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사진 664

[적묘의 고양이]여전히 까칠한 고양이,할묘니,16살고양이,깜찍양은 핑쿠핑쿠,하악하악

봄햇살에 반짝반짝 고양이 눈도 빛나고고양이 눈썹도 선명해지고 고양이 터럭 위의 먼지가 아주 기냥 난리네요 그럴수 밖에~~~ 아무리 봄이 왔다 해도아직은 극세사 핫핑쿠가 좋은 깜찍양은 그저 핑쿠 동굴 안에서 그릉그릉좋은 시간을 보내고 싶은거 뿐인데 잠을 깨우는 것은 눈을 똑바로 뜨게 만드는 셔터소리!!! 까칠까칠한 깜찍양보들보들한 극세사 이불동굴에서나와서 버럭버럭하려고 하네요. 나오자마자 성질내면서 하악하악 왜왜!!! 간식 다 주고모래사주고 간식, 사료 사서 주고 해봐야 소용 1도 없는 16살 까칠한 고양이할묘니 깜찍양 매정하게 몸을 확 돌립니다. 흥~~~~ 멀리 안갑니다.;;; 딱 요기로만 이동 에이 고마 찍으라고!!! 간식을 몇 만원이나 질렀는데사진 좀 찍게 해달라고오~~~ 그런 대화를 열심히 나누면서..

[적묘의 고양이]젖소냥 깜찍이의 before and after, 2006년의 깜찍양

어느새 14살이 된 깜찍냥 7년 전 디지털 카메라 니콘 쿨픽스 3100 그 이후에 차례대로 캐논 350d 파인픽스, 펜2 등..이거 저거 바꿔감서 찍었네요 2006년과 2012년 사진 비교 사진들은... 어렸을 때 찍은 사진이 많지 않아서 거의 다 재탕 곰국도 재탕 삼탕.. 그 중에서 제일 좋아하는 사진 중 하나 항상 살랑 꼬리감기에 훅...넘어간답니다. 그리고 바로 점프하는 세월의 힘!!!! 귀여운 소녀는 어디에!!!! 이젠 12살이 된 초롱군에게 지지 않으려고 바락바락 .... 진짜 안 집니다..ㅡㅡ;;; 헉...길이는 초롱군이 길지만 두께는 깜찍양이 만만찮아욧 요렇게 살고 있답니다. 셋이 같이 딩굴딩굴... 2011/08/20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사고친 후 시침뚝의 종결묘, 깜찍양 2011/..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3종세트,화보촬영,포토북 주제는 봄, 19번째 봄

어느 봄이든너와 함께 한 봄만큼 좋았을까 그래서 그 봄을 기억한다 그러나..;;; 박스를 뒤져도간식이 없단다!!!! 봄을 기억하는 두 권의 사진책 이번에도 스냅스에서 주문했어요. 이번엔 비와 바람으로봄이 어떻게 지나가는지 알지 못하고..ㅠㅠ 여름옷 꺼냈더니 패딩입고 나가는 ..;;; 표지 사진은 이렇게 묘르신 3종 세트와촬영용 대타 모델, 3디 막내 고양이 적묘입니다. ^^ 책 잘 나왔네 하고 보는데 역시나 우리 몽실양 +_+ 아아..몽실양은 정말이지... 망한 고양이 대회 출품용 사진에가장 많은 지분을 가지고 있는 관종 고양이!!! 그리고 우리 막내 3디 고양이도 이번엔봄을 같이 했어요 사진 몇장.... 지금은 날 좀 따뜻해졌다고걷어낸 빨강 러그 다시 추워져서..;; 다시 깔아야 하나!!!! 고민하게 ..

[적묘의 블로그]천천히 걷는 여행자~20문 20답(2018년 3월 수정)

[2014년 원글2015년 수정/2016년 수정/2018년 3월 수정] 멀고 먼 예전에 ㅎㅎㅎ산들이님께서 넘겨주신 숙제랍니다.그땐 제가 베야비스타에 가서 직접 얼굴 뵙고이야기도 하고 그럴지도 모르고정말 언제 만나려나 그랬는데2015년 여행에서 뵙고 왔답니다.시간은 두번 돌아오지 않고새로운 시간은 또 항상 새로운 무언가를 보여주네요 -------------------------- 2018년, 인스타도 시작하고 유툽도 살짝 들여다 보고 있는 요즘입니다 . ^^ ♡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1. 나의 블로그 닉네임 : 적묘 Redcat 제 블로그 주소는 http://lincat.tistory.com 이름에서 lin, 좋아하는 동물인 cat 그리고 블로그 제목은 ☆The Space Of Redcat☆ 좋아..

공지 2018.03.29 (36)

[적묘의 블로그]티스토리 초대장 + 초대장 배포조건

저는 꽤 많은 초대장을 가지고 있고, 이미 꽤 많이 드렸는데 제대로 활동하시는 분이 없어서 아쉽습니다. 그래서 최근에 블로그 초대장 배포를 하지 않았었어요. 그래도 혹시나 하는 기대감과 설레임에~다시 한번 초대장 이벤트를 해봅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초대장은 제 블로그의 최근 일주일 글들에 공개 댓글 5개 이상 달고, ♥공감 누르시고!!! 댓글은 단순 복사, 반복 ....잘봤습니다 등의 의미없는 내용 거절합니다~ 블로거가 되시고자 하시는 분이라면 본인의 글에 이런 댓글이 달렸으면 좋겠다 생각하시는 것 있으시죠? 네 그런 의미있는 소통의 댓글을 부탁드립니다! 그 다음에 이 포스팅 댓글에 비밀글로 요청해주세요. 혹시 다른 사람들에게 동시에 요청해서 받았다면 요청글에 다시 이미 받았다고 해주세요. 간혹 돌아..

공지 2018.03.29 (44)

[적묘의 고양이]15년 전, 초롱군, 2003년에 뭐하셨어요?

2003년에 초롱군은 왕십리 모 지하방에서 곰돌이와 함께 발라당을 하고 있었지요 어찌나 올라가는걸 좋아라 하는지.. 방법이 없어서..ㅡㅡ;; 청소 하고 먼지 털고 천 깔아주고 곰돌이까지 끼워주니 아싸!!! 조쿠나 하며 발라당 발라당 그땐 터럭도 좀더 짧고~~~ 뱃살도 좀더 없고!!!! 아..뭐.. 그랬다는 거죠... 2011/07/15 - [고양이와 딸기의 상관관계] 초롱군을 낚는 미끼! 2011/07/15 - [여우님네 새침+에버] 파전에 고추튀김은 옵션 +_+ 2011/07/09 - [적묘의 사진tip] 사진정리 한번에!디카북이나 앨범으로~ 2011/07/07 - [지붕위 노란고양이] 해줄 수 있으니까 2011/07/06 - [적묘의 사진 tip] 2003년에도 고양이의 눈을 담았다!! 2011/07..

[적묘의 부산]부산국제금융센터,전망대,부산63빌딩 전망,토요 무료입장,14:00 ~ 21:00

토요일에 한시적으로 무료입장을 할 수 있는도심 전망대 부산국제금융센터 꼭대기 전망대입니다. Busan International Finance Center, BIFC - 다 음 -1. 행 사 명 : BIFC 빌딩 63층 무료개방2. 운영장소 : BIFC빌딩 63층3. 운영일정 : 매주 토요일 개방/ 2018년 03월 31일(토요일) 까지4. 운영시간 : 14:00 ~ 21:00 1. 행 사 명 : BIFC 빌딩 63층 무료개방2. 운영장소 : BIFC빌딩 63층3. 운영일정 : 2017년 12월 30일(토요일) 까지 / 매주 토요일 개방4. 운영시간 : 14:00 ~ 21:00 * 사전 예약없이 관람 가능 하시며, 관람당일 신분증 지참하시어 방문해주시면 관람하실수 있습니다. * 추가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

[적묘의 고양이]몽실양도 개다래나무 좀 씹어본 고양이~(feat.16살 개다래나무조각)

몽실양도 +_+ 사실은 개다래나무 중독냥이랍니다. 어찌 아니겠어요 지난번 포스팅에서..;; 그 토실토실하던 개다래나무 제가 받은지 16년 정도로 추산..;; 이렇게 말라비틀어져도 아직도 효과가 좋답니다. 이 정도입니다 +_+ 지난번에 깜찍양이 우적 씹어 먹는 바람에너무 짧아져서 이렇게 묶어 놓았거든요. 하악!!!! 흐악!!! 넘흐 넘흐 조하////// 눈동자 보세요...+_+ 집중력 짱짱짱 이제 부비부비 시작 아 좋아 아 좋아 그리고 이내!!! 소유권을 주장하기 시작합니다 +_+ 내 놓아라 집사야!!!!! 하아.. 너무 가끔씩 주는 이유 중 하나..;; 애기때 부터 진짜 애들이 좋아해서 질릴까봐 아껴줍니다..;;; 또 하나의 이유는 너무 폭력적으로 ..;; 물어뜯고 좋아라 침도 묻히고 지네끼리도 싸우고...

[적묘의 고양이]12년째 변태, 발집착, 발페티쉬 중증케이스

몽실양의 눈이 빛납니다. 반짝반짝 눈 끝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잡았다!!! 덥썩!!!! 내 사랑~ 발이다 발이다!!!! 허어~ 냉큼 발을 내놓지 못할까!!! 빨리 발을 주세요 현깃증 난단 말이예요!!!! 이렇게... 귀여운 뒷통수로 묘리둥절 중,, 발은 어디에 가있나요? 휘릭 몸을 돌려 발을 탐하는 몽실양~~~ 그래서 양말은 필수!!! 발을 내줬다간..;;; 12살 묘르신 몽실양이지만 흥분하면 그래도 살짝이나마 스크레치를 남길 수 있거든요. 포악한 짐승이다 보니이 맹수는 이빨 자국을 남길 때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발만 내주면 안됩니다. 애정을 가득 실어서~ 슥슥...여기저기 부비부비도 해줘야해요. 안해주면 +_+ 지가 알아서 하긴 합니다. 자동 기능 있어요!!! 오토메이트 발 부비부비 기능 탑재!!! 뭔가..

[적묘의 고양이]망한 고양이 사진 대회,개다래나무 좀 씹어본 고양이

옛날 옛적에... 무려 .... 16년 전쯤? 초롱군이 어렸을 때 깜찍양이 아직 묘생을 시작하지 않았을 때 고양이 모임에서 만난 지인님께서통조림에 들어있는 싱싱한 개다래나무를 구입했는데그 중 한 토막을 주셨거든요. 서울에서 부산 올때 들고 온 이삿짐에도 고이고이깜찍이랑 몽실이에게도 인기가 좋았죠7년 전엔 이렇게 튼실했어요. 당시엔 토실토실했는데시간이 지나면서 지금은 마르고 마르고 10년 후엔 이렇게.. 고양이도 변하고 개다래나무도 변하고~ 오늘의 망한 사진 대회용 작품을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소품이지요. 오랜만에 흥분 1000% 흐으... 당췌 초점을 맞출 수가 없네요 그래서 다시 쩜팔렌즈로 마운트를 바꿀 수 밖에..;; dslr 쓸 때 좋은 점이지요 ^^ 2017/11/15 - [적묘의 카메라]캐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