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연휴에
언니가 부산에 간 김에
초롱군을 좀 찍어 달라고 부탁을 했답니다.
그래서 받은 따끈따끈한
몇일 전 사진 ^^

물론 아버지도 사진을 찍어주시긴 하는데
주로 3종세트 잠자는 사진이라서 ^^

이렇게 눈뜨고 얼굴 클로접~
얼짱 각도를 잘 안 찍어주시거든요 ㅎㅎ

항상 언니에게도
약간 긴장된 얼굴을 보여주는~
초롱군.


게다가 가끔씩만 찾아오는~

손님같은 언니와 조카님은
초롱군에게 반갑지 않은 상대


그래도

캣닙을 살짝~~~~
들이대니 조금 흥미를 가지는~초롱옹!!!

15살...
고양이 나이가 그렇지
사람나이로 치면 72살쯤이라지요




여기서부터는

2년 전

출국 하기 전에 담은
초롱군의 모습..

저에게 보여주는 한없이 늘어지는 모습..
긴장 따위 없습니다..ㅡㅡ;;;



게다가

예뻐보이는 얼굴 각도로 ㅎㅎ
브이라인을 살려줍니다!!!


같은 날의 브이라인 살린 사진
그냥 둥근 라인으로 찍은 사진
얼굴이 확!!! 차이가 나죠?


요때만 해도
눈꼽이 끼긴 하지만
그래도 그렇게 진한 색은 아니었는데...

무지개 다리를 건너고 싶어도
기다려 달라고...

내가 언제 갈지 모르지만
그냥 좀 여유있게 있어달라고

그리고 건방지게 말해줬으면 해~~

나 그런 다리 건널 생각도 없으니 후딱 돌아오라고~


2011/09/13 - [적묘의 초롱군] 추석 쩍벌남은 고양이의 놀이!!!
2011/07/06 - [적묘의 사진 tip] 2003년에도 고양이의 눈을 담았다!!
2011/05/20 - [본격콩까는 오후] 고양이의 역할은 무엇인가!!
2011/01/21 - [나비효과] 겨울 꽃이불 종결자
2010/12/16 - [조카님 변신은 무죄] 고양이는 딸기를 좋아해
2010/11/13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초롱군의 방이 된 이유
2010/10/06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패륜난투극을 부르는 개다래나무
2010/10/04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냥이덩어리로의 변신과정
2010/09/14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봉다리의 평등성
2013/05/24 - [적묘의 고양이]10년 전 초롱군 리즈시절과 흘러간 시간
2013/04/15 - [적묘의 고양이]정상적이고 당연한 집안의 필수요소

2013/04/06 - [적묘의 고양이]그리운 3종세트, 인테리어 필수 요소
2013/03/30 - [적묘의 페루]고양이가 떠난 자리, 사흘간 오공이의 흔적들
2012/12/30 - [적묘의 고양이]침대 위 절대비교우위는 노랑둥이
2011/07/04 - [캣닙교환] 오가는 택배 속에 고양이는 행~보옥 +_+
2011/09/16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캣닙, 개박하를 즐기는 가을 어느날
2011/06/24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2005년의 초롱군은 짝퉁 퓨마
2011/05/25 - [고양이 과외선생] 초식 김초롱 선생의 가르침
2011/03/03 - [초식동물] 대나무잎을 먹는 너는 고양이팬더??
2011/02/28 - [초식동물] 파피루스를 먹는 고양이
2011/04/01 - [만우절고양이] 초롱군의 거짓말
2011/04/30 - [초식남] 고양이의 욕망은 초록색이다



3줄 요약

1. 고양이도 얼짱각도로 찍어야 브이라인이 생긴답니다!!

2. 누가 찍느냐에 따라서 정말 표정이 달라지지요?

3. 언제든 돌아가면 또 이상한 냄새 묻혀왔다고 야옹야옹야옹할 초롱군을 기대해봅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호 2013.05.27 1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롱이 보고싶어서라도 적묘님 일찍 오셔야겟어요 ^^

    • 적묘 2013.05.27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일찍 갈꺼면 보고 싶어하기 보다...
      보러가면 되는데...
      연장이던간에 여행이던간에 늦어질거 같습니다 ^^;;
      그래서 더 보고 싶은거죠

  2.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5.27 1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열 다섯 살..
    정말 기다려 주었으면 좋겠어요.
    건강하게 오래오래..
    아이구..보고 싶으실 것 같아요..

  3. 도플파란 2013.05.28 06: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오래되었군요...

    그래도.. 좀더 오래 오래 살다가 편안히 무지개 다리를 건넜으면 합니다.

    • 적묘 2013.05.28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플파란님 오래되었다.란 표현이 음...

      초롱군도 저도 나이를 많이 먹었지요 ^^
      그리고 당연히 함께 시간을 보내고
      편안히 무지개 다리를 건너까지 봐주고 싶습니다.

  4. 나오젬마 2013.05.30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 왜 눈물 날 것 같지;;;에횻
    초롱이 나도 일케 보고싶은데, 넌 오죽할까...
    아직 3~5년은 창창할꺼야~그치? 얼굴은 아직도 저리 곱고 애기같은데...

    • 적묘 2013.05.30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젬마언니 그래도 나이가 확실히 느껴지긴 하죠? ^^
      전 언니네 애들도 정말 궁금하네요~~~
      맨날 사진으로만 봐도 괜시리 막 친한 느낌 ^^

  5. yuri~☆ 2013.05.30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제가 젤 편애하는 초롱군~!!!!!!
    벌써 15살이라뉘..>0< 정말 초초초초동안~~~~~ㅎㅎㅎ
    그러게요.. 계속 계속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았으면 좋겠어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70
Today43
Total5,925,87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