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또 한해가 갑니다.



그렇게 시간이 자국을 남깁니다.











내가 나이를 먹는 만큼


그대로


그대에게도 나이가 쌓인다












11년 전의 모습이


계속해서 잔상에 남아









10년 전이었던가


새로 카메라를 사고


열심히 셔터를 눌렀던



그 시간들이 참 다행이었지





그렇게 하얗게

하루하루가 뽀얗게


같이 흘러간 10년이 자국이 되고








흔적이 되고



떠난 이는 떠나고


그대는 아직 곁에 있는데도



곧 떠날 듯하여











시간이 흐르고


카메라가 바뀌고


렌즈가 달라지고



내가 달라졌는데



어찌 그대가 변치 않을까











예전처럼 앞발을 곱게 모으지 않고


예전처럼 터럭에 반지르르 윤기가 흐르지 않고










예전처럼 눈가가 맑지 않다




예전이 언제였던가














계속되는 무지개 다리를 건너는 


긴 여행 소식들에



울컥하여



또 그대를 들여다본다












손끝에 물을 묻혀



귀 끝에서부터


턱 끝까지


그대가 좋아하는 슥슥을



한없이 계속해본다



앞으로 계속....

눈물 자국이 짙어지고 



깊어지겠지....









2017/11/14 - [적묘의 고양이] 빨간고양이,적묘의 마스코트,산책냥,냥줍

2017/06/13 - [적묘의 고양이]18살 오빠와 12살 여동생의 그루밍, 노묘 계단 오르기

2017/06/05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 세트보다 절대우위,집사의 품격

2017/04/28 - [적묘의 고양이]18살 노묘의 매력포인트,집중탐구,그대는 찹쌀떡

2016/10/26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의 눈물겨운 꾹꾹이

2016/10/12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에게 알파카 방석이 필요없는 이유

2016/07/10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 주말 세수의 부당한 이유에 대한 고찰



2016/08/30 - [적묘의 고양이]심장이 덜컥. 팻로스, 상실을 생각하다.

2017/11/28 - [적묘의 고양이]노묘 남매,낮잠 포즈에 대한 고찰,묘르신에게 없는 병

2014/04/05 - [적묘의 고양이]칠지도님네 스코티쉬폴더 니타와 짧은 만남

2014/04/15 - [적묘의 고양이]또 한번 내 고양이와 헤어지기

2013/10/18 - [적묘의 강아지]눈이 슬픈 골든 리트리버를 만났던 가을 어느날

2013/07/31 - [적묘의 속삭임]급작스러운 헤어짐에 슬퍼하다

2012/08/01 - [적묘의 고양이]무지개 다리를 건너다







3줄 요약


1. 동그랗게 말고 자고 있는 초롱군 심장이 뛰고 있는지 손 올려보게 되네요.


2. 바람이 차가워지니 무지개 다리 비보가 많이 들려서 맘이 더 그런가~

 

3. 짙어지는 눈물자국에도 마냥 예쁜 내 고양이, 발 소리에 마중나오는 내 고양이...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고양이 눈물자국에 대해서....

눈이 다치지 않았을 땐 그냥 눈물을 잘 닦아주기만 해도

세균 번식이 되지 않아요.



바이러스나 세균감염에 의한 결막염이라면


눈꼽 상태가 달라질거고..그땐 병원으로 고고고!!!



사람이랑 같답니다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코코맘 2018.03.11 2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에서 고양이 눈가가 빨개지는 이유
    라고 찾다가...오게 되었습니다. 적묘님의 글을 읽다가 저도 울컥해서 글을 남깁니다. 만남과 헤어짐의 삶...그속에서 우린 삶을 배우는거겠죠~~ 지금까진 만남의 기쁨만 느껴왔는데, 언젠가는 헤어질수밖에 없겠죠ㅜㅜ

    • 적묘 2018.03.12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코코맘님 나이가 드니까 눈 안쪽 점막이랑 입술 같은데도 막 점 생기고..

      나이가 든다는 건 서글프기도 하지만
      그만큼 우리가 함께 한 시간이 길다는 것이기도 하니까요

      괜찮아요....
      이별도 감안하고 같이 살기로 한걸요..ㅠㅠ

  2. 코코맘 2018.03.12 1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ㅜㅜ 점같은게 생기는군요...
    어제 오늘 울코코를 보면서 가슴이 많이 먹먹했답니다 ㅠ 적묘님 덕분에 위안이 되네요~~냥이와 함께한 시간의 존재를 알려주셔서요...감사합니다^^

    • 적묘 2018.03.12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코코맘님 사람도 점 생기는거랑 똑같은거 같아요.
      털색도 바뀌고, 눈 주변에 주름지고..그러잖아요.

      고양이들이 좀 극강의 동안일 뿐 ㅎㅎㅎ^^;;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84
Today981
Total5,870,94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