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살짝 고양이답게

살이 살짝 오른 느낌?


아직은 덜 고양이같음..;;


덜 살 쩠음..;;;









초 여름의 턱시도냥



그땐 엄마와 남매들이 함께 있었죠












발만 커다래서


돌 잡고 놀고 있는 애가



턱시도냥이예요.












얼마나 소심했냐면


여름 내내



엄마 냥이 한번 정도는 부비부비를 해줄 때



삼색냥이 좀 가까이 다가올 때에도



턱시도냥은 저어기 


접근불가지역에 있지요.










이때부터 캣닙에 관심을 +_+








그리고...


엄마가 떠난 후...









엄마는 근처를 배회하면서...



그래도 먹을 거 없음 종종 와서 부르기도 하고



살짝 살짝 보이더니


이젠 완전히 밥자리 물려주고 좀 멀리 간거 같아요.












날이 쌀쌀해지면서


삼색냥은 로드킬 당한 듯하다고


주변에서 이야기 들었어요.







그 아이가 아니길..



한참을 울고 불고


목이 쉬게 울더니




이젠 많이 자랐어요.



그러나 여전히 손이 닿지 않는 곳에만 있지요.












이렇게!!!!!











밥 소리 듣고


달려올 뿐












제가 문을 열고 들어가야


다가오는 턱시도냥



지금도 별 차이는 없답니다.












바로 며칠 전











건강해지라고 보조제도 섞어서


캔을 잘 비벼서 토핑










저 ...;;


전 신경쓰지 마시고 드시죠?












몸도 좀 토실해지고


털도 반질반질


이젠 꼬질함도 좀 덜하고....



그렇게.... 약 반년의 시간이



턱시도 냥에게 흘러



이제 엄마 없이, 남매들 없이 혼자 보내는


묘생의 첫번째 겨울이 시작됩니다.












2017/11/13 - [적묘의 고양이]월요병은 고양이 요가로 이겨내보아요. 지붕 턱시도냥의 폭풍성장

2017/10/28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고양이, 어리둥절,사람들이 버리는 쓰레기가 더러워

2017/10/24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노랑둥이와 턱시도냥, 월간 파닥파닥, 놀아주기!

2017/10/11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3종세트는 어느 지붕으로 갔을까

2017/10/09 - [적묘의 고양이]혼자남은 지붕위 턱시도냥, 월간 낚시 파닥파닥 10월호

2017/09/30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남매고양이, 담벼락을 누비는 발랄한 청춘들


2017/09/28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고양이,이어폰 월간낚시,파닥파닥,이젠 청소년묘

2017/09/21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아기 고양이들의 경계 상황 발생시 이동경로, 혹은 고양이다이빙

2017/09/18 - [적묘의 고양이]11키로 사료를 한달에 해치운 범묘들!!! 사료셔틀 업보인가 낭패인가

2017/08/25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3종세트,먹는다 아침, 한다 그루밍,동영상

2017/08/14 - [적묘의 고양이]지붕 위 고양이,3종세트의 짠한 묘생, 길냥이

2017/07/29 - [적묘의 고양이]지붕 위의 고양이가족,스톡힝과 사료배달







3줄 요약


1. 경계를 하자~ 그래야 살아남을 확율이 높아지니까!!


2. 잘 먹자. 그래야 겨울을 버틸 수 있으니까.

 

3. 춥다. 밥주면 빨리 빨리 와. 나도 추버~~~~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678
Today330
Total5,950,03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