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아....



좋으다....





역시 이 맛에 고양이!!!!










햇살 좋은 겨울 날



몽실양은 당황









뭐야



나 딩굴딩굴할 의자는 어디간거야?










표고 버섯을 치우고

의자를 내드립니다...



그럼요..그래야죠










그리고 있는대로


주물주물









손은 등이랑 엉덩이에








사진은 얼굴만...



각도가 그렇게 밖에 안나오네요.









얼마나 가열차게

만져드리는지




이정도입니다 +_+




역방향 정방향



좌로우로



부비부비












이렇게 엉망진창으로 열정적으로

마구마구 만져줘야


몽실양이 좋아한답니다.




만족하면


몸을 뒤집어요~










아니야



 얼굴도 만져달라



이쪽 저쪽












그 결과는 이렇게..;;



머리쪽 터럭도 



주물주물











크 좋아...



역시 햇살에 손맛



이 맛에 고양이!!!!










2016/04/05 - [적묘의 고양이]식목일엔 캣닙=개박하 심어요! 농심으로 대동단결

2017/11/23 - [적묘의 고양이]12년째 변태, 발집착, 발페티쉬 중증케이스

2017/07/21 - [적묘의 고양이]더위극복법 혹은 신발페티쉬, 대리석판 필요 없는 이유

2017/01/01 - [적묘의 고양이]확대대상,18살 노묘,확대범은 확대 사진을 찍는다.


2016/07/11 - [적묘의 고양이]짝퉁 퓨마로 변신하는 이유,마룻바닥의 미학

2016/07/07 - [적묘의 고양이]영역확장 과정, 11살 고무고무 러시안 블루

2016/07/05 - [적묘의 고양이]반려동물 사진찍기 힘든 이유,11살 러블 나쁜 모델인 이유

2016/07/01 - [적묘의 고양이]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당신,고양이 온도계 작동 중










3줄 요약


1. 발에 이어 손 집착, 빨리 만져라 집사야...팔 아프니?


2. 겨울 햇살에도 냉큼 나가서 헤롱헤롱 취해버리는 몽실양~

 

3. 그래도 마지막 사진은 포스가 그대와 함께 있길!!!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846
Today313
Total5,861,52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