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가 이렇게 되었는데

고양이들은 떠나지 못했으니까


사람들의 반상회는 소멸!

고양이들의 반상회는 계속~~


뭐...랄...까...






어스름이 내리기 시작하는 저녁




완전히 인적이 끊기기 시작하고



고양이들은 하나 둘..

모이기 시작합니다.




저 폐자재를 싸놓은
그물 망 안에서도 한두 마리씩...




다가와서 반가운 인사 중





동네 아줌마들




아휴..난 오늘 한숨도 제대로 못 잤어



하아아아아아~~~~암

온 종일 공사 장비가 왔다갔다 하니
시끄러워서
당췌 잠을 잘 수가 있어야지 말야





무너진 담벼락

뜯어진 창문

깨어진 유리



이 동네에서 뭘 어케 하겄어



글구 말야

아무리  철거촌이래도 말이지

여기가 쓰레기터야?

왜 자꾸 멀쩡한 동네에다가 쓰레기를 버려~~~


온 동네에 담배 꽁초에 빈 담배곽에...




가뜩이나 벽돌조각에
유리조각 밟고 댕기는 것도

피곤해 죽갔는데

그넘의 담배 꽁초 땜에 피부도 나빠지잖아.





응? 버리려면

좀 먹을만한 걸로 버리던가..




지네 마시던
음료수 빈캔이랑
테이크 아웃 커피잔은
또 왜 이리 줄줄이야




온데 만데 쓰레기를 던져대서 죽겠어.

밤에 소리는 또  왜 지르는거야

술 먹고 얌전히 집에가서

곱게 씼고 잘 것이지..






 

참..마음이 그래..

2011/06/06 - [철거촌 고양이] 유리 카펫 위의 차력고양이
2011/06/05 - [철거촌 고양이] 적묘와의 거리, 밀당을 즐기다
2011/06/05 - [철거촌 고양이] 빙빙 제자리 맴돌기
2011/06/03 - [철거촌 고양이] 계단에서 살아남는 법
2011/06/01 - [철거촌 고양이] 넘사벽을 넘어 보려는 몸부림
2011/05/27 - [철거촌의 오후] TNR 노랑고양이 노묘의 낮잠
2011/05/26 - [철거촌 삼색고양이] 나는 전설이다2
2011/05/25 - [철거촌 고양이들] 계단에는 햇살이 내리는데


2011/05/30 - [쭌님네 티미] 슈렉,장화신은 고양이의 폭풍성장
2011/05/30 - [쭌님네 고양이들] 온몸 애정고백, 오빠 좋아해요
2011/05/30 - [쭌님네 고양이들] 온몸 애정고백, 오빠아아아아아~~~
2010/08/25 - [아기고양이의 효능탐구] 피로에 특효약!!!
2011/02/24 - [변신모드] 아기 고양이가 고슴도치가 된 이유는?





3줄 요약

1.길가에 담배피면서 걷는 분들이 어찌나 많은지 힘들어요..ㅠㅠ

2. 고양이가 불안할 땐 뭔가 먹고 그루밍하면 안정된답니다 ^^

3. 테이크 아웃커피잔이랑 담배갑은 정말 최강으로 많이 버리는 듯..;;;;

다음뷰 추천 손가락 꾸욱 눌러주시면
길냥이들을 도울 수 있어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링고스타 2013.06.23 1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의 쓰나미사건때 두고 떠난 개들과 고양이들을 생각나게 하네요.
    전세계 어딜가도 저렇게 남겨지는 동물들은 있나봅니다.

    마음이 많이 쓰이지만 실제로 돕지못하는 자신을 발견하고
    갑자기 슬퍼지려고 하네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3
Today783
Total5,966,01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