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씩 조금씩


가까이 가기


부드럽게 들이대기







졸다가 자다가 하품하는 것이


24시간 모자란 우리 묘르신들






신나게 하품 해주고






뚱하게 있다가







요래 자다가

저래 자다가






이렇게 또 늘어져라 있다가



이 사진만..;;; pl6인데 색감차이가 크네요.


다른 사진들은 650d



자리를 바꿔가며






햇살 아래 그릉그릉


이렇게 그루밍 저렇게 그루밍






몽실양은 그루밍 안해주면서

맨날 그루밍만 받는 막내랍니다






할짝 할짝






그래도 셔터 소리엔 

좀 신경 쓰였나?








설마요..;;;


18살 묘생 내내 모델했는데

이 정도 가지고~~~



따땃한 시간 보내세요





2017/06/13 - [적묘의 고양이]18살 오빠와 12살 여동생의 그루밍, 노묘 계단 오르기

2017/06/26 - [적묘의 고양이]처용가? 다리가 너무 많은데~뉘 것인고~

2017/11/08 - [적묘의 고양이]12살 발랄한 막내, 몽실양의 가을,딩굴딩굴,급식체버전

2017/11/20 - [적묘의 고양이]망한 고양이 사진 대회,개다래나무 좀 씹어본 고양이

2017/05/09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 세트의 크기비교, 3인용 의자가 필요한 이유

2016/04/25 - [적묘의 고양이]봄날 노묘들의 치명적 전염병, 불치병 하품

2011/10/25 - [적묘의 고양이들]다정다감 오빠의 피곤한 삼각관계

2011/10/03 - [적묘의 고양이들] 오빠의 애정표현, 키스가 줄었어요








2011/05/19 - [고양이의 애정표현] 오빠는 널 사랑해

2017/04/18 - [적묘의 고양이]노묘 남매의 흔한 아침, 고양이 세수했냐옹

2017/03/24 - [적묘의 고양이]현실남매,몽실양과 초롱군, 봄날 아침,꽃보다 고양이

2017/03/01 - [적묘의 고양이]노묘들의 사진을 포기한 이유, 카메라 내려놓기

2017/03/06 - [적묘의 고양이]경칩,고양이가 꼭 해야할 일,월간 딩굴딩굴

2017/02/15 - [적묘의 고양이]오빠가 여동생을 할짝할짝 그루밍 해주는 이유

2017/01/17 - [적묘의 고양이]18살 노묘의 정체는 냥아치, 장수묘의 비결은 생크림!!!






3줄 요약


1.추운 날엔 고양이들을 보고만 있으면 좀 따뜻한 기분이랄까요


2. 그루밍에 30분, 먹는 거에 20분..나머지는 확실히 자는 거에 올인 하는 듯!!!


3.  +_+ 진정 안나가고 묘르신들만 바라보고 있고 싶네요. 야옹야옹한 날 되세요.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박이조하냥 2017.11.22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햇살이 따뜻한 소파위에서 뒹굴뒹굴!
    사랑스러운 고양이들 모습에 마음이 훈훈해집니다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86
Today69
Total5,950,56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