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이 눈부시니


빛 한 조각을 눈에 담아보려


슬금슬금 옥상에 올라가봅니다.








제일 빨리 찾아온 봄은 역시나 매화






아직 화단은 황량할 뿐







뭔가  마음에 들지 않는 차가운 화단







반쯤 마른 캣닙줄기를 뚝 끊어


건네주니






이제야 눈이 좀 반짝반짝 






낼름 낼름



이것이 봄의 맛인가~








뭔가 너무 궁금해서 

덥썩 올라와 옆자리를 차지한 동생이

마음에 들지 않은 깜찍양




보자마자 하악하악






이렇게 땡그랗게 눈을 뜨고








하악하악!!!



까칠하다!!!








하품은 입이 위로 올라가고 

눈이 감기는데


하악은 입이 옆으로 길게~

그리고 눈은 치켜뜨고!!!


뱀소리같은 하악하악










마무리는 깔끔하게









냉큼 화단을 뛰어내려가


문 앞에서 대기



열어라!! 문!!!!

집사!!!









안열어주면?


다시 +_+








무한 하악을 선사합니다 +_+


이것이 깜찍양이 살아온 묘생~


13년 동안 그렇게 이 집을 지배해온..????


어둠의 고양이 깜찍양입니다.










문이 열리면 쏙~~~들어가서

따뜻하고 포근하게



그렇게 겁많고 소심한 고양이가

이렇게 오래 같이 살고 있어서 



그저 고맙고, 가족이라고 후다다닥 안 숨고

느긋하게 있는 걸 아니까요.





후우...


역시 이불 밖은 위험해!!!








오빠 옆에서 따끈따끈하게 


잘 자는 것이 하루의 가장 큰 일과




이것이 바로 까칠소심 깜찍양이 살아온 13년의 묘생!!!








2017/02/20 - [적묘의 고양이]12살 노묘가 막내일 때, 나이를 먹다,파닥파닥, 월간낚시

2017/01/07 - [적묘의 고양이]은퇴모임,the 만지다,노묘들과 아버지

2017/01/05 - [적묘의 고양이]까칠한 고양이와 어떻게 같이 살아요? 13년째 하악하악

2016/10/31 - [적묘의 고양이]뉴스를 봐야하는데 노묘들은 냥모나이트 세트 생성 중

2016/10/06 - [적묘의 고양이] 캣닙에 빠진 깜찍양, 고양이 향정신성 풀떼기

2016/10/23 - [적묘의 고양이]깜찍양의 고정자리, 느슨한 냥모나이트 3종 세트

2016/09/06 - [적묘의 고양이]계단 위 노묘 3종세트, 혹은 서열 전쟁의 결과


2016/09/09 - [적묘의 고양이]흔한 식탁풍경,보통의 부엌,노묘 3종 세트,일상

2016/09/01 - [적묘의 고양이]찬바람이 불면, 계절맞이 위치이동 중

2016/07/12 - [적묘의 고양이]완벽D라인,12살 노묘의 운동법, 월간낚시,파닥파닥

2016/06/22 - [적묘의 고양이]12살 턱시도 고양이, 깜찍양의 녹는 점

2012/09/15 - [적묘의 고양이]젖소냥 깜찍이의 before and after

2011/12/21 - [적묘의 고양이] 쫄지마!!! 하악하악+마징가귀 싸움의 이유?







3줄 요약

1. 까칠한 고양이, 그러나 아빠에겐 따뜻합니다 +_+ 진정 아빠 고양이 인정!

 

2. 성격나쁜 고양이, 소심 까칠한 고양이!!! 그게 그 고양이의 성격이고, 매력인걸요~


3. 하악도 집안에서만 ^^;; 이렇게 초지일관 까칠까칠한 하악쟁이 묘생 13년~


 적묘 인스타  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7.02.24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5년전 울 첫째 왕소심. 겁많은 딸래미...
    택배아저씨가 너무너무 무서운데.. 커다란 아저씨가 엄마 잡아갈까봐 걱정도 되고.. 궁금도 하고.. ㅋㅋㅋㅋ
    부숭부숭한 꼬리 감추지도 못한채.. 벽 뒤에 숨어 무한 하악질+으르렁만.. ㅋㅋㅋㅋㅋ
    아저씨가 개키우시냐고.. 자꾸 으르렁소리만 난다하시던게 생각나네요.. ㅎㅎ

    • 적묘 2017.02.28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우와...저는 가스검침오는 분들..;;
      집에 들어오시니까 애들이 둘은 숨고 초롱군은 나와서 으르렁

      결정적으로 깜찍양은 그럴 때마다 사라진답니다.
      간식 주거나 도닥도닥거려줄 때에도 하악하는 소심이라서
      택배나 검침오시는 분들에 대해서는
      무한한 공포에 시달리나봐요..ㅜㅜ;;

      늠하지 않습니까!!! 평생 사람들하고 살아왔는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68
Today266
Total5,969,81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