 쭉 마셨답니다.아으 좋다~ 토스트 브런치는 8,500원 온천천에 비해서 가성비가 좋은 편이..

[적묘의 부산]부산대 맛집, 양양양꼬치,무한리필,시간제한,칭따오맥주

양고기를 좋아하는데 한국에서는 일부러 먹으러 가지 않으면먹기 힘든 고기~ 거기에 이집 저집 다 갔더니쉬는 날이거나 문을 닫아서..ㅠㅠ 실패했다가드디어 성공한 양양 양꼬치 다른 메뉴도 많고 단품으로 시켜도 됩니다~ 훠궈 무한리필도 있던데 건 야채만 무한리필인가 싶어서..;; 기본셋팅 드디어 왔구요~ 이건 다 리필되는 것들!!! 양꼬치 무한리필로 주문 평소엔 잘 안마시지만역시 양꼬치엔 칭따오~ 불 들어오고~ 추우니까 좋네요~ 따뜻한 숯불 앞에서 욕심껏 고기를 다!!! 양념없는 건 돼지고기고빨간건 소고기, 진한색이 양고기 소세지는..ㅡㅡ 제 입맛 아님 바삭하게 구워지는 돼지고기도 좋고 고기가 씹히는 부피있는 꼬치들이 딱 좋네요 새우랑 생각보다 입을 딱 땡기게 하던어묵꼬치~ 그리고 빨간양념을 묻힌 건두부 말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