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의 마지막 날,

초롱군은 겨울을 선언합니다!!!

더이상 덥지 않아~
나에겐 털코트만으론 겨울을 나기 힘들어

핑크색 담요가 필요해!!!




안방의 어머니 이불 위로

아무렇지 않은 듯 올라가



무릎위에 자리를 잡아요



무릎아래론 자유롭게 움직일 수 없도록!!!

꾸욱....



요요요요!!!

초롱군이 지가 뭐라고 덥썩 자리를 잡아 버리는지
엄마는 어이가 없어요





애~ 너 지금 뭐하는거니!!!!

내려가!!!

그 말을 들으면 고양이가 아니죠 +_+



추위에 유난히 약한 엄마~

발치에 옆구리에 따끈하게 몸을 기대오는 고양이가 뜨뜻하게!
핫팩 노릇을 해주니 좋긴 한데

역시 터럭은 싫은거죠 ^^;;


너 내일 엄마가 제대로 빗질 할거야!!
알았지?




벌써 다 알아들은..;;;

13살 초롱군의 겨울은 벌써 시작된 거 같네요 ^^

2011/08/26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추묘의 가을을 담다
2011/09/17 - [경남 북천,가을출사추천] 코스모스·메밀 축제에서 가을을 만나다
2011/09/22 - [경남 하동,북천역 출사]코스모스역에서 기차를 만나다
2011/09/30 - [적묘의 고양이들] 러시안블루의 김여사 끼어들기모드
2011/07/27 - [철거촌 고양이 이야기] 서글픈 숨은그림찾기
2011/07/06 - [철거촌 고양이] 발은 시려도 맘은 따뜻했던 눈오는 날의 기억

2011/02/14 - [부산 금정산] 눈오는날 꼭 가야하는 출사
2011/02/08 - [포항과 안동] 1박 2일 겨울여행의 즐거움
2011/01/21 - [나비효과] 겨울 꽃이불 종결자
2011/01/21 - [거제도] 겨울에 꼭 여행추천하는 이유 세가지
2010/12/28 - [눈고양이] 겨울낭만묘의 희망사항

2010/12/23 - [눈고양이] 겨울낭만묘의 필수조건
2010/12/14 - [울산, 대왕암] 겨울 바다를 걷다
2010/12/11 - [베트남, 하노이의 12월] 한겨울의 유채꽃엔 나비
2010/11/22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겨울 길목, 고양이
2010/12/05 - [겨울, 그리움] 3개월이면 그리는 것들
2010/10/23 - [서울2006] 겨울 도시를 걷다
2010/09/15 - [적묘의 고양이, 그리고 가을] 꼭 해야 하는 일!!!



3줄 요약

1. 350D + 50mm f1.8, 역시 가벼워서 막 찍기 편한 조합!!

2. 남자라면 핑크!!! 핫핑크라면 진짜 남자 +_+

3. 초롱군은 겨울 내내 이불과 사랑에 빠진답니다~안방 마님과두요 ^^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로긴하지 않아도 꾸욱 클릭할 수 있답니다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554
Today76
Total5,993,61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