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깐 나들이 다녀온 사이에

택배가 몇개가 왔습니다.

아..와야할 건 정작 하루 늦게 오긴 했지만..

어이하였던간에!!!

다 왔다는 거 +_+

좋아 좋아!!!




어디선가 낮잠 자고 있어야 할 애들이

우르르 나와서 막막 박스마다 지꺼라고 부비부비


뜯자마자

꺄아...

쪽지 통해서 요청들어와서
캣닙 보내드렸는데
거기에 대한 답신.생각보다 더 많은 샘플 사료가 와서
오오...


요즘 길냥이들한테 다여트 사료 줘서 미안해 하고 있었거든요.
우리애들 사료도 딱 떨어지고 해서

안그래도 주문했지만!
당장 한 웅큼씩 주려고 키튼 사료만 따로 모았답니다.


그리고..;;

망가진 쩜팔이 대신..
뭐...6년을 살았으니 열심히 살았어!!!

새로운 쩜팔렌즈의 등장..;;



가뿐하게 무시..;;



깜찍양..ㅠㅠ 가까이 오지도 않아요


무관심의 극치..
하품 한번 날려주고!


역시 우리집 3종세트의 관심은 다시 여기로..;;

니네 먹을 거 아냐!!!

울 애들은 또 특이하게..ㅡㅡ
로*** 아니면 자꾸 설사를 해서..ㅠㅠ

방법 없이 그거만 먹이고 있거든요.


낯선 고양이의 향이 느껴진게냐!!!!
마징가 귀는 갑자기 왜??

샘플 사료랑 캔 감사합니다 ^^
역시 울 애들이 무엇이 중요한지 바로 아네요 ㅎㅎㅎ


2011/09/30 - [적묘의 고양이들] 초롱군의 요즘 관심사
2011/01/13 - [봄꽃, 단렌즈]겨울에 꾸는 꿈
2011/03/26 - [렌즈추락+수리기] 두동강이 쩜팔렌즈 다시 쓰기
2011/03/28 - [카푸치노목욕]이 어메이징한 러시안블루같으니라고!
2011/09/29 - [적묘의 카메라 고민] 추가 배터리, 정품을 해야 할까?
2011/08/23 - [적묘의 코닥 포켓캠코더]플레이스포츠 개봉기+_+
2011/04/30 - [350D] 세월의 흔적, 추억의 무게

2010/12/22 - [쇼핑백 놀이의 종결자] 당연지사
2010/09/29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개다래나무의 절대적 유혹
2010/09/14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봉다리의 평등성
2011/01/23 - [고양이를 위한 선물] 다양한 취향을 존중한 종합선물상자
2011/04/13 - [고양이와 쇼핑백] 사랑의 조건
2011/05/18 - [고양이의 로망] 현실은 불공평한 법
2011/09/02 - [칠지도님네 아메숏고양이 타로] 종이상자 그 사랑의 결말은?
2011/09/05 - [칠지도님네 아메숏 타로] 고양이는 쩍벌남도 용서된다!!!
2011/09/02 - [칠지도님네 고양이들과 함께] 남대문시장 한국기념품 구매후기
2010/09/08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종이상자를 버릴 수 없는 이유!



1줄 요약

1. 시크하게 무시당하는 건..쩜팔렌즈 + 적묘 ㅠㅠ

 다음뷰 추천 꾸욱!! 감사합니다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07
Today406
Total5,949,43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