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구영신

혹은 미련 버리기
혹은 추억 만들기
혹은 아픔 지우기

석양에 물들어
하늘도 바다도 구름도 사람도

그 모든 것이 중요한 만큼
그 어느 것도 중요하지 않은
이 시간....




스스로가
하나의 소재로 고갈되지 않으려면

무한히 다잡아야 한다.

폭을 넓히지 않으면
깊이 다가갈 수 없다.

주어진 시간들이 짧아
마음은 조급해지고
결심은 버거워지기 싶다.

성큼 목까지 차오른 감정들을
한번 다시 복기한다.

친절함들에 감사하며
외로움들을 감내하며
누구나 그러하듯
삶을 지속하기 위한 간절함을 삼킨다.


무한히 실패하고
혼자 괜시리 복잡해지고 있다.
아닌 것은 아닌 것이다.

숨을 깊이 쉬고
가라앉을 수 없는 얕은 물 속에 잠겨본다.
천천히 발끝에서 머리끝까지
석양에 몸을 담근다.

좀 더 단순하게
좀 더 단단하게

발치에서 찰랑대던 추억들이
가슴께에서 출렁거리는 선명한 붉은 색이 되고
그 기억들이 다시 나를 덮는다.

2013년의 길고 깊은 석양이 넘실댄다


3줄 요약

1. 석양이 황금빛으로 넘실대다 붉게 내려 앉는 마법의 시간...

2. 다시 읽지 않을지도 모르는 글을 마지막 장에 갈겨 쓰고 다시 덮어둔다.

3. 2013년, 태양이 지고 석양에 물들고, 나는 또 발걸음을 옮긴다.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손가락 클릭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쓰는 즐거움과 보람이 한층 up
♡로긴하지 않아도 손가락 클릭하시면 추천된답니다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호 2014.01.02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연말 지는 동그란 태양을 보았어요!!
    비록 해돋이는 보지 못했지만 지는 태양이 이쁘긴 하더라구요

    • 적묘 2014.01.05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일몰이나 석양..일출...
      해맞이 해돋이
      그러건 정말 그냥 일상적으로 되풀이되는 일인데도
      참 연말연시엔 더 특별해집니다.

      지구가 돌고 있고, 사람들이 살아가고
      태양은 그냥 그 자리에 있는 건데도 말이죠.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32
Today128
Total5,895,98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