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방에서 눈에 익은 대화명인

비단꽃향무님
아니 이분이 저희 집이랑 가까운데 계시더라구요!!!

급 연락해서 어제 후딱...검색을 했죠.
걸을만 하다 싶다는 결론..진짜 가까운..제 산책거리 중간에 있더라구요.

그러나 정작..;;
인터넷에서 알려준거 보다 2배 정도 더 걸려서 다녀왔답니다.
다리가 제 2배 길이인 사람이 걸었나봅니다..ㅡㅡ;;


비단꽃향무님은
별이 꾸리 반이를 맞던가..;;
세마리 고양이들과 함께

항상 불쌍한 쪼끄만 꼬꼬마 꼬맹이들은 구조해서
보살펴 주시는 분이세요

고양이뿐 아니라 강쥐도 !!!!



옥상에서 거의 끝물인 캣닙을 뽑아서
뿌리는 뽁뽁이로 싸구

집에 남아있는 베이비+키튼사료 다 모다서 담았어요.


잠깐 카메라 챙기러 간 사이에
초롱군의 만행..ㅜㅜ;;

어이..;; 옆에 저 검은 그림자는 깜찍인가?


뭐 대략..ㅡㅡ;;

니꺼 아니다!!! 고마 절루 가라!!!


아아..;;
고양이 밥 내음이 우리집이랑 다르잖아~~~

당연하지.; 너네는 다이어트랑 인도어만 먹어야햇!!!!


가방에서 떨어지지 않길래
냅따 캣닙 한입새 따서 입에 넣어주고
후딱 나왔답니다!!!!

2011/09/28 - [적묘의 고양이들] 개박하=캣닙추수와 방아잎 구분!!!
2011/09/16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캣닙, 개박하를 즐기는 가을 어느날
2011/08/15 - [칠지도님네 미몽] 버만고양이의 어리둥절 표정 이유는?
2011/08/30 - [칠지도님네 아메숏 고양이] 타로와 백조의 공통점 찾기



꺄아!!!!
귀여운 까미를 만나려고 말이죠 ^^



3줄 요약

1. 남주려고 챙기면 어찌나 귀신같이 아는지..; 떨어지질 않아요.

2. 요렇게 가까운덴 줄 진즉 알았으면 산책 갈때마다 들렸을 걸!!!

3. 까미 사진은 따로 또 올릴게요 ^^ 많이 못 찍었어요..ㅠㅠ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57
Today200
Total5,948,52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