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참 추워지기 전에







마지막으로 흐드러지게 피어내는

국화향이 가득하여라











한 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몽실양이 이렇게 뛰어다니나 봅니다.









응?



나?


내가?



고양이가 왜!!!!!!










국화랑 무슨 상관...









그냥....꽃보다 더 예쁜 고양이일 뿐



1년이 아니라 12년 묵은 고양이











꽃을 더 예쁘게 밝혀주는

회색 고양이~











그리고 언제나


나를 향해서 달려와주는











마지막  햇살에


꽃을 활짝 피우듯이








반짝거리는 햇살에


반짝거리는









이 애교쟁이



있는대로 부비부비









들어가지니까



좀만 더 있다 가자고


조르는 애교쟁이 몽실양이



국화꽃보다 더 예쁘게 피어납니다.



겨울 햇살 아래서도


따뜻하게!!!!










2017/10/20 - [적묘의 고양이]햇살아래 딩굴딩굴,턱시도 고양이, 깜찍양의 옥상이용법

2017/02/06 - [적묘의 고양이]캣닙 박스가 필요한 이유, 고양이가 먹으면 안되는 독초

2016/12/08 - [적묘의 고양이]바닥으로 내려와도 괜찮아, 편안해, 탄핵전야

2016/11/13 - [적묘의 단상]가을 끝 무렵 사군자,국화 향 가득,국화꽃말,평화, 절개, 고결

2016/10/25 - [적묘의 고양이]책상 아래, 발치에는 커다란 따끈한 17살 노묘

2012/09/28 - [적묘의 고양이]추묘들은 가을 햇살에 창가 필수요소









3줄 요약


1. 꽃보다 고양이, 꽃은 담을 넘어 피어도 되지만, 몽실이는 담넘지 말자!!!


2. 갑자기 추워져서, 꽃이 다 얼겠어요. 몽실이도 따끈한 소파 위에서 딩굴딩굴

 

3. 춥다. 나도 추버~~~~햇살 따뜻할 때만 나가보아요~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69
Today33
Total5,838,87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