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묘의 일상/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적묘의 고양이]느른한 오후 17살 노묘의 시선,거실 인테리어 필수소품

적묘 2016. 5. 31. 09:33




늦은 봄

이른 여름


그런 거 없이 그냥 

겨울바람 끝나니

여름이 시작되고


초롱군은 그냥 바람부는 창 앞

폭신하게 방석깔린 소파 자리가

지정석으로 결정해버린 모양


그냥 거실 인테리어 필수소품

소파 위 고양이~





커다란 창 


짤랑짜랑

바람에 흔들리는

원석 풍경들 소리





올해는 다들 

왜 이리 화사한지


동시에 6송이고 7송이고

활짝 활짝 만개하고 있는

아마릴리스





돌은 나이를 먹지 않고

꽃은 순식간에 지니


천천히 나이를 먹어가는 것은

우리뿐인가 보다





천천히가 아니지

눈을 감으면


17년 전이

어제같은데


처음 만나서 서로 온기를 나눴던 시간이

어제같은데





아마릴리스보다

더 선연하게 기억이 붉은데






어느새 우리는 

또 다른 시간에

또 다른 공간에

또 다른 카메라





또 다른 계절에

또 다른 꽃이 피는 곳에





그렇게 시간을 마주하고 있다

너의 곰젤리도 더이상 부드럽지 않고





20시간씩 자는거 맞아?

23시간씩은 자는 듯해


계속 말을 걸어야 

계속 셔터를 눌러야


가끔 귀찮다는 듯이 눈을 끔뻑인다






초롱군


올해 처음으로 옥상에 보리수가 열렸어.

보리수 알아?


세상에 10년이 넘도록

내내 꽃만 피더니

올해는 보리수가 열려서 빨갛게 익고 있어~






그러니 우리 같이 옥상에 올라가지 않을래?


석류꽃도 한가득이고

청매실은 단단히 익어가고


게다가 화단엔 쥐도 이사 온거 같아


혹시 같이 올라가지 않을래?


지금 ....좀 더 자고 좀 있다가 말야~~~







2016/05/20 - [적묘의 고양이]17살 고양이,노묘의 여름나기 그리고 캣닙반응 변화탐구

2016/05/12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를 어안렌즈로 담다,feat 간식

2016/05/04 - [적묘의 고양이]러블 봄날 초록 정원의 몽실양

2016/05/03 -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쓰담쓰담,노묘들과 아버지의 손길

2016/04/27 - [적묘의 고양이]러블러블 몽실양도 하품 중

2016/04/08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 초롱군의 메소드 연기

2016/04/04 - [적묘의 고양이]까칠한 깜찍양 하악하악에도 무념무상 초롱군


2016/03/22 - [적묘의 고양이]팻로스 증후군에 대한 마음의 준비, 몽실양의 경우

2016/03/25 - [적묘의 고양이]11살 몽실양 봄날, 따뜻한 의자 위에서 발라당 깨꼬닥

2016/02/15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 연휴 털관리와 하악하악

2011/04/16 - [수면더블샷]고양이에겐 불면증이 없다

2011/06/25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폭염에 대처하는 고양이의 자세

2011/08/05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고양이에게 없는 병

2010/10/02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고양이에겐 없는 병!!!

2012/09/24 - [적묘의 고양이]집고양이,묘연에 대해서






3줄 요약

1.초롱군의 수면시간은 무한대로 늘어나는 모양?

2. 아마릴리스, 석류꽃, 보리수,공작선인장~정원이 한창 여름입니다.

3. 고양이는 좋은 거실 인테리어 필수 소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