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에 7월의 무더위가 오면 어쩌란 말이냐!!


더워져서인지 나이를 먹어서인지

다 시들한 반응? 시큰둥한 반응?

멍한 반응을 보이는 초롱군을 위해서


원래 먹이는 대용량 사료 말고도

이벤트로 받아온 사료랑 간식도 줘보고

캔 따서 받치고 좋아하는 요플레도 주고 휘핑 크림도 주고


그래도 딱 진짜 한입씩만~






그래서 식목일의 캣닙을 찾아서

댕강!!! 목을 잘랐습니다.


아 잔인해 +_+








전 육식주의자인데 제가 직접 짐승을 잡진 안잖아요~

그런데 이런 풀들은 제가 직접 뽑거나 자르다보니..ㅠㅠ

오히려 식물에 대해서 잔인함을 느끼게 되네요.


서태후도 바늘에 찔린 피를 보면 기절할 정도였다는데

인간의 아이러니~

숙청 시키는 건 자신의 손에 피를 묻히는게 아니니까 

그냥 쉽게 잘~~~ 목을 잘라라~~~~ 그렇게 했다는거죠.







초롱군은 요즘 평소에 이렇습니다.


느른느른


따뜻한 쿠션이 있는 곳에 내내 있었는데

날이 좀 따뜻해지면서 살포시 션한 곳을 찾아다니고 있습니다.


그 앞에 캣닙 줄기를 덥썩 들이댔더니만!!!






급 회춘 +_+


벌떡 일어나서 갑자기 카메라를 세로로 돌렸어요.






흐음..


하아~


깊이 깊이 향을 들이마시는 초롱군






이 튼실한 개박하에도..

달려들어서 물어뜯지 않는 걸 보니


정말 우리 초롱군...


나이를 많이 먹었네요







7월 날씨라는 5월의 어느 오후


지난번 티켓 나눔을 해주신 소민님께

캣닙을 싱싱하게 드리려고


요렇게~

오랜만에 테이크 아웃 캣닙을 만들었어요.





정말...당황스럽게도


17살 초롱군은






그냥.... 이제 다 시시한가봅니다.

항상 그렇던 그 캣닙






활짝 핀 아마릴리스가

더 선명하게 화려한 색으로 짧은 삶을 자랑하는 동안







17번째 여름이 너무 일찍 온 것이

덥고 피곤한 노묘는






그저 이렇게 저렇게

이쪽으로 저쪽으로



조금 더 편하게

조금 더 시원한

조금 더 한가한

조금 더 누리려






겨우 5,6년 전엔

이걸 그렇게 달라고 달라고 하더니


그렇게 딩굴딩굴 발라당발라당이더니


우리는 이렇게 나이를 먹고 있구나...







2016/05/12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를 어안렌즈로 담다,feat 간식

2016/05/06 - [적묘의 고양이]턱시도 깜찍양의 최고 아이템,상자 쟁취

2016/05/04 - [적묘의 고양이]러블 봄날 초록 정원의 몽실양

2016/04/20 - [적묘의 고양이]상자의 제왕, 혹은 3종세트 상자쟁탈전

2016/04/19 - [적묘의 고양이]여름 입구에서 반려동물과 반려식물

2016/04/05 - [적묘의 고양이]식목일엔 캣닙=개박하 심어요! 농심으로 대동단결

2016/03/10 - [적묘의 고양이]문을 열면 봄이 와 있을거야

2016/02/12 - [적묘의 고양이]명품 한라봉보다 명품 노랑둥이!!!

2015/10/19 - [적묘의 고양이]캣닙을 즐기는 시간, 개박하의 알싸함에 빠지다.

2015/11/18 - [적묘의 고양이]얼굴을 가리는 이유









2013/06/27 - [적묘의 고양이]옥상정원 3종세트와 햇살 가득한 캣닙

2014/04/15 - [적묘의 고양이]또 한번 내 고양이와 헤어지기

2014/04/03 - [적묘의 고양이]고양이 3종 세트 봄은 캣닙에서 시작된다

2012/10/09 - [적묘의 고양이]고양이 마약,개다래나무 판매하는 곳?

2011/09/28 - [적묘의 고양이들] 개박하=캣닙추수와 방아잎 구분!!!

2011/10/02 - [적묘의 고양이들] 남의 캣닙을 탐내지 말라!!!

2011/10/05 - [적묘의 캣닙tip] 길에서 만난 낯선 냥이도 유혹하는 캣닙의 힘!


2011/10/05 - [적묘의 캣닙tip] 개박하를 책상 위에 놓으면 고양이가 하는 일!

2011/07/30 - [적묘의 캣닙tip] 고양이 박스, 딩굴딩굴 고양이 마약 개박하를!!!

2011/07/06 - [적묘의 캣닙이야기] 에로에로~고양이 여름 보양식

2011/07/04 - [캣닙교환] 오가는 택배 속에 고양이는 행~보옥 +_+

2011/04/29 - [적묘의 고양이 키우기] 캣닙은 셀프입니다

2011/05/10 - [부처님오신날] 채식고양이는 개박하를 먹지요~

2010/08/10 - [고양이의 보양식] 녹아내리는 더위를 이겨내자!!





3줄 요약

1. 고양이가 하루에 20시간 잔다고 했었는데 요즘은 22시간 자는거 같아요.


2. 초롱군이 좋아해서 잔뜩 키우기 시작한 캣닙=개박하. 화분마다 씨뿌렸는데...


3. 초롱군이랑 인도네시아 나무 고양이랑, 베트남 고양이도자기 피리랑 같이 있네요.


카카오채널  친구하고 구독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개박하 2016.05.25 0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냥이도 13살이라 검색하다 보고갑니다 사랑이 느껴지네요 저도 캣닢을 몇번 키우려했었는데 다 씹어버려서 포기했는데 ㅎㅎ 이제는 반응이 시들하지만 행복한 냥이네요

  2. 도레미솔# 2016.05.25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롱이의 동안얼굴을 보니 17살 나이가 믿어지지가 않아요. 그래도 조금 푸석해보이는 털코트를 보니 맘이 짠해지네요... 이렇게 나이많은 고양이들을 보면 언제나 드는 생각이 머지않아 우리애들도 나이가 들텐데 생각하면 맘이 짠해지고 또 한편으론 꼭 20살 꽉 채워서 살아줬으면 하는 맘에 건강한보이는 초롱이가 뭘 먹고 사는지 궁금해집니다. 적묘님댁 아이들은 어떤 사료를 주로 먹나요? 사람들이 백세장수 어르신들 밥상을 궁금해하듯 이댁 야옹이들 밥상이 궁금해요~ 장수묘밥상 따라하려구요 ㅎㅎ 좋은 사진들 감사합니다~

    • 적묘 2016.05.25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레미솔님 안녕하세요. 털코트랑 눈꼽...그리고 심하게 저는 다리
      그리고 자고 또 자고..자고....아프지만 않았으면 좋겠어요.

      사료에 대해서는 요기에 적어놓은게 있어요.
      [적묘의 고양이]길냥이 사료셔틀 고민,도시 생태계
      http://lincat.tistory.com/3216

      근데 요즘 다른 걸로 이거저거 바꿔보고 있는데
      뭘 먹어도 좀 설사를 해서 고민하고 있답니다~

  3. 도레미솔# 2016.05.25 1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롱이가 설사를 하는군요. 나이가 많아 장이 많이 약해졌나봐요. 우리 솔이도 장이 좋지않아 사료를 자주 바꾸는 편인데요, 로얄캐닌이나 커클랜드사료는 우리애들이 먹어도 무른변을 보더라구요. 우리집도 5냥이라 대용량을 구매하는데 확실히 조금 저렴한걸 먹이면 어김없이 설사를... 옥수수전분을 많이 써서 그럴수도 있어요. 저희애들은 요즘 웰니스, 사나벨씨리즈, 레오나르도, 어스본... 맛없는것과 맛있는거 3-4가지를 섞어서 먹이고 있는데. 설사나 무른변은 전혀 없어요. 확실히 그레인프리사료가 좋구요, 초롱이 설사 자꾸 하면 안되니 사료도 이것저것 바꿔보시고 사람이 먹는 프로바이오틱스나 유산균도 먹여보세요. 아무쪼록 초롱이가 20살 23살 오래오래 안아프게 살았으면 좋겠어요~^^.

    • 적묘 2016.05.25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레미솔님 셋다 나이가 열살을 넘었고
      코스트코사료처럼 단백질 함량이 높으면 전부 설사를 해요.

      초롱군이 아닐 수도 있답니다~
      그때 그때 다를 수도 있구요 ^^;; 그래서 한번씩 약도 먹여요
      로얄캐닌 인도어가 제일 안전하고
      약섞어서 주면 일시적으로만 괜찮네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32
Today128
Total5,895,98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