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향을 입힌 커피가 아니라

짙은 에스프레소용 커피


진한 커피를 선호하는 언니님이 

보내주신 선물~





박스를 열자마자


우엉~





흐음~~~


바리스타에 도전하려나?






시원한 소파 아래 

콕 박혀있던

깜찍양도 슬쩍 나와서





깊이 들여마셔보는 향~





이건 고양이용이 아니다냥





새로 뜯은 커피~


신선한 갓볶은 원두를

그라인더에 넣고






수동으로 슥슥

갈아본다~






테스트용으로 조금 굵게~

입자가 느므 굵어 주심..ㅡㅡ;;


그래도 신선하게 가득 부풀어 올라오는 향기가득








2016/05/27 - [적묘의 부산]분위기있는 경성대 와인바,루시옹,Roussillon,pm6~am3

2016/04/22 - [적묘의 타이완]마오콩에서 즐기는 커피와 카오스 고양이,Red Wood House

2016/04/26 - [적묘의 타이완]지우펀,전망좋은 숙소,산해관,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2016/04/27 - [적묘의 타이완]대만 스타벅스시티머그,텀블러, 타오위안 공항 스타벅스

2016/04/30 - [적묘의 타이완]아침 지우펀 전경,보너스 고양이 그리고 산해관 조식


2016/03/18 - [적묘의 벡스코]부산 커피앤디저트쇼,바리스타 라떼아트 시연, 2016년 3.16-19

2016/03/23 - [적묘의 달콤한 스페인]전통 스페인 츄러스,산 히네스,Chocolatería San Guines 마드리드

2016/03/04 - [적묘의 커피tip]비알레티 모카포트 사용법, 집에서 저렴하게 에스프레소 마시기

2012/09/20 - [적묘의 일상]핸드 드립커피 타임의 필수요소

2015/08/22 - [적묘의 커피한잔]커피빈을 갈아서 핸드드립으로 향긋한 하루를

2016/01/15 - [적묘의 맛있는 일상]코스트코에서 칼로리를 사다.피자와 휘핑크림




3줄 요약

1. 달달한 고디바 향커피 마시다가 진하니까 눈이 똭!!!! +_+


2. 택배박스의 매력은 뭔지 모를 설레임? 그래서 고양이들을 유혹하나봅니다. 


3. 신선하게 봉긋하게 올라오는 커피가루가 좀 굵긴했어요. 나중에 조절했답니다.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846
Today313
Total5,861,52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