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또...

빛의 속도로 자라버린

냥이덩어리 깜찍양은 말입니다.


어찌나 변신이 확실한지요 +_+


게다가 의사표현은 어찌나 명확하고 분명한지!!!!






실은 그냥 평범한..;; 하품이지만..



너님이 하시면


하악보다 무섭..;;





몇일 만에 돌아온 부산은

햇살이 따끈따끈





금낭화도 올망졸망



캣닙도 무럭무럭!!!




가열차게 덤벼드는 두 고냥씨

몽실양은 캣닙에 그렇게 반응이 확실하진 않아요






완전 격하게 +_+

눈으로 먹고 있어요





입맛을 돋우는


고양이용 샐러드에

최강 동안 깜찍양도 혀를 낼름!!!








개박하...라고도 불리는 캣닙은


향이 아주 끝내주거든요

그 알싸함에!!!





기냥 코를 들이댑니다!!

요럴 때만 이렇게 곱게 저에게 다가온다지요..ㅡㅡ;;



2011/04/01 - [만우절고양이] 깜찍양의 실체는 하악하악
2011/04/11 - [내가 주인공] 고양이?봄꽃일까?
2010/12/15 - [흑백논리] 혹은 깔맞춤에 대한 논쟁

2010/12/29 - [가벼운 복수] 고양이를 괴롭히고 싶어지는 이유
2011/04/16 - [수면더블샷]고양이에겐 불면증이 없다

2011/01/13 - [고양이의 붕어점] 먹을 복은 타고난 운명
2010/10/04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냥이덩어리로의 변신과정
2011/01/10 - [결정적인 순간] 시크하게 보이는 방법


물론 아빠에겐 언제나 귀엽고 깜찍한...

부르면 떡하니 올라가서 그릉그릉~하는

무릎냥이!!!!



3줄 요약

1. 아빠에게는 언제나 애교만점 무릎냥이 모드 제공 ㅜㅜ

2. 캣닙이 있으면 고릉고릉 애교 모드 가동!!!

3. 고양이는 역시 요물 +_+

다음뷰 손가락 추천을 꾸욱!!! 눌러주세요 *^^*
포스팅 기운이 솟아난답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64
Today375
Total5,982,41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