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집에서는 막내도 12살~


신기하게도 막내는 상대적으로 발랄합니다.



항상 어른들은 무게잡고~








무엇보다....12살이 넘어가면서 

초롱군과 깜찍양은 몸이 좀 무거워진 느낌이 있어요


몽실양은 아직도 +_+


계단을 신나게  뛰어 올라옵니다.









사진 한장 나올 정도로


빨리!!!









예전엔 한장도 안나왔는데 ^^;;



그래도 아직 장난감에 반응하는 유일한 고양이~







바삭바삭

파닥파닥

소리가 나는


샐로판 재질의 장난감이 붙어 있어요.










잡고..




이후엔 사진을 포기하게 만드는

유령 모드 전환 +_+








파팍파팍



손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훅훅~


턴도 합니다 +_+


안 찍힐 뿐~~~









다시 한번 ~~~~



위쪽에서 흔들흔들~~~



물론 요즘은 높은 점프 없어요..ㅠㅠ









파닥파닥 소리에 염탐하러 온 깜찍언니~~~


이 언니도 참..예전엔 나는 새도 잡고

옥상에 물고기 키울 땐 금붕어도 잡아 올린 


좀 놀던 언니인데~~~~









훗...



깜찍언니 예전같지 않군요~~~~








이미 서열은


몽실양이 위!!!!








가볍게~


계단을 내려갑니다~









안놀꺼야? 


응?



낚시 파닥파닥~


해도 둘다 이제 나이 먹긴 했네요~~~








2016/06/03 - [적묘의 고양이]쥐잡기를 포기한 도시 고양이와 쥐가출 기원 +_+

2016/12/02 - [적묘의 고양이]길고양이의 길바닥 청소를 허하라!!!!

2011/01/22 - [새잡기의 달인] 타짜 초롱선생의 가르침

2011/06/24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2005년의 초롱군은 짝퉁 퓨마

2016/03/20 - [적묘의 고양이]11살 러블 몽실양의 무한반복, 집사 길들이기


2016/01/13 - [적묘의 고양이]노랑깃털장난감 시선집중, 친구님네 사연있는 고양이들

2011/09/20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사냥본능은 가로본능이다 +_+

2011/09/20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깜찍양도 파닥파닥!!

2011/09/16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초롱군 흥분!! 고양이 하악질!!!

2012/03/21 - [적묘의 고양이]턱시도 고양이 깜찍양의 봄날 미스테리








서럽게..나이 한살 더 먹었습니다...

초는 나이와 상관없이 케이쿠 크기에 맞췄어요.


나이를 먹어가는 막내 몽실양과 적묘입니다








 3줄 요약


1. 월간 낚시 파닥파닥! 체력방전은 노묘들과 같이 늙어가는 집사도 마찬가지


2. 13살 깜찍언니는 앞발 한번 휘두르지 않았어요~


3. 18살 초롱군은 아예 올라오지도 않습니다. 노묘 3종 세트의 흔한 하루!!


 적묘 인스타  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7.02.20 0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간낚시... 아직 폐간하기엔 낚싯감이 쏴라있네요!! 집사의 체력에 맞춰 입질하는 현명함도 갖췄으니.. ㅎㅎ

  2. 냐옹 2017.02.20 1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간낚시는 몽실양 덕에 당분간 계속 연재하는걸로 해요

    • 적묘 2017.02.20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냐옹님 그러게요 생각지도 않게....
      가끔 오래 바라봐서 그렇지 나름 파닥파닥 낚여주네요
      고마울뿐이랍니다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53
Today55
Total5,862,22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