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도치 않은 숨은 그림찾기

멍하니 창밖을 내다 본다


여긴 어디지...

드라마 세트장을 보는 기분에

와아..

저 집이 저렇게 생겼었네...





그러다 찾았다...




뭔가 움직인다



아아..

예전에 밥을 얻어먹으러 왔던

그 턱시도구나!!!




얘는 이 동네에 남아있구나






나 정말 궁금해서 물어보는데





너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거니




글쎄...



너도 무얼 알고 가는거 같진 않구나






자꾸만 집들은 헐리고

여긴 공사장이 될 거고





커다란 기계들로 가득 차겠지




그런데 어디로 가야 하나...




차라리 지금은

밥 그릇 뺏어서 패대기치는 사람들은 없지만

그래도 밥주는 사람들은 좀 남아 있지만..





그 사람들도 모두 떠나야 할 거고

여긴 큰 빌딩숲이 될텐데..



어디로 가야 하나...

그냥..정말 궁금해....




2011/03/26 - [철거촌고양이]태어날때부터 의문, 어디로 가야 할까
2011/03/23 - [철거묘의 중얼거림] 고양이는 처음부터

2011/04/03 - [적묘의 봄날] 길냥이의 봄날을 담다
2011/04/18 - [서울하모니서포터즈] 한강공원 고양이도 벚꽃놀이를~
2011/01/28 - [풍요 속의 빈곤] 네가 쓰레기봉투를 뒤지는 동안



3줄 요약

1. 약 한달만에 다시 찾아갔는데, 거의 모든 집들이 없어졌군요.

2. 여기 살던 사람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요. 고양이들은 아직 남아있습니다.

3. 고양이들은 다 어디로 가야하나요...그냥..순수한 호기심...

 적묘의 포스팅 파워는 다음뷰손가락 추천과 비례한답니다 ^^
추천 꾸욱 클릭은 로그인 안해도 됩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aGuNe 2011.04.26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네 모습과 다르지 않은 것 같아서 쓸쓸하군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459
Today125
Total5,971,96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