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것은 순식간에 일어났다.

아무도 없다.


여기에

밤마다 음식을 놓아주던 이도

오가면서 살갑게 인사하던 이도 없다


여기서 태어나 자랐는데




세상이 변하는데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몇번의 시끄러운 소리

몇 일의

무너짐

그리고 쓸어감





어디론가 사라진 사람들






어디서 먹을 것을 구할까




아직은 바람을 피해

따스한 햇살을 누릴 수 있는

벽이 남아있으니

괜찮아

 


이제 힘든 겨울이 지났으니





봄을 맞아

꽃이 피고

모든 일상이 따스할 거라 생각했는데..





힘겹게

벽을 올라간다



이 벽은 언제 사라질까


 


공사장이 아닌 곳은

도로..


도로가 아닌 곳은

철거예정지

언제나 쫒겨다니는 것이 생의 전부였지







뒤돌아 봐도

사실...




 


마땅한 답도 나오지 않아




다시 한번 벽에 오른다






신이 있다면

내가 극복할 수 있는 만큼의 벽만

눈 앞에 놔주면 좋겠어




그래서...


칠지도님이 거기에 있나봐


부산 집으로 가려고 배낭이랑 카메라 가방 다 메고
언니한테 부탁해서 애들 사진 좀 찍겠노라고
사료 들고 나가자고 했어요.

평소엔 밤에 주로 줬었는데..
일단...밝을 때 이렇게 나갔는데도

고양이들이 어찌나 반갑게 야옹야옹!!!
사료를 보고 완전 환장..

이 동네 철거되면서 전혀 먹을 것을 구할 수 없는거구나..


그러니 낯선 제가 카메라를 들이대도
그냥 무작정 사료만 바라보고 있는거지요
길냥이들이 말예요




음 사실...

검은 고양이라고 쓰고나니. 얼굴에 흰 포인트가 있어서
턱시도 가면?



2011/04/27 - [철거촌 턱시도 고양이] 나는 전설이다
2011/04/26 - [철거촌고양이] 순수한 호기심, 어디로 가야해?

2011/03/23 - [철거묘의 중얼거림] 고양이는 처음부터
2011/03/26 - [철거촌고양이]태어날때부터 의문, 어디로 가야 할까


3줄 요약

1. 살아가는 것이 전설인 대한민국의 도시를 걷다.

2. 너도, 나도..어쩌면 당신도 전설이다. 살자..살자..

3. 2년 넘게 조용조용 애들 이름 붙여가며 사료셔틀 중인 칠지도언니 홧팅!

길고양이들을 이렇게 가까이서 보는 곳이 여기라 맘이 아파요
다음뷰 추천 꾸욱 클릭은 로그인 안해도 됩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작은나무 2011.05.26 0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은 생명체 모두가 더불어 살아가는 공간이건만, 인간의 탐욕 때문에 삶이 힘든 동물들..... 마음이 아픕니다. "내가 감당할 수 있는 높이만큼의 벽이 주어지길".... 길냥이들의 고단한 삶이 실감나네요. 길어야 3년 내외를 살다간다는 그들에게 좀더 따뜻한 시선과 손길을 보내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63
Today192
Total5,981,26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