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묘의 단상

[적묘의 단상]하늘,구름 그리고 바다, 2013년 마지막 날을 보내며

적묘 2013. 12. 30. 07:30


2013년은
새로운 만남과 생각지도 못한 이별들로
분주했고, 지금도 분주하고

스스로의 생각이나 마음에
그 폭과 넓이가 아쉽고

그만큼 또 깊어지지도 못했던
한해를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작년 어드메 탔던 비행기 안에서
바라보던 구름들이

하늘에서 바라보는 하늘이
유난히 더 시렸던 날에


이렇게 아무렇지도 않게
흘러가는 구름처럼
이렇게 무심히 지나가는 순간에도



왜 그 아무것도 아닐 수 있는 것들에
굳이 의미를 부여해서
조각조각 크지도 않은
 넓지도 못한 마음을 갈라놓았을까



그냥 그렇게
흘러가게 두어야 했을 것들에

버려야 했던 것들에
미련을 두어

발목을 잡고 떠나지 못했을까
떠나보내지 못했을까


눈 앞의 것들에 좀 더 감사하고
조금 덜 울고
조금 더 웃고
조금 더 쉽게
조금 더 차게

그렇게 버리고
또 다른 것들을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것




그것이 내가 가진 생각과 마음의 크기라는 것을
인정하고 조금은 포기할 것들

빨리 버리지 않으면 다시 담지 못할 것들
모두 마찬가지


매 순간 변치 않는 것이 있고
그 순간 변해야만 하는 것들이 있는데

아집을 버릴 것
바다도, 하늘도 색을 바꾼다는 것을 잊지 말것



좀 무심히
좀 태연히
좀 한가히
그렇게 보낼 것

아둥바둥
남의 욕심에
내 욕심에
치이지 말 것




조금 더 스스로에게, 타인에게
너그러워지고
좀더 비워갈 것

2013년의 끝에,
하지 못했던 것들
하지 말았어야 했던 것들
해야 했던 것들
하고 싶었던 것들


그런 미련도 저 해 너머로 흘려보내며...

살아온 시간만큼
더 살아갈 시간만큼

깊이 숨쉬고
길게 생각하고

폭넓게 볼 수 있길....기대해봅니다.


2013/12/14 - [적묘의 단상]페루,창까이chancay의 노을, 차갑거나 뜨겁거나
2013/12/17 - [적묘의 페루]최초의 피스코사워pisco sour,Hotel Maury, 리마 맛집
2013/11/23 - [적묘의 사진tip]외국에서 노을을 담기 위한 조건,14-42mm 번들렌즈
2013/11/19 - [적묘의 페루]리마 예수상,cristo del pacifico 초리요스 전망대
2013/11/10 - [적묘의 페루]라 뿐따에 봄밤이 내린다. LA PUNTA
2013/08/23 - [적묘의 페루]리마 산크리스토발 전망대를 걷는 떠돌이개
2013/06/06 - [적묘의 보라카이]하얀 조개의 푸카 비치,Puka Shell Beach
2013/06/04 - [적묘의 보라카이]이른 아침에서 노을까지 백사장 해변 7km

2013/05/17 - [적묘의 라오스]루앙프라방 푸시산 전망대에서 내려다 보는 전경
2012/03/08 - [부산,다대포] 외로운 바다, 사막의 조개껍데기에 담긴 파도
2011/10/08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노을, 2년전 오늘
2012/01/06 - [페루,리마 외곽] 내가 이 동네에서 태어났다면?
2011/12/06 - [페루,리마] 세계자원봉사자의 날, 해외 봉사의 이유!
2011/07/06 - [적묘의 사진 tip] 2003년에도 고양이의 눈을 담았다!!
2011/06/03 - [서울, 선유도공원] 주말출사 나들이, 도심 속의 싱그러운 여유
2010/12/09 - [호떠이의 노을] 끝없이 흘러간다
2011/02/12 - [고양이의 경고]노을 그리고 오징어 외계인??




3줄 요약

1. 12월 32일, 혹은 13월 1일이 아쉽긴 합니다. +_+

2. 이상에서 조금 발을 빼고 현실로 도약할 때가 다가옵니다. 2014년은....

3. 그러나 여전히 설레고 싶은 날들!!! 구름 한조각, 바다 한뺨, 하늘 한 순간에도!!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손가락 클릭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쓰는 즐거움과 보람이 한층 up
♡로긴하지 않아도 손가락 클릭하시면 추천된답니다
http://v.daum.net/my/lincat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