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감기와 몸살로 끝날 수 있는 컨디션도
수업을 계속하는 덕에
다시 기침까지 두둥~~~~ 

수업 빼먹는 걸 엄청 싫어하는 지라..
굳이 또 나가서 수업을 하고
비오는 추운 리마의 이상기온에
한번 더 놀라고....

시장을 봐서 냉장고를 채우고
떨어져 가는 각종 생필품들을 보충하고
주말이면 당연히 해야 하는 것들이
또 하나의 피로가 되는 것은
여기 혼자 나와 있기 때문이다.

2013/06/21 - [적묘의 코이카]현지 사무소와 기관, 봉사단원의 관계
2013/06/19 - [적묘의 페루]리마겨울 습기제거법,양초 DIY는 중탕으로~
2013/06/18 - [적묘의 페루]치안과 빈부격차에 대한 고찰
2013/06/12 - [적묘의 페루]유기농 남미 커피와 끼누아 남미식 강정을 먹다

내가 하지 않으면 아무도 해주지 않는다.


뉴스를 보다 보면
 타이틀에 눈이 확 갈 때가 있는데

오늘의 기사는...
<당신은 사료를 먹고 있나>

어제의 나혼자 산다에 나왔던 삶의 태도에 대한 이야기


나는 사료를 먹고 있는 걸까
식사를 하고 있는 걸까?

혼자 살아도 격식을 차려서 먹는다면
먹는 것은 식사이고, 대화를 할 수 있고
스스로의 정체성을 고민하고 파악하고 있다면

그 사람은 철학적인 사람이다.

그래서 철학을 공부하면서 제일 재미있었던 것
철학사나 세계의 재구성이 아니라
소소한 생활철학 쪽이고
그건 역사에서도 마찬가지, 역사를 공부할 때에도
미시사나 주제사쪽이 더 잼났으니까...


사실 철학자와 과학자가 분리되고
철학자와 정치인이 구분되기 시작하면서
철학은 갈 길을 잃었고,

소소한 대화가 참 갈 곳없는
토론문화가 정착되지 않은 한국에서
리얼버라이어티에서 그만큼 잡아낸 것만해도 고맙다...


혼자서 무언가를 한다는 것은
무언가를 결정하고 행동하고 반성하는 것은

어느 만큼 자기가 단단해야 한다.

무언가를 하려면
그만큼 준비과정이 필요하고



귀차니즘도 극복해야 하고..
아..그렇지..

그 귀차니즘을 극복하기 위해서
몇가지를 점프 점프~


리마의 차이나 타운 뿐 아니라
좀 큰 슈퍼마켓에서도

쌀국수과 라이스 페이퍼는 팝니다.


원래는
소고기도 볶아야 하고
소스도 따로 만들어야 하지만
쉽게 해결...



냉장고에 잇는 각종 풀떼기들을
꺼내 놓고

장조림을 잘라놓고
땅콩도 껍질을 까서
입맛에 맞게 적당히 올려 놓습니다.


그리고 돌돌돌 잘 감싸주면
끝...



자아...

지친 하루를 끝내면서는 이렇게 못하지만
주말엔 가능합니다

하나하나 시장을 보고
하나하나 손질을 하고
하나하나 정리해 먹고
다시 또 삶을 계속해갑니다.

제가 먹은 것이 식사이길...

단순히 삶을 유지하기 위한 사료가 되지 않길


2013/04/24 - [적묘의 간단레시피]떡볶이+참치+찐계란
2013/03/10 - [적묘의 간단레시피]아플 땐 흰 쌀죽을 끓여보아요
2013/03/02 - [적묘의 레시피]패대기페이퍼+견과류 꿀,해피투게더 야간매점
2013/02/23 - [적묘의 간단레시피]치즈오믈렛 전기밥통으로 만들기~
2013/01/10 - [적묘의 레시피]페루에서 만드는 간단소고기 월남쌈
2012/03/12 - [적묘의 비빔밥 간단레시피] 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한국웰빙음식
2012/01/29 - [적묘의 맛있는 페루] 서양배와 유까과자에 빠져들다!
2010/08/24 - [월남쌈] 귀차니스트를 위한 한끼 식사

2012/12/26 - [적묘의 페루]남미에서 좋다고 소고기 사묵겠지
2012/11/12 - [적묘의 페루]구운우유푸딩? 레체 아사다, leche asada
2012/11/09 - [적묘의 페루]달콤한 소녀의 키스, beso de moza
2012/10/11 - [적묘의 페루]리마에서 먹는 페루아나 냄비요리
2012/07/06 - [적묘의 레시피]페루전통가정음식,아히 데 가지나,AJI DE GALLINA
2012/06/30 - [적묘의 간단레시피]후딱 만드는 야채파전~
2012/06/24 - [적묘의 레시피]간단한 무생채 만들기
2012/08/14 - [적묘의 맛있는 페루]남미는 옥수수 원산지! 팝콘을 튀겨요!
2012/05/29 - [적묘의 간단레시피]갈비탕과 쫄면으로 환절기 살아남기
2012/04/27 - [적묘의 간단레시피] 시원한 레모네이드 한잔!limonada
2012/04/29 - [적묘의 간단레시피]베트남 연유커피와 와인 에이드


3줄 요약

1. 베트남에서 살때보다 더 월남쌈을 자주 해 먹네요!!!

2. 땅콩과 장조림의 앙상블로 월남쌈 소스 맛이 난답니다.

3. 철학, 역사, 문학..없이 어찌 삶이 맛이 있을까요. 잘 사는 것보다 멋지게 살기 위한 조건.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호 2013.06.22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일 수록 잘 먹어야 해요!
    대충 먹다간 서글퍼지더라구요

    • 적묘 2013.06.22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고등학교 졸업하고선 계속 자취해서 ^^
      그 이후로 직장생활하고 또 해외봉사 나오고...
      그걸 반복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해 먹는 게 하나 둘 늘더라구요~

      요즘은 레시피도 워낙 찾기쉬우니까요 ㅎㅎㅎ

      무엇보다 입맛이 맞지 않거나
      간이 너무 쎈 나라에 나와 있으면
      먹고 싶은 건 본인이 해 먹어야 한다는 것이지요!!!!

      그 과정은 괜찮은데 정말 설거지는..;;;

  2. 나오젬마 2013.06.22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묘야_많이 힘들겠다. 누가 해주지 않으니 아픈 몸으로 혼자 해먹고...
    몸까지 아프니...첨에 글들 보면서 맘이 짠해져ㅠㅠㅠㅠ
    요 음식은 쉽게 해결했다기엔 너무 맛나보이고, 재료도 훌륭한걸^^
    맛있어보여ㅠㅠㅠㅠ이 야밤에ㅠㅠㅠㅠ먹고싶다

    • 적묘 2013.06.22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오젬마님 하하~ 근데 원래도 그러니까 ...

      감기 걸리면 방법이 없어요..ㅠㅠ
      이게 또 계속 말을 하는 직업이고 사람을 많이 만나는 직업이니까
      목에 무리가 가는거죠~~~~

      직업병이라서 뭐 매년 이렇다는 것이 함정!!!!
      고등학교 졸업하고는 가족이랑 같이 산 게 정말 짧은 기간이라서 ^^;;

      이런 건 냉장고에 있는 걸로 있어보이게 먹기~
      먹는 과정 즐기기엔 딱이랍니다 ^^

  3. 이재홍 2013.06.23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헉,,,여자 칭구가 생기면 꼭 놀러가서 먹고 싶네요
    보는 재미도 있고
    일단 왜 갑자기 여자칭구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건지,,
    그래도 저 애기들은 혼자 즐긴다는건
    왠지 슬플것 같아요

    • 적묘 2013.06.23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재홍님 월남쌈은 레스토랑에서 먹으면 비싸고
      집에서 먹으면 시간이 필요한 음식이랍니다.

      놀러가서 먹기엔 뜨거운 물과 깨끗한 손, 다양한 음식재료가 필요해서
      힘드실걸요~

      나이가 어떻게 되시는지 모르겠지만
      어차피 사람은 다른 사람과 온전히 다른 존재라서
      외로움이란 평생 가지고 가야하는 거랍니다.
      혹은...... 고독이란 것....

  4. 김에버 2013.06.24 0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사료를 먹는듯 싶어 ㅠㅠ 언넝 와라 같이 밥을 먹쟈 ㅠㅠ

    • 적묘 2013.06.24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버언니 이왕이면 사료가 아니라 식사로~~~
      그냥 하루하루 버티는 것이 아니라 살아가는 걸로....

      그게 저의 작은 소망이죠 ^^

      그냥 하는 일 없이 하루 보내는 것도 그 자체가 즐겁다면
      좋은 시간일 수 있겠지요!!!!

      우리 꼭 같이 밥먹어요!!!! 즐겁게 먹을 수 있도록
      재미있는 이야기 많이 챙겨 놓을게요!!!

  5. 사세 2013.06.24 1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껍질도...오묘한 맛이 있더군요.
    쫀득한걸 맛으로 착각하게 되는걸까? ㅎㅎ
    우리나라에도 저런 음식 파는데 이름이 뭔지는 잘 기억이 안나네요 ㅠ
    사진빨인가 아님 요리솜씨가 좋으신가 주방장 요리같습니다 :)

    • 적묘 2013.06.25 0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세님 제목이 이름입니다. 월남쌈
      라이스 페이퍼라고도 하지요.

      베트남 원산지랍니다.
      한국에서는 저렇게 만들 수가 없어요.
      날씨 때문에...

  6. PartyLUV 2013.06.24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쥬얼이 예술입니다ㅠㅠb

  7. 도몽 2013.06.24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혼자산다를 보고 내가 사료를 먹어왔구나..라는생각이들더라구요
    그래서 주말엔 혼자라도 열심히해먹었답니다!! 스파게티랑 스프도해먹었구요 ㅎㅎ
    그런데..같이먹어줄 사람이없네요..ㅜㅜ

    • 적묘 2013.06.25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몽님 혼자 먹어도 식사이면 됩니다~
      타인과 의견을 나누는 것은 좋지만 타인에게 의존할 필요는 없으니까요~

  8. 링고스타 2013.06.24 2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낚시를 다니면서 시장을 보고 물가에가서 만들어 먹을꺼리를 준비하다보면
    간단하게 만들어 먹을 간편식품을 주로 많이 준비하지요.
    일회용봉지에 한끼씩 해먹을때마다 간편하게 꺼내서 데워먹을 꺼리라든지.....

    저같은경우엔 김치찌개도 완벽하게 일회용봉지에 담아 낮은온도 냉장고에 두었다가
    꺼내 낚시할때 가지고 가는데, 혼자일때는 그런방법도 괞찮겠다는 생각이드네요.

    몸아프면 서럽고 마음도 어디둘지 모르게될때가 있어 옛 어른들은 건강이 제일이라고 했던것 같습니다.
    건강하게 리마에 아이들 잘 가르쳐주셔서 내일의 멋진청년으로 만들어 주세요.
    대단한 일을 하고 계시네요. 훌륭합니다.

    그리고 부럽습니다.
    그런 생활과 조건 모두......

    • 적묘 2013.06.23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링고스타님 이런 생활 조건은 ...기본 생활유지입니다.
      2년 간의 봉사활동 기간은 경력도 안되고 연봉도 반영안됩니다.

      솔직히 현실적으로 되돌아가서 취업하기에도 많은 나이고,
      코이카가 어떻게 취업을 책임지는 것도 전혀 아니니
      노후를 생각하고 나오기엔 정말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저는 한국어 수업을 하는 걸 좋아하고
      더 나이 먹기 전에 다양한 경험을 해보자고 나온 사람이고
      한국에 돌아가면 또 다른 직업을 구해야 하는 상황에서
      여러가지로 걱정이 많지요.

      그래서 한국에서 장기 해외봉사를 하겠다는 사람들에게는
      현실을 잘 생각해 보라고 조언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예를 들어 지금 키우시는 개들 사료도 못 살 수준이죠.

      그래도 부러우신가요?

  9. 링고스타 2013.06.24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겉모습만 보고는 판단하지말라던 옛 어른들의 말씀이 생각나는 대목이네요.
    어쩌면 살면서 좋아하는 일을 하며 많지않더라도 적당한 대우를 받는
    좋은직업이지않을까...... 생각했었는데, 노후걱정이 된다면 일단은 깊이한번 생각해봐야겠네요.

    센스있는 사람들은 한결같이 좋아하는 분야에서 일과행복을 찾는다고들 하는데,
    적묘님역시 가르치는 좋은여건에서 내일의 행복을 찾지 않을까요?

    제가본 불로거 중 아주 특별한분을 보게되는것같아 많이 생각하며 불로그를 보고있습니다.
    다시한번 깊이 생각해봐야겟네요. 생활여건 환경........
    몸이 아프면 모든게 귀찮아지고 잘될것같은일도 불안해지곤 하기도 하는데,
    혹시 생강을 구할수있으시다면 물을 많이 붓고 끓여서 향이 진해질때 설탕도좀 넣어 마셔보세요.
    생강차는 목이 아플때 최고의 치료효과를 보여주는 차 랍니다.

    • 적묘 2013.06.25 0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링고스타님, 저는 코이카 봉사단원이지 코이카 직원이 아닙니다.

      봉사단원은 현지 생활 수준에 준하는 생활비를 지급받고 있습니다.
      항상 글에 많이 부러워하시는 듯한 댓글을 남기시는데
      애견문화라던가 그런 것은 여기 사는 사람들 중에서 1%에 해당하고
      현지인보다는 외국인들, 사업자들이 많습니다.

      한국으로 치면 강남, 논현이라고 적어 놓았고
      제가 사는 곳과 일하는 곳과는 분위기가 다른 곳이라고 명시해 놓았답니다.

      페루는 한국에 비해서 생활수준이 많이 떨어집니다.
      여행자에겐 괜찮지만, 생활하는 이들은 어느 정도의 생활을 하기 위해서
      어느 정도의 돈을 지불하고 살아야한답니다.

      예를 들어 링코스타님이 키우고 싶어하는 견종 정도라면
      여기서도 한국과 같은 가격을 지불해야 합니다.
      그래도 이 나라 부유층에겐 전혀 부담가는 금액이 아니고
      외곽지역이나 산지에는 수도시설도 안되어 있지만
      이곳 정원엔 스프링쿨러가 돌아갑니다.

      그 사람들은 그만큼 돈이 많고 극소수인거지요.

  10. 슈슈마미 2013.06.26 0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님 접대하기 딱인 음식 월남쌈이에요~
    채썰기는 좀 힘들지만요....
    야들야들한 고기를 살짝구워서 갖은 채소들과
    쌈싸먹으면 완전 맛나요~~~
    소스는 칠리소스로 매콤함을 더해주고~~

    음식이냐... 사료냐....
    사실 여자들은 음식차리기 싫을땐 강쥐 괭이들이 먹는 사료가 부러울때가 가끔있답니다.
    사료먹고 물먹고...푸핫......
    살짝 동물님들에게 미안해 지기도 하네요....
    너희들도 음식 먹고플텐뎅....

    • 적묘 2013.06.30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슈슈마미님 사실 손님이 많을 땐 오히려 너무 번잡스러워서~

      그리고 진짜 베트남에서 먹는 월남쌈이랑은 아주 다르답니다 ^^;;
      정작 베트남에서는 생채소를 더 많이 쓰고
      느억맘을 찍어 먹거든요~

  11. 두아미 2013.06.26 0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단하면서도 격식있게 먹을 수 있는 월남쌈이네요~ 저도 혼자있으면 밥 챙겨먹기가 귀찮아지는데
    이런게 귀차니즘댸문이겠죠~ 이 귀차니즘은 생각만큼 고쳐지기가 쉽지 않은 것 같아요.

    • 적묘 2013.06.30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아미님 역시 사람의 마음이 먼저지요.
      어떤 생각으로 살아가는가에 대한 것...

      사료를 먹는다고 해서, 삶이 의미없어지는 건 아니랍니다.

  12. 최아림 2013.06.26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조림을 이용한 월남쌈..
    우리가 해먹는 장조림은 조금 퍽퍽하기 때문에 맛이 있을지?ㅎㅎ
    사진으로는 참 맛있게 보이네요
    목감기가 나으셨는지 모르겠지만 컨디션조절 잘하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33
Today0
Total5,970,28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