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NR(Trap-Neuter-Return)
‘포획-불임수술-방사’로 이어지는 TNR 프로그램은
도시 생태계를 다시 생각해보는 계기가 된 것이
요즘 제가 올리고 있는

이 철거촌 고양이 시리즈인데요.


과연 인공적인 개체수 조절이

의미가 있는지

그리고 이렇게 특수한 상황

재개발 지역, 철거촌에서 마주친
TNR 고양이와의 거리 좁히기에서

문득 고개를 갸웃하게 됩니다.




TNR(Trap-Neuter-Return)


암컷은 난소를 제거하고, 수컷은 정관을 자르거나 거세

그렇게 불임수술을 거친 뒤 원래 살던 곳으로 돌려보내서

 ‘중성’이라는 새 성을 부여받은 

길 고양이는 그 표식으로 왼쪽 귀 끝이 잘려요
 그것이 ‘국제적 표준’이기도 하구요.

중성화된 고양이는 공격성이 현저히 줄어들고

발정이 나지 않으니까
도시 전설 중의 하나인

심약한..;; 도시인들을 불편하게 만드는 
우어어어어~~ 하는 야밤의 애기 소리도 내지 않게 되지요.

다만 음식물 쓰레기를 뒤지는 것은 생존을 위한 것이니까

캣맘-길냥이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사람들-들과 
거주인들의 보살핌을 받으면 음식물 쓰레기도 건들지 않게됩니다.

도시에 여전한 쥐들도 잡게 되구요.





 TNR는 1970년대 영국과 덴마크에서 시작돼
현재는 상당수 유럽 국가와 일본에서 시행되고 있어요.

우리나라의 경우 경기도에서 시행시작
꽤 많은 지자체에서 실시 중입니다.




국제동물보호단체인 세계동물보호협회(WSPA)도
2001년 내놓은 배회 고양이 관리지침에서 TNR 프로그램을 권장


 이론적으로 한쌍의 고양이 가족이
6년 동안 자그마치 42만 마리의 고양이를 생산할 수 있으며,
고양이들은 자기 영역의 보금자리와 먹이가 한계상황에 이를 때까지
번식하기 때문에 불임 시술이 불가피하다는 것이지요.




미국인도주의협회(HSUS)는
TTVARM 프로그램에서 좀더 구체적인 대응요령을 제시
 
배회 고양이를 포획(trap)
검사(test)와 예방접종(vaccinate), 불임수술(alter)
방사(release)하고 지속적으로 관찰(monitor)



이 끝의 두가지가 우리 나라실정에서는
 거의 실시되고 있지 않아요.


결국 이 고양이는...

아니 이 고양이 뿐 아니라
제가 확인한 바로는 두마리 더
중성화한 고양이가 있어요.


그리고 이 사진들..

트리밍 전혀 하지 않고

단렌즈 50mm로 찍은거..

이만큼이나 가까이 가고 있다는 건

사실 한국의 현실에 비추어 볼 때

이 고양이들이 얼마나 절망적인 상황인지를
반증하는게 아닌가 싶어서

맘이 더 그래요



상세보기

행복한 길고양이 (양장)종이우산(이정훈)
상세보기

상세보기

상세보기



사료는 양을 점차 줄이고 있어요

철거가 마무리 되기 전에

고양이들이 길을 떠나야 하니까요.


사료를 주는 것조차

길냥이들에게 안좋은 일이 될까봐
몇번이고 칠지도 언니와 이야기 하곤 합니다.







그러나 이렇게다 살갑게 다가오지만



살아갈 곳이 없으니..

게다가 길 생활에 이미 익숙해져 버린
고양이들인데....

2011/06/06 - [철거촌 고양이] 유리 카펫 위의 차력고양이

2011/06/05 - [철거촌 고양이] 적묘와의 거리, 밀당을 즐기다
2011/06/08 - [철거촌 고양이들] 저녁 골목길의 반상회
2011/06/05 - [철거촌 고양이] 빙빙 제자리 맴돌기
2011/06/03 - [철거촌 고양이] 계단에서 살아남는 법

2011/06/01 - [철거촌 고양이] 넘사벽을 넘어 보려는 몸부림
2011/05/27 - [철거촌의 오후] TNR 노랑고양이 노묘의 낮잠
2011/05/26 - [철거촌 삼색고양이] 나는 전설이다2
2011/05/25 - [철거촌 고양이들] 계단에는 햇살이 내리는데

2011/05/04 - [철거촌고양이]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2011/04/28 - [철거촌 턱시도 고양이] 나는 전설이다
2011/04/26 - [철거촌고양이] 순수한 호기심, 어디로 가야해?
2011/03/26 - [철거촌고양이]태어날때부터 의문, 어디로 가야 할까



어떻게 안녕하는 것이 좋을까요?




3줄 요약

1. TNR의 사후처리도 중요해요. 좀더 정책과 시민의식이 같이 가야하는데...

2. 도시 생태계의 모델이 청계천은 아니잖아요..ㅠㅠ

3. 확실한 건...발정의 계절!!! 이 상황에서 어쩌란거야!!!!

백수 주제에 이런 고민에 빠져서 허덕이고 있어요..ㅠㅠ
다음뷰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시면 길냥이 사료셔틀에 도움이 되어요!
적묘의 다음뷰 발행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kekim 2011.06.09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년만에 그렇게 불어난다니 놀랍습니다...

    • 적묘 2011.06.09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ikekim님 그래서 정말 정책이 필요한데...

      일시적인 정책으로는 그냥 살처분에 가까워져서요
      아무래도 이렇게 한국의 도시에서 방치된다는 건

      너무 잔인한 일이기도 하구요

      일본이나 유럽같은 경우는
      주민들과 동물들의 연계가 좀더 친밀해지게끔
      시스템을 꾸준히 발전시키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2. 몽실이 2011.06.09 2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유기묘를 기르면서 저 작은 생명체가
    지구촌이 환경과 도덕성의 타락과 함께 사람들의 고통을
    함께 지고 살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맘이 짠 합니다.
    길냥이를 기른는 분들의 가치관에 따라 정책적으로 중성화도 좋고,
    때론 자연스럽게 키우는 것도 나쁘지만은 않다고 생각도 합니다.
    모든 길냥이들을 다 중성화 시켜 버리면 머지 않아서
    냥이도 지구상에서 멸종되지 않을까요.

    • 적묘 2011.06.10 0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몽실이님 그렇지요

      정말 그런 식의 절대적인 중성화 정책은 불가능하겠지만
      그것보다 더 무서운 것은

      개체수 포획에 따른 성과금 지급과
      그에 따른 살처분..ㅠㅠ

      그게 제일 무섭습니다

  3. IrisAsmo 2012.12.13 0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교 과제로 길고양이에 관해서 기사를 쓰고 있는데 하단에서 세번째 고양이 사진과 일부 내용 인용하려는데 양해 부탁드려도 될까요?. 혹시 문제가 된다면 옆에 제 id를 클릭해서 연락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더불어 길냥이들을 담은 적묘님의 소중한 사진 잘 감상하고 갑니다 ^~^

    • 적묘 2012.12.13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IrisAsmo님 인용인 것이죠?
      출처 밝히시고, 사진 변형안됩니다.
      기사 쓰시는 거니까 무엇보다도 그것이 중요한 것 아실 겁니다.

      저작권 문제에 걸리지 않는 한에서 사용하십시오.
      어떤 내용인지 궁금하네요.
      나중에 한번 보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50
Today103
Total5,863,22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