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롱군의 일상은

언제나와 같이 

잡니다.


또 잡니다.


정상적인 19살 고양이

사람나이로 환산하면 96~100세 사이





꼬리로 자체 모자이크 정도를 해주는

여유를 가지고 눈을 떴다 감았다





고양이의 가장 큰 일

세상에 태어나 제대로된 사냥도 안해본 초롱군이

태어나서 가장 크게 입을 벌리는 이 상황!








하!! 아!!! 품!!!!






주말은 빛의 속도로 흘러가 버리고

이미 월요일은 다가 왔으니






입을 딱 닫고 또 한주를 시작해야 하는 지금


초롱군은 꼬리만 사진에 안 나오면 그냥 멀쩡한 고양이지요.




편히 쉬어야 하는 주말에 무엇을 했던가

밀린 빨래하다가, 계절 옷정리, 청소, 종량제 봉투는 내다 놓았던가

 

주말같지 않은 이 주말을 보내고 나니





눈 아래 다크서클은 지워지지도 않고

꼬리 아래 무거운 종양은 더 커지고






지난 주에 다 써버린

알파헥시딘 소독액도 다시 만들고


편히 자리 잡고 앉아서

초롱군 꼬리를 이리저리 살펴보고

 





이제 사방으로 부풀어 오르는 나쁜 종양

음..악성 종양은...흔히 말하는 암입니다.


쉽게 꼬리를 잘라버리고 끝낼 수 있는 일이 아니랍니다


은근히..;; 그런 이야길 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쪽지도 보내주시고 그런데.. 안됩니다. +_+



일단 고양이에게 꼬리는 매우 중요하고, 꼬리를 자르면 쇼크사할 확률이 더 높지요..;;

19살(사람나이 97세)에 암제거 수술 및 항암치료를 하는 것이 

암보다 더 치명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거든요.

그리고 어느 병원에서 어떤 의사가 이 상황에서 수술을 하라고 하겠어요.

지금은 그냥 이렇게 활발하기 짝이 없는 종양이 터져나오는 걸 소독해주는 거 외엔..;;

해줄 수 있는게 없어요.






악성종양의 특징은 대략,  


1. 성장 속도가 빠르며 저절로 없어지는 경우가 거의 없고

2. 주변 조직으로 침윤하니까.....

3. 종양 덩어리에 피막이 없어 다른 조직으로 잘 퍼지고

4. 세포가 미성숙하고, 분화가 잘 안되어있고

5. 생명에 위험을 주며

6. 전이가 흔히 일어납니다.

7. 수술로 제거해도 재발 가능하다는 것이 더 무섭고

8. 전이 여부에 따라 예후가 달라지는 것.. 


그러니 그냥 부디 전이가 힘들지 않은 방향으로 가라고!!!!







그래서 주말에는 더 오래 같이 있으면서 타월도 자주 갈아주고

계속 소독해주고 그루밍해서 상처가 덧나지 않도록 지켜보고 있다가

드레싱해주고 그런 것만 하고 있어요.


서로 지치는 일이지만

아직은 초롱군이 잘 버텨주고 있고, 간식도 정말 잘 먹고 있어서 다행이지요.


소독하고 드레싱할 때 마음에 안든다고 손을 꽉 물어버리는 것만 좀 

+_+ 참아주라아!!!!







2018/04/17 - [적묘의 고양이]19살 고양이,묘르신 병수발,소독, 고양이 빗질,노묘가 아플 때

2018/04/16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 초롱군이 삐진 이유, 캔따개의 반란?

2018/04/06 - [적묘의 고양이]19살 노묘,묘르신 병원 나들이,꼬리종양,피 사진 있어요(+동영상)

2018/04/06 - [적묘의 고양이tip]묘르신병수발,소독액만들기,알파헥시딘+정제수,반려동물,살균 소독제 집에서 만들기


2018/03/19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의 취미,묘생의 절반은 그루밍(+동영상)

2018/03/14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 꼬리가 무겁다,노묘,세월의 무게만큼

2017/10/04 - [적묘의 고양이]18살 노묘, 병원방문,10년만의 이동장 탑승기,묘르신

2017/12/11 - [적묘의 고양이]18살 초롱군, 눈물자국, 세월흔적,노묘와 함께 살다





3줄 요약


1. 노묘 7대 질환 : 만성신부전, 심장질환, 당뇨병, 관절염, 갑상선기능항진증, 치과질환, 종양


2. 소독과 편하게 해주는거, 세균번식을 막는 것, 털뿜뿜 관리해주기~ 수건도 탁탁 털어주기.

 

3. 맘에 안들면 손그루밍해주다가 꽉꽉..ㅠㅠ 손등 너덜너덜, 묘르신 병수발 현황보고 끝.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멜로요우 2018.04.23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롱이가 나이가 많네요. 더 오래오래 살면 좋은데 고통받으면서 지내야하다니.. 지금으로써는 방법도 없고.. 언니 속많이 상하겠네요.ㅠㅠ

  2. 김정옥 2018.04.24 0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든 사람 어르신 병구환도 힘든데
    의사소통도 힘든 냥이와도 쉽지 않을 거고
    적묘님도 기운 내시고
    저 예쁜 초롱이 부디 덜 고통 받고 조금이라도 더 행복한 생활을 누리길 바라요~~

    • 적묘 2018.04.25 0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옥님 무엇보다 사람은 티라도 내지..;;
      고양이는 티도 별로 안내서 ...

      19살씩이나 먹었음 말도 좀 하고 그러면 얼마나 좋을까요 +_+

  3. 달봉쏭 2018.04.26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6살 노묘가 있어요. 그루밍을 안해서 털이 떡지네요. 살도 빠지고 설사도 하고... 그래도 내 고양이가 19살이 되는 모습을 보고 싶네요.ㅠㅠ

    • 적묘 2018.04.26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달봉쏭님 설사 정말..ㅠㅠ 아 진짜..ㅠㅠ

      묘르신 3종세트다 보니... 13,14,19살 누가 뭐가 문제인지 딱 드러나지 않아서...

      그리고 지금까지 너무 잘 지내와서..이렇게 그냥 편하게 있다가...

      항상 마무리가 너무 힘들지만 않길 기도하고 있어요.
      초롱군은 다행히 아직은 초롱초롱하답니다.

      달봉쏭님네 아가도 기운내고
      부디 별이 되는 날까지 너무 아프지 않길 바래요...

  4. 달봉쏭 2018.04.26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15세, 16세 세트인데
    16세 달봉이는 부쩍 기력이 떨어지는데
    15살 쏭은 아직 1살때처럼 미친고양이에요.
    달봉이가 요즘 부쩍 토하고 설사하는게 늘어서 야채 삶아 갈아주고 닭슴가 다져주고 유산균먹이고
    어제는 산양유 사와서 먹여보고

    시종도 이런 시종이 없는듯.

    • 적묘 2018.04.28 2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달봉쏭님 크.. 그렇게 토하고 설사하는게 진짜..ㅠㅠ 겁나죠..

      너무너무.. 심난해지고..

      정말 집사 지갑은 날이 갈수록 다이어트 중

      그나저나 산양유라니 +_+ 맛있나요?

  5. 2018.05.04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8.05.04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꾸리님 개인정보 없을 땐 비밀댓글 해지 부탁드려요!!
      읽고 확인하기 힘들거든요.

      병원에서 딱 확정하진 못하지만 어느 정도 상태에서는 그냥 유지...

      나이가 있을 때는 더더욱 그렇더라구요.
      종양은 아파하는 것보단 나이가 있어서 불편해하는 것이 많답니다..ㅠㅠ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84
Today553
Total5,870,51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