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햇살의 색


따뜻한 노랑색


따뜻한 색을 내놓으세요













요래요래 이쁜 도도에게



예쁜 노랑색을 주시옵소서!!!!











이것이냐!!!!!











뭐래?












어쩔?









표정봤지?




짐 도도 표정은 마치....




신발 밑창에 은행으깨진 즙이 가득 묻은 채로 집에 들어간 다음에


허걱.. 한 그 표정 아냐?














이건 아니지....


이건 내가 좋아하는 노랑이가 아니야










도도랑 홍단이가 좋아하는 노랑이는 뭐냐면



그거 있잖어


그거 그거...










힝...



왜 그걸 몰라줘...










홍단이는 기분이 매우 상해버리겠어..




빨랑 좋아하는 노랑이를 내놓으라구요.













넹넹...




도도엄마가 눈동자를 등잔만하게 뜨고


다가오게 만드는 노랑이를 준비했사옵니다.











두둥..



딸, 홍단이가 먼저 가로챕니다.












하아..




은행 냄새랑 비교하믄 안되지!!!!











도도엄마에게도 양보할 수 없는 바로 이것




바로 +_+



노랑 간식이에요










2017/11/03 - [적묘의 고양이]가을정원,가을꽃,몽실양의 러블리 하지 않은,집사 길들이기

2017/11/06 - [적묘의 경주]불국사에서 가을을 만나다,다보탑,단풍,산수유열매가 붉다

2017/12/02 - [적묘의 고양이]꽃보다 고양이, 한 송이의 국화 꽃을 피우기 위해

2017/08/24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뱅갈모녀, 격하게 아무것도 하지 않을 자유

2017/07/22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뱅갈모녀,상습폭행 냥아치묘의 실태!!!


2017/07/19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뱅갈,매력적인 야생의 느낌, 뱅갈고양이의 기지개와 하품

2017/02/18 - [적묘의 고양이]친구네 뱅갈고양이,새 장난감으로~월간 낚시 파닥파닥

2017/02/08 - [적묘의 고양이]뱅갈고양이가 집중하는 이유, 시선집중

2016/12/08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뱅갈, 초단이가 신경쓰는 것은?







3줄 요약


1. 딸 홍단이가 먹다가 결국 엄마 도도에게!!! 간식이 넘어가고야 말았습니다.


2. 아 은행과 함께 우아한 가을을 노랑으로 그려내려 했으나.... 의미없다~~~

 

3. 겨우내 맛있는 간식과 따뜻한 햇살, 그리고 엄마와 함께 ^^ 감기 조심하세요!!!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68
Today266
Total5,969,81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