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단원으로
리마로 파견된 것이
2011년 10월 5일
현재 2013년 6월. 시간이 꽤 흘렀어요.

그런데 정작 리마를 벗어난 것은
2012년 휴가 3주간+출장 3일
2013년 휴가 3주간+출장 2일

그리고 계속 리마입니다.
쭈욱...

그러면 정작 리마는 잘 다니냐!!!
절대 아닙니다.
노는 것도 아니고,
버스나 택시가 다니는 곳 외에
안전하지 않다는 판단이 드는 곳은
아예 나가지 않으니까요.

리마는 서울의 4배입니다만
정작 갈 수 있는 곳은 몇군데 없어요.
한국에서 직장생활할 때와 다를바 없는
코이카 일반 봉사단원으로서의 날들.


 그러니 그냥하는 말이래도 엄청 많이 다니네요.
외국 사니까 좋겠네...그런 소리 들으면..ㅠㅠ
눈물부터 납니다.
한국에서 직장 생활할 때는
금요일 저녁에 가방 챙겨서 후딱 나가면
어디든 갔는데...

코이카 단원 생활에서는 불가능합니다.
출장도 휴가도
기관장과 사무소장의 승인을 받아야 하고
휴가도 각국 사무소마다 다 다릅니다.

쉬운게 없네요.


블로그에 올리는 리마 이외의 지역들은
모두 승인 받고 이동한 것이라는 걸 다시 한번...말씀드리고

무작정....코이카 봉사단원으로
외국 여행을 다니겠다는 생각은
버리시길....ㅡㅡ;;;;


이 곳도 역시 리마입니다.

chorrillos
라는 구역인데,

저희 집에서 저쪽으로
 막달레나 델 마르-- 산 이시드로-미라플로레스-초리요스

이렇게 구청이 바뀐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러나 차가 없으면 가기 힘든
바닷가 도로입니다.

이쪽으로 지나가는 버스 노선이 없기 때문이죠.

그래서 여기는 가기 위해서는
차있는 분에게 부탁을 해야합니다.



아니면 택시인데...택시의 경우는 왕복으로 끊거나
하루를 빌리거나 그런식으로 혼자 다니기엔 좀 부담스럽죠.
정말 택시가 사람을 버리고 그냥 가버려도 정말 당황스러운 거고..;;

오후 4시에 배가 들어오고
이 <아구아 둘세> 수산시장에
해산물이 들어오고 대략 6시 정도까지 판매한다고 합니다.


뭔가 웃는 얼굴의 커다란
가오리 비슷하게 생긴 물고기는
여기 시장에서는

기따라~
기타 모양이라고 기타라고 부른다네요 


그리고 옆으로 가면
식당들이 줄줄이~~~~


그 중 한군데에 자리잡았습니다.

조금 이른 점심시간


각 접시의 가격은
일반 세비체리아와 비슷하거나
조금 비쌉니다.

그래도 워낙에 신선하니까....
그리고 나름 관광지니까..그냥 시켜봅니다.


기본적으로 나오는 건
볶은 옥수수~


제가 시킨 건 츄페 데 마리스코스

Chupe라는 건 약간 매콤한 스프인데
거기에 우유와 치즈가 들어가고
밥이 들어간 해물탕 같은 거예요.

하늘을 보면 해가 뜨지 않는
딱 요즘 날씨지요..;;;;

요즘 리마는 춥습니다.
따끈한 국물이 필요했어요!!!


그리고 세비체 에스페샬~

스페셜로 시켜서
리몽회무침인 세비체에
바삭하게 튀긴 오징어, 새우, 조개, 생선 튀김이 곁들여진 거랍니다.


따끈한 국물과
차가운 세비체
갓 튀겨낸 바삭한 튀김까지!!!

진짜 ㅠㅠ
오랜만에 기관과 집에서 벗어나

신선한 바람에 맛있는 음식을 즐길 수 있었답니다.
감사합니다. 꾸벅!!!


2012/09/25 - [적묘의 페루]리마수산시장 아구아둘세의 펠리칸들 chorrillos
2012/10/01 - [적묘의 페루]개들이 뛰어노는 해변가,아구아 둘세
2012/09/16 - [적묘의 페루]노인과 바다를 만난 코스타 베르데
2012/06/06 - [적묘의 페루]La punta,페루 귀족들이 살았던 아름다운 반도
2013/06/05 - [적묘의 페루]안띠꾸초 철판구이 수레 앞엔 언제나 큰개가 한마리~
2013/05/31 - [적묘의 페루]세비체와 치차론,까우사, 남미음식은 맛있다!
2012/11/06 - [적묘의 페루]해산물+로모살따도 La Tiendecita Blanca
2012/11/01 - [적묘의 페루]치차론, 통돼지고기 샌드위치는 길거리 음식
2012/10/19 - [적묘의 페루]고급리마음식,세비체 데 꼰차 네그라,피조개 리몽 회무침?

2012/07/20 - [적묘의 페루]뜨루히요에서 먹는 매콤한 생선회 무침,세비체
2012/07/27 - [적묘의 뜨루히요]마르 피깐떼에서 세비체를 먹다,mar picante
2012/06/15 - [적묘의 맛있는 페루]매콤 부드러운 해물탕,아레끼빠 음식,Chupe de Camarones,추페 데 카마로네스
2013/02/20 - [적묘의 페루]무한리필 스시롤,와사비wasabi,리마맛집
2012/10/16 - [적묘의 페루]리마 바리오치노에서 먹는 우동,김밥,찹쌀떡
2012/08/28 - [적묘의 페루]쿠스코에서 먹은 돼지껍데기 튀김,치차론Chicharron de chancho
2012/06/21 - [적묘의 페루]안데스 전통음식 꾸이 먹기가 망설여지는 이유
2012/07/06 - [적묘의 레시피]페루전통가정음식,아히 데 가지나,AJI DE GALLINA


3줄 요약

1. 오후 4시부터 6시정도까지, 신선한 해산물이 들어오는 아구아 둘세!!!

2. 바다 저편 하늘, 리마의 가을겨울이 얼마나 우울한지 보이시죠? 기분전환 필요해요~

3. 현지 음식을 먹으면 환경도 보호하고, 지역경제와 몸에도 좋고 ^ㅅ^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도플파란 2013.06.10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가 보고 파요...ㅎㅎㅎ
    전 포항가서도 해산물을 거의 찾지 않는다는게 ㅎㅎㅎ

    • 적묘 2013.06.10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플파란님 아..뭔가 아쉬운데요 ㅎㅎ
      포항의 파란 하늘에 파란 바다도 좋고..노을도 좋고...

      전 포항 대게도 참 좋아하는데 ^^
      오징어도 좋구요~

  3. 장준혁 2013.06.10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루도.. 배울게 많은거 같음... 아무래도 선진국이라도 서유럽 같은 역사 깊은 나라도 강추 ^^

    • 적묘 2013.06.10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장준혁님 페루의 음식들은 특히 유럽 식민지 시대의 영향과
      중국이주민들의 음식 영향을 많이 받아서

      대체적으로 퓨전이랍니다.

      여행 온 것이 아니라 봉사활동자로 생활하는 중이라서
      서유럽같은 곳은 저도 가고 싶지만, 그쪽으론 파견될 일이 없네요.

  4. 미호 2013.06.10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요 날이 추워지면 뜨끈한 국물
    날 더워지면 얼음 동동 냉면이!!!!!!!!!
    저흰 어제 냉면 해 먹엇어요 요샌 면만 삶으면 되게 잘 나와서 좋네요
    곁들이로 오이채와 삶은 계란까지 얹엇더니 그럴듯 햇어요
    우울한 하늘로 인해 적묘님 기분까지 우울해지지 않앗으면 좋겟어요
    힘내세요 ^^

    • 적묘 2013.06.10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저는 정말 냉면 좋아하는데.ㅠㅠ 밀면도 좋구요!!!
      지난번에도 한국 가자마자 냉면 먹었더랬죠!!!
      뜨끈한 해물칼국수도 좋구요~~~

      아...우울한 하늘과 무개념 댓글들 덕에 많이 피곤하네요.

      그래도 나름 즐겁게 지내려고 하고 있습니다 ....
      항상 기운 보내주시는 댓글 감사합니다.

  5. 브라보콘 2013.06.10 1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시네요 코이카 단원이라니..ㅎㅎ 덕분에 페루에대해 조금이나마 배우고 갑니다
    저도 기회가 된다면 봉사로든 여행으로든 해외로 한 번 나가보고 싶네요^^

    • 적묘 2013.06.11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브라보콘님, 뭐든 직장을 포기하고 나오던가
      아니면 해외로 나오는 직장을 선택해야 한다는 점인데....
      여행을 위해서라면 그냥 여행 자체로 나오는 것이 좋겠죠

      정작 외국에 살면서 일하는 동안은
      여행이 불가능합니다..ㅠㅠ

  6. 김지현 2013.06.10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페루 음식이 정말 특이하네요! ^^ 색다른 음식 먹는 재미 ㅎㅎ

    • 적묘 2013.06.12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지현님, 이 사람들이 한국 음식을 보면 정말 놀란답니다 ^^
      아무래도 우리는 정말 가짓수를 많이 놓고 먹잖아요~

      우리나라가 유난하지요!

  7. 2013.06.10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3.06.10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정보 없는 댓글들 전부 비공개에서 공개로 좀 체크 풀어주세요.

      긴급한 댓글이나 개인적인 글이 아니면 비밀댓글..안하셨으면 합니다.
      위에도 적었듯이 지금 제가 외국에 있기 때문에 로긴하기 힘듭니다.
      보안문제로....한국처럼 어디서나 로긴할 수 없어서
      저도 비밀 댓글을 볼수가 없습니다.

      비밀댓글 풀어주시면 제가 확인하고 초대장 발송해드릴게요.

  8. 2013.06.10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3.06.11 0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리브나무님 펠리컨이 정말 크답니다.
      사실 실제로 가면 생각보다 냄새에 화들짝 놀라고...뭐...
      항상 사진과 현실은 다르니까요.

      제가 제일 놀란 것 중 하나는
      해외생활과 해외봉사활동자의 생활이 또 확연히 다르다는 건데요.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아주 기냥..;;;
      여행하러 왔냐 좋겠다 식으로 몰아가시네요.
      참 재미있습니다....하하하하.....

      그러면서 일부러 위험한데 다닌다고 뭐라하질 않나...
      식은 땀이 주륵주륵 흘러요..ㅠㅠ

    • 2013.06.11 0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3.06.11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하..사진 ...그러게요..ㅠㅠ
      그런 딜레마가 있긴 합니다!

  9. 주원 2013.06.10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루 짱 멋져요 ㅠ.ㅠ 사실 아버지께서 페루여행하시길원하시는데 많은도움가져갑니다 !!

    • 적묘 2013.06.11 0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원님 여행오시는 분들은 여기 갈만한 곳이 아닙니다. 하하..;;;;
      아마 시내구경하시고 안전하게 좋은 식당에서 식사하시고
      마추픽추로 이동하시게 될겁니다 하하하...;;;
      저는 여기에서 코이카 봉사단원으로 한국어 교육활동 하면서
      살고있는 거라 ㅎ많이 다릅니다.

  10. 꿈틀이 2013.06.10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포스팅 보다가 페루라는 나라가 어디에 있는지 지도를 찾아 보게 되네요.
    남 아메리카에 있는줄만 알았지 어딘지는 몰랐다는~;;;;

    • 적묘 2013.06.11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꿈틀이님 중학교 1학년 공통사회 교과서에 나오고...
      그 이후론 세계사 책에 잠깐 나옵니다.

      4,5줄 정도 나올거예요..;;;

      수업할 때 참 힘들답니다 하하하
      고대문명..그리고 끝~이라서..ㅡㅡ
      아 그리고 현대사회의 문제에서 빈부격차와 인종문제...
      딱 그정도만 나와요.

  11. 하얀구름 2013.06.10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맛있어들보이네요..... 츄릅 -ㅈ-a
    사실 페루페루해도 정확히 어딨는지 몰랐었는데 ㅎㅎ 이걸 계기로 지도를 꺼내보게 되네요^^

    • 적묘 2013.06.11 0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얀구름님 한국에선 많이 먼 곳이지요.
      음식도 문화도 언어도 삶의 방식도 정말 다르답니다.

      제시간에 딱 맞춰서 수업 한번에 시작하기가 힘든
      남미 문화랍니다.

  12. 박정수 2013.06.11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맛잇어 보입니다^^

    • 적묘 2013.06.11 0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박정수님, 향채가 들어가서
      어떤 사람들은 먹지 못한답니다.
      중국이나 베트남 음식에 들어가는 풀로...
      고수, 향채라고 부르지요.

  13. 이장우 2013.06.11 0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루.....
    아는 것도, 관심있는 것도, 무엇도......
    없어서 어떤 글을 어떻게 달지;;; 하고 5초간 고민했는데, 저 음식들은....
    정말 맛있겠습니.........다;;;;;;;;

    사실, 스프는 안 땡겨요;;

    • 적묘 2013.06.10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정보 없는 댓글들 전부 비공개에서 공개로 좀 체크 풀어주세요.

      긴급한 댓글이나 개인적인 글이 아니면 비밀댓글..안하셨으면 합니다.
      위에도 적었듯이 지금 제가 외국에 있기 때문에 로긴하기 힘듭니다.
      보안문제로....한국처럼 어디서나 로긴할 수 없어서
      저도 비밀 댓글을 볼수가 없습니다.

      비밀댓글 풀어주시면 제가 확인하고 초대장 발송해드릴게요.

  14. 김준영 2013.06.11 0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튀김이 너무 맛있어보이네요 ㅎㅎ
    저 가오리 비슷한것은 살짝 징그럽다는 ㅠㅠ

    • 적묘 2013.06.12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준영님 한국의 생선도 다 저래요 ^^:;
      1미터 넘는 큰 물고기들이랍니다.

      튀김은 정말 갓 튀겨서 완전 맛있었어요!!!

  15. 이주연 2013.06.14 2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제가 해물을 너무 좋아해서ㅠㅠㅠ정말 맛있어보이네요ㅠㅠ
    저기 chupe 맛있어보여요ㅠ음식보니까 또 배가 고프네요ㅠㅠ
    저도 해외에 가서 맛있는거 먹고싶어요ㅠ

    • 적묘 2013.06.18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주연님 한국 음식이 최고라는 것을 느끼게 되실겁니다
      한국에 있는 외국 레스토랑도 많으니까
      .... 비행기값을 국내 식도락 여행으로 바꿔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답니다.

  16. 김병기 2013.06.14 2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에 칠레산 홍어가 많이 수입된다고 합니다.
    '기따라'라고 생긴 녀석 꼭 홍어와 비슷하게 생긴것 같습니다.
    페루산 홍어인가요? 그 녀석보니 삼합 생각나네요. 지금시간에 생각나면 아니되는데. 걱정이네요.
    해안가에 날아 다니는 녀석들 한국과는 스케일이다르네요. 음식 맛있어보입니다. 쩝~~

  17. 빈혜심 2013.06.15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루 음식 먹어보고 싶네요 ^^
    사진으로 봐서는 모두 맛있을 거 같아요 ㅎㅎㅎ

    생선 누워있는 모습이 불쌍하기도 하고 우습기도 하고 그러네요 ^^

    • 적묘 2013.06.18 0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빈혜심님 한국의 어시장도 비슷하답니다.
      동해 서해 남해 다 있으니까
      그리고 각 도시마다 큰 어시장들 있으니까요.
      시장 구경은 항상 즐겁답니다~

  18. 강태호 2013.06.15 0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루 음식 해산물 요리가 많은것 같네요 ㅎㅎㅎㅎㅎ
    해산물 요리 좋아하는데 꼭 남미에 가게된다면 페루에 들려 음식을 먹어 보아야 겠네요 ㅎ

    • 적묘 2013.06.18 0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태호님 페루는 한국 면적은 13배입니다.
      안데스 산지에서는 생선을 잘 먹지 않지요. 송어 정도 먹고
      해산물을 먹으려면 코스타, 해안지역으로
      그리고 코스타 중에서도 북쪽이 더 맛있다고 합니다~

  19. 김선영 2013.06.15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발로 찍지만 사진 찍는걸 즐겨하는데, 마지막 사진은 정말 포착을 잘하셨네요~ 멋있습니다!! ㅋㅋ

  20. 2013.06.15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을 볼때마다 배가 너무 고파요 ㅠ_ㅠ ㅋ
    근데 택시가 그냥 가 버리는경우는 차를 얻어서 탈출하는 방법밖에 없나요;;
    위험한곳이네요 ㅋ

  21. Onestep 2013.06.15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루는 머릿속에 전혀 없던나라인데 이렇게 포스팅에 먹거리까지 보니까 꼭 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남미쪽 한번쯤은 정말 가보고싶은데 치안이 참.. 무서워서 하하;

    • 적묘 2013.06.18 0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Onestep님 제 3세계는 사는 것보다 여행이 정말 좋습니다.
      여행지는 대부분 안전하고 여행객들끼리 또 빨리 친해지니까요.
      그러나 비용이나 시간을 생각한다면 가까운 아시아쪽을 더 추천하고 싶어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91
Today93
Total5,928,40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