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4시..

뜨거운 햇살이 뜨끈하게 온 거리를 데워놓고

살짝 사그라드는 시간

리마에도 가을이 오는군요

이제 바람이 살짝 찹니다.
바람막이 없이는 밤은 추워요.
더이상 창문을 열고 잠들지 않는답니다.

이런 날들에 이 많은 고양이들은
밤에 어디서 잘까 궁금하기도 합니다.





일단 낮에는
따끈하게 달구어진 돌 바닥에~


요렇게 끝도 없이
골뱅이
반골뱅이~
식빵~~~
풀어진 쩍벌자세 등등..
다양한 자세로 잠을 청한답니다.



땅바닥에
땅그지들

그래도 우아함!!!!


뭔가 확실히 고양이과 동물들은
부러운 타고난 우아함이 있다니까요~


자연스럽게
풀밭의 오수를 즐기기도 하고

아무렇지 않게~





밥주는 사람에게 슥 다가가서
야금야금 부지런히 먹어주는
센스로 보여주고~~~


카메라 들고 다가가면~
눈을 살짝 맞춰주는 센스도!!!!



그리고 이내...
고양이의 본질적인 행위에 집중합니다!!!


눈감고 몸단장하고
졸고~~~~


이 길로 오가는 사람들의 목적은

모두 고양이!!!

페루 사람들도 있지만
다른 나라 사람들이 더 많은 거리

대화하다보면
브라질 사람, 칠레 사람, 일본 사람..;;;


2011/05/15 - [시간의 정의] 세마리 고양이의 주말 오후란
2011/05/15 - [러블의 주말미션] 회색찹쌀떡 할짝할짝+고릉고릉
2011/05/27 - [베트남 인형] 아메숏 고양이 타로의 성격탐구
2011/06/17 - [철거촌 고양이] 서로, 길들이지 않기로 해
2012/01/07 - [적묘의 고양이]멱살잡이 싸움도 역시 진리의 노랑둥이들 +_+
2012/01/19 - [적묘의 페루]고양이만큼이나 반가운 한국 과자들!!
2010/08/13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완벽한 골뱅이의 적절한 예 @@
2010/10/12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매깃털하나면 고양이를 잡는다

2010/10/12 - [적묘의 개와 고양이 이야기] 베트남 하노이에서 골뱅이 세트를 보다
2010/11/13 - [적묘의 베트남고양이 이야기] 얼굴 좀 보여주면 안되겠니?
2010/11/1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이불의 필수 요소
2010/11/22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겨울 길목, 고양이
2011/01/18 - [무한도전하품] 이것이 바로 인셉션이다?
2011/05/09 - [버만고양이의 아침] 궁극의 요가자세
2012/04/20 - [적묘의 페루]고양이 꽃발의 질좋은 서비스가 부러운 이유
2012/04/19 - [적묘의 페루]공원 고양이와 아기가 만났을 때!
2012/04/17 - [적묘의 페루]모녀 고양이와 LG를 만나는 페데리코 비자레알 대학




3줄 요약

1. 한국의 지자체에선 이런 공원 벤치마킹 안하나요?? 

2. 아무렇지 않게 고양이에게 밥을 주면서 모르는 사람과 대화하는 공원.

3. 시청과 봉사단체가 함께하는 고양이 공원이랍니다!!!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야호 2012.04.24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도 저런공원이 생긴다면 저는 매일 들릴것같아요ㅋㅋ 우연히 들어왔는데 넘 이쁜사진들도 많고 귀여운 고양이까지!!매일매일 적묘님의 포스팅이 기다려지는 팬이에요 :)

    • 적묘 2012.04.25 0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야호님 감사합니다~~~

      요 몇일 제가 좀 정신이 없..;;;

      그래도 봐주시는 여러분들이 있어서 기운이 납니다.
      아자아자!

  2. jackie 2012.04.25 1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한국은 사람들의 정서가 우선 바뀌어야해요.
    애묘인들이 많이 늘어나 고양이를 키우는 집이 많이 늘었어도, 우리나라 사람들의 인식엔 길고양이가 아닌 도둑고양이죠.
    또 불황이 너무 오래되다보니, 다들 인심이 각박해져서, 이기주의가 점점 더 많아지고 있구요.
    엊그제엔 고급자동차 트렁크에 개목줄을 매달고 고속도로를 달리는 일도 생겨서 기함을 했구요.
    어제엔 그 운전자가 승용차가 더러워질까봐 트렁크에 넣었는데, 숨쉬기 어려울까봐 열고 달렸다..라는 헛소리를 했다죠.
    하지만 주변을 보면 이런 뉴스에 울분을 토하는 사람들은 애견인들이 대다수였어요.
    대부분은 웬일이니.. 미쳤나봐.. 정도의 호기심이었어요. 참 슬픈 현실이죠.
    아직도 고양이가 해코지한다고 믿는 사람들도 많구요.. 밤길의 고양이를 보고 본인이 놀랬다고 발로 차는 사람들도 있다죠.
    또 아파트나 공원에서 길냥이를 위한 밥과 물그릇을 더럽다고.. 병걸린다고 치우는 사람들이 대부분이구요..
    그런밥을 챙겨주는 사람들을 경찰에 신고하고 싸움이 나죠.
    제가 본 이곳은.. 아직까지는 사람이든 고양이든 강아지든.. 조금 더 기다려야 한다고 생각해요.

    • 적묘 2012.04.25 0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갑자기 비밀댓글이라 놀랐습니다~

      음....하하하하..

      그 악마 에쿠스 이야기군요..;;;;

      정말 믿을 수 없는 이야기..ㅠㅠ 하아...

      그나저나 다마고치 이후로는 생명에 대해서 더 가벼워진거 같아요.
      그 정점에 반복되는 학습에 교육까지.

      교육이 항상 우선인데 말이죠

      그 덕에 철저하게 교육받은 우리나라 길냥이들은
      참 사람 잘 피해다니지 말이예요

    • jackie 2012.04.25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제가 뭔갈 체크했나본데요? 비밀댓글이라니.. ㅋㅋㅋㅋ 저도 깜딱.
      아님 그 에쿠스주인에게 고소당하기 싫은 본능에.. ㅋㅋ
      경찰이 무혐의판정을 했고. 이에 기세등등해서 이효리를 고소하겠다는 기사를 읽은후라..
      본능적으로 클릭.. ㅎㅎㅎ

    • 적묘 2012.04.26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뉴스는 자꾸만 올라오고..

      근본적인 내용은 건드리지 않고..

      이효리씨가 제일 근본적인 곳을 짚어주네요.

      하하하하하
      언론인다운 언론인이 없네요.
      사실관계확인도, 깊이 있는 문제 분석도..

      아무것도...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846
Today606
Total5,861,82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