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묘의 단상

[적묘의 단상]방울방울 비눗방울에 담다

적묘 2014. 1. 11. 09:28


처음 커피를 마셨던 순간
처음 술 한잔이 달게 느껴졌던 순간
처음 누군가의 어깨가 쓸쓸하게 보였던 순간

처음 소복히 쌓인 눈 위로 함박 꽃송이가
하늘하늘 떨어지는 걸 가득 눈 안에 담았던 순간

처음 기차를 탔을 때,
그 커다란 철마의 바퀴가 움직이던 진동을

처음 비행기를 탔을 때,
육중한 기체가 공중으로 올라가는 울렁거림들도

처음 귀국 비행기 안에서 우리 나라,
우리 땅을 바라 보았을 때 울컥했던 뜨거움도


하나하나 방울진다


그런 순간들의 느낌들이
오롯이 내 안에 살아있다.




일상에서 느껴지는 툭하고 들어오는 작은 감탄들을 스쳐지나간다면
여행에서 터지는 커다간 감탄들은 좀더 신경써서 잡아가야 한다.

그리고 여행에서 또 다른 여행으로 옮겨가는 것이 일상이 되면
다른 하늘, 다른 사람, 다른 땅에서
만나는 커피 한 잔의 시간이 감동이, 감사가 된다.



어느 누구도 돌아갈 시간을 모른다.
어느 누구도 살아갈 시간을 모른다.
어느 누구도 사랑한 시간을 모른다.

어느 누구도 왕복 티켓을 쥐고 세상을 살아갈 수 없다.


꽃은 피고 진다
사람도 마찬가지
인생도 마찬가지

떨어진 꽃잎을 슬퍼하기 보다 기억한다


보이지 않는 것들의 가치
평범치 않은 삶의 방식들

짧은 순간의 다름을 즐기며



잠깐

모든 것을 멈추고

비눗방울을 불어본다.

아이처럼....


2014/01/02 - [적묘의 단상]페루,라르꼬마르에 한해 마지막 석양에 묻다
2014/01/01 - [적묘의 단상]2014년 1월 1일, 새로운 여행에 대한 설레임
2013/12/30 - [적묘의 단상]하늘,구름 그리고 바다, 2013년 마지막 날을 보내며
2013/12/22 - [적묘의 페루]12월,그대가 발걸음을 멈춰야 하는 이유
2013/12/18 - [적묘의 단상]2013년, 마음 가는대로 발걸음을 옮기며
2013/12/14 - [적묘의 단상]페루,창까이chancay의 노을, 차갑거나 뜨겁거나
2013/12/10 - [적묘의 단상] 역린 혹은 시간차 공격, 사랑이 끝나고 난 뒤

2013/11/28 - [적묘의 단상]흰꽃은 피고 지고, 피라칸타 붉은 열매 알알이 맺히고,firethorn
2013/11/19 - [적묘의 우울증]혹은 낯선 땅에서 나 혼자 산다
2012/11/08 - [적묘 단상]접사렌즈,선인장꽃을 들여다보다
2012/05/21 - [적묘단상]당신의 옷은 무엇을 말하고 있나요?
2012/04/19 - [적묘의 단상]페루에서 4.19를 기억하며 20대를 생각한다.
2012/04/25 - [적묘의 단상]흡연은 무엇의 원인?
2011/12/21 - [적묘의 고양이] 쫄지마!!! 하악하악+마징가귀 싸움의 이유?
2011/12/06 - [적묘의 고양이단상] 크림색 고양이를 꿈꾸는 분들께



3줄 요약

1. 주어진 티켓은 One Way Ticket, 이왕이면 완행으로...천천히 천천히

2. 날려보내기 그리고 톡 터트리기, 내 것일 필요가 없는 당신들을 보낸다.

3. 혹시, 마지막으로 비눗방울을 불었던 그때를 기억하시나요?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손가락 클릭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쓰는 즐거움과 보람이 한층 up
♡로긴하지 않아도 손가락 클릭하시면 추천된답니다
http://v.daum.net/my/lincat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