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스코를 만드는 곳에 갔었지요..

음..

음...그리고 고양이를 만났습니다.
응???

고양이 레이더 성능은
어찌 이리 발달하고 있는지!!!


고양이 결핍증에 시달리고 있는 것임을
반증하는 것이랄까요




Pisco는
페루와 칠레의 포도주 양조법 지역에서 생산되는
무색 또는 노란색이나 호박 색깔의 포도 브랜디랍니다.

그래서 아주 일상적인 술이기도 하고
또 페루의 자랑이기도 합니다.



딱 보면 아시겠지만..

이 건조한 내려쬐는 뙤약볕!!!

포도의 당도가 높아지기엔 적격!



1차 발효한 술을
2차 증류해서

냉각시키는 술이라 생각하면 됩니다.

기본적으로 포도주 증류주인
브랜디의 일종입니다. 



냉각수를 끌어올 수 있는
차가운 강물이 옆에 있어야 하는거죠.

딱 거기에 적합한 곳들에
피스코 양조장이 생긴답니다.



다들 여기까지 보고
시음하러 가는데

이상하게 안뜰에 가고 싶더라구요~~~

들어가고 된다길래~

후딱 들어가자 마자..
귓가에 들리는~~~~


선명한 야아옹~~


한참 앉아서 고양이를 보고
사진을 찍으면서
안뜰을 걸으니

일하는 아저씨 둘이랑
꼬맹이 둘이서


고양이 좋아하냐고 묻더라구요 ^^

그리고 저편에~~~


저 안쪽에
부끄러운듯 미소를 머금은 소녀~

안녕 ^^

 

나는 고양이를 아주 좋아해~


너도 좋아하니?


열심히 꼬맹이랑 눈을 맞추고


기분 좋게 엉덩이 도닥도닥!


저편으로 가서~~~

살짝 그늘을 찾는 고양이를 뒤로하고


소녀에게 사진 찍어도 되냐고 물어보고~

한장 찍고 ^^
인사하고~~~

그냥 아잉 부끄러워 모드로
이름도 말하고 나이도 말하고

근데 돌아서면서 잊어먹었..ㅜㅜ

고양이 레이더는 발달하는데
이넘의 기억력은 치매로다..ㅠㅠ



살짝 돌아보니
아기 고양이도 안녕하고 인사를 하네요.

줄이 충분히 길어서
여기저기 잘 돌아다닐 수 있고
물도 있고 밥도 있고~~~

그냥 시골 고양이들 생각나더라구요


내려쬐는 햇살로 다시 나와
길에 오릅니다.

이 먼지들과 이 햇살들이
맛있는 술을 만들고
이들의 삶을 행복하게 할 수 있길 기원하면서요


2012/04/26 - [적묘의 페루]포도로 만드는 증류주, 피스코 양조장을 가다
2012/04/25 - [적묘의 페루]센뜨로 데 리마에서 선물받은 흰 고양이
2012/04/24 - [적묘의 페루] 야옹야옹 고양이들과 보내는 오후
2012/04/23 - [적묘의 페루]연두빛 앵무새와 부겐빌레아가 있는 풍경
2012/04/21 - [적묘의 사진] 서로 다른 시선
2012/04/20 - [적묘의 사진]기록하고 추억함을 위한 과정이 필요한 이유
2012/04/20 - [적묘의 페루]고양이 꽃발의 질좋은 서비스가 부러운 이유

2011/03/22 - [흰고양이의 마법] 냥레이더에 반응한 기변욕구
2011/04/20 - [황새와 고양이] 날개+네발+두발
2011/11/17 - [적묘의 고양이]유쾌한 페루아나와 노르웨이숲고양이를 만나다
2011/12/14 - [적묘의 고양이] 브라질 미소년과 카오스냥, 페루에서 도촬하다!
2012/02/20 - [적묘의 페루]진열장 속에서 잠자던 고양이의 정체!!!
2012/03/26 - [적묘의 페루]뜨루히요, 완차코 기념품 가게앞의 노랑고양이
2011/09/17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황령산에서 만난 삼색냥과 유감스런 마음
2011/03/08 - [냥레이더] 수건 속, 작은 고양이도 찾아낸다!
2011/03/26 - [철거촌고양이]태어날때부터 의문, 어디로 가야 할까
2011/01/05 - [호이안 고양이] 외국인 소녀와의 괜찮은 조합
2010/10/27 - [적묘의 베트남 고양이 이야기] 아저씨의 손길에 녹아버린 젖소


3줄 요약

1. 리마 시내만 나가면 이 먼지들! 

2. 아기 고양이와 고양이티를 입은 소녀를 만나는 적묘 ^^

3. 시음보다 안뜰이 더 즐거웠어요 ~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2.04.26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쿠야. 이젠 고양레이더는 신급이시네요 ㅎㅎ
    혹시 낯선곳에서 길잃고 표지판은 못찾지만 고양이는 찾는지경이신거 아녀요??
    어째 부러운 업글이면서도.. 쬐꼼 걱정도 된다능.. ㅋㅋ

    • 적묘 2012.04.27 0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신급까진 안되고 그냥...그냥...;;

      표지판이...있어야 찾지..라는 그런 기분의 길들이 많답니다.
      하하하하하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08
Today869
Total5,897,83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