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자주...
해외봉사 부럽네요
 여행하니 좋겠네요. 저도 가고 싶어요.
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많으세요.
그때 마다..아흑.. 진심으로 웁니다!!!!

제 블로그의 비밀글, 메일이나 페북 메시지로 오는
 그런 글을 볼 때마다

아...이건 뭐... 애도 아니고
성인들도 그렇게 생각한단 말인가!!! 하고 놀랍니다.


해외봉사자로 파견 나올 마음이 있다면
봉사활동과 기관, 사무소와 좋은 관계로 일을 해야합니다!
놀러다니는 것을 목적으로 나오신다면 정말 정말 완전히 말리고 싶어요!

여행자와 해외체류자, 이민자
해외파견 주재원, 유학생, 해외봉사자는 정말 다르니까요.
게다가 해외봉사파견자들이 파견되는 국가는 제 3 세계로 개발도상국이라는 것.

그리고 코이카 단원들은 규칙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한국외교부 소속이니까요.
그리고 해외 여행을 마음껏 하면서 놀러다닐 수 있는..;;;
그런 팔자좋은 해외봉사단체는 일단 없습니다.


그래서 제가 지금 포스팅하는 이 글도
코이카 해외봉사단 일반 단원의 규정에 따른
봉사단원 2년차에 허가된
국외휴가 3주 안의 휴가임을 미리 명시합니다.

2013년 1월 볼리비아 휴가 7일 중
우유니에 도착했을 때입니다.


고산이여서
머리가 핑 돌 정도
천천히 걷고, 숨을 천천히 쉬고
따뜻한 차를 많이 마시면서


내려쬐는 햇살과
우유니의 평범한 개들과의 만남


페루 뿌노에서 버스를 타고
볼리비아 수도 라파즈에 오면 대략 10시간
다시 라파즈에서 밤차를 타고 우유니에 도착하면 대략 10시간이 걸립니다.

아침에 도착하자 마자
투어를 골라서 돈을 지불하고 우유니 소금사막 투어를 시작


그러나 보통 10시 정도 출발이어서
3시간 정도가 남습니다.

천천히 걸어서 우유니 시내를 구경
개님도 저를 구경..;;


여러 투어들이 있고
어디서 하든..;;;

비슷합니다.


자전거를 이용한 투어를 한다면..;;;
음.....대단하다고만...하하..;;;


전 투어차를 이용했고
일반적으로 4륜 구동으로 6명 정도가 한 차를 탑니다.


항상 사람이 있는 곳에는
아이들이 있고
개들이 있고...


지각융기로
바다였던 바닥이 쑥 올라온
소금사막 우유니의 입구에는
이렇게 작은 동네가 있고


항상 먹을 것이 부족한 동네들에도
개들은 있습니다.

오히려 도심지에서 쫒겨나도
이런 시골엔 항상 서로 굶주려 있어도
그냥 함께 살아가고..살아가는 ...



낮은 햇살이 뜨거워도
밤은 차가운 고도 4천미터의 우유니 사막


눈부시던 햇살과
그 아래 아이들과 뛰놀던 개들


그리고 이내 펼쳐진 아무도 살지 못하는
소금사막.....

 

여행은 목적지를 향해 가는 길과 돌아오는 길을 모두 포함하고

모래와 소금을 가득 실은 마른 바람과 햇살에
생각에 잠겨봅니다.

이, 너무도 다른 세상에서도
사람들은 살아가고 있구나!!!!!



2013/05/22 - [적묘의 볼리비아]코파카바나 달의 섬 양떼와 감자밭,티티카카 호수 Isla de la luna
2013/05/20 - [적묘의 볼리비아]코파카바나에서는 음식주문할 땐 씬쌀! sin sal!
2013/03/05 - [적묘의 볼리비아]코파카바나 달의 섬 도착,티티카카 호수 Isla de la luna
2013/02/26 - [적묘의 볼리비아]티티카카 근처 흔한 풍경들
2013/02/15 - [적묘의 볼리비아]플라밍고(flamingo),홍학을 만나는 우유니,laguna
2013/02/15 - [적묘의 볼리비아]소금사막 우유니투어 이틀째, 활화산 Ollague volcano
2013/02/09 - [적묘의 볼리비아]서른 즈음에,우유니 소금사막과 티티카카
2013/02/08 - [적묘의 볼리비아]개님 셀프취식 모드, 코파카바나 대성당 앞
2013/02/07 - [적묘의 볼리비아]진리의 노랑둥이 고양이가 있는 기념품가게


2013/02/04 - [적묘의 라파즈]달의 계곡,볼리비아,Valle de la LUNA
2013/02/04 - [적묘의 우유니]턱시도 고양이가 소금호텔에서 하는 일은?
2013/02/02 - [적묘의 볼리비아]남미 여행 환전tip,환율과 가짜돈 조심!
2013/01/23 - [적묘의 페루]육로로 볼리비아 국경 통과하기,KASANI 이민국
2013/01/22 - [적묘의 볼리비아]코파카바나에서 만난 흑백 강아지들은 낮잠 중
2013/01/25 - [적묘의 우유니]소금사막 가운데 물고기섬,Isla Incahuasi
2013/01/26 - [적묘의 라파즈]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도,Bolivia, La Paz
2013/01/22 - [적묘의 해외여행tip]고도확인 및 고산증 대비,남미여행 짐싸기
2013/01/12 - [적묘의 우유니]볼리비아 소금사막,Salar de Uyuni
2013/01/17 - [적묘의 우유니]볼리비아 소금사막 입구, 꼴차니


3줄 요약

1. 우유니에서 2박 3일도 힘들었기 때문에, 살아가는 이들에게 감탄하게 됩니다.

2. 한국 서울에서 페루 리마에 적응도 힘든데, 우유니에서의 삶이라니!

3. 바싹 마른 모래바람에 고산증으로 볼리비아 체류 내내 코피 퐝퐝~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손가락 클릭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쓰는 즐거움과 보람이 한층 up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4월의라라 2013.08.13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에는 아름답지만 그들의 삶이 참 척박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 적묘 2013.08.14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4월의 라라님 상대적인 것이지만
      사실 절대적으로 누리고 있는 것이 워낙에 다르니까요

      전기..수도..따뜻한 집...맛있는 음식....
      교육, 의료 서비스...

      인생의 만족도와 행복순위와는 또 다르겠지요.
      남미의 네팔이라고 불리는 곳이랍니다~

  2. 팩토리w 2013.08.14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묘님~~ ^^ 그동안 여전히 바쁘게 잘 지내고 계셨네요~
    우유니사막이라.. 제 여행 위시리스트에 있는 곳이지만, 멀기도 멀고.. 너무 멀고..ㅋㅋ 멀다는 말밖에..ㅎㅎ
    물이 찰랑할때 하늘이 바닥에 내려온듯한 모습을 보고 뿅 반해버린 곳이라죠~~
    앞으로 스토리 살짝 기대되는데요~ ^^

    • 적묘 2013.08.13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팩토리w님 위쪽에 썼지만..;;

      2013년 1월 볼리비아 휴가

      2013년에 저는 더이상 휴가가 없어요..;;
      계속 리마 붙박이 신세랍니다..ㅠㅠ

      저 아래 글 링크랑 사진 보시면
      제가 갔을 때 여행기가 벌써 올라가 있어요.
      물이 찰랑하지 않아서 좌절했던..ㅠㅠ

      그리고 비밀글 해제 부탁드려요...
      출근하려다 비밀글 있어서 급 들어왔거덩요..ㅠㅠ
      우잉 반가운 팩토리님이네~~~ 근데 이게 왜 비밀글이지 하고 깜놀!!

    • 팩토리w 2013.08.14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이쿠 죄송해용~
      비밀글이 이렇게 크게 번거롭게 해드렸을꺼라 생각을 몬했어요..ㅡㅡ
      2013년 휴가라고만 읽어서 이번에 다녀오신 휴가일줄 알았네요.. ^^;;
      완전 오랫만에 널러와서 민폐만 끼치고.ㅎㅎ
      넓은 맘으로 이해부탁요~~^^

    • 적묘 2013.08.15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팩토리님 네..생각보다...
      여기 인터넷이 느리답니다 ^^;;;
      그리고 집에서 아니면 로긴을 안하기 때문에요
      딱 시간이 한국이랑 시차 14시간이라서 ㅎㅎㅎ 아무래도~~~ 애매하지요

      이해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16
Today624
Total5,924,90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