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하고 또 한가하고

지루하고 또 지루하고

하품하고 또 하품하고








이렇게도 한가롭게

이렇게도 하품하며

이렇게도 늘어지면







크 좋다!!!

참 좋아!!!







그런데 왜 이렇게 피곤하지


그래...맞아...









솜방방이도 턱 내려놓고


힘을 있는대로 빼고 있는 판에







누가 왔었지...









이 구역의 수컷 고양이는 나 하나야!!!!




종종 방문탁묘를 가는 짤뱅이라서

혹시나 초롱군이 짤뱅이 냄새를 알고 있지 않을까 싶었어요.


제가 종종 냄새를 묻혀 들어왔으니까요.









으르르르르르르~~~~~



어린 것이 감히 이곳이 어디라고 왔단 말이냐!!!









산책하다 근처까지 와서


덥썩 집에 인사하러 왔더니만...




흐흐흐흐 역시나..;;; 


예상했던 그림대로 


누님 둘, 깜찍양이랑 몽실양은 소파 아래로 몸을 숨겨버리고

 






오랜만에 초롱군은 


영역을 침범한 저 쪼끄만 어린애한테 


으르르르르르르르르~~~







으아아아아아~~~ 


하악하악하악!!!!!!




2살 짤뱅이는 세상에 이리 무서운 할아버지가 있나 하고

하악하악을 ...;;;;;;








평소의 또리방, 귀여운 얼굴은 어디로 가고

무서운 할아버지한테 하악을 날리고는 


집에 갔답니다 ^^;;;







그래서 둘다 아마 많이 피곤할겁니다.



아무래도 연식있는 초롱군이 좀더 피곤한 듯 ^^;;



여기저기 냄새 뿌리고 간 짤뱅군의 흔적을 찾아서

한참을 집안 여기저기를 빙글빙글 돌았거든요~~~











2017/04/05 - [적묘의 고양이]성공적,월간낚시, 파닥파닥 먼치킨을 낚다,뱅갈고양이들 의문의 1패

2017/03/31 - [적묘의 고양이]우아한 깜찍양의 원초적 본능,까만 봉지,천리향

2017/03/09 - [적묘의 고양이]미용실에 간 이유,샤넬과 까망이를 만나다.

2017/01/05 - [적묘의 고양이]까칠한 고양이와 어떻게 같이 살아요? 13년째 하악하악

2017/01/07 - [적묘의 고양이]은퇴모임,the 만지다,노묘들과 아버지

2016/10/26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의 눈물겨운 꾹꾹이


2016/04/25 - [적묘의 고양이]봄날 노묘들의 치명적 전염병, 불치병 하품

2016/03/16 - [적묘의 고양이]무한도전 하품은 계속된다

2016/04/04 - [적묘의 고양이]까칠한 깜찍양 하악하악에도 무념무상 초롱군

2011/12/21 - [적묘의 고양이] 쫄지마!!! 하악하악+마징가귀 싸움의 이유?

2011/09/22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초긴장 아기고양이의 방문 후기

2011/08/20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사고친 후 시침뚝의 종결묘, 깜찍양






 3줄 요약


1. 초롱할아버지에게 미안해~~ 귀여운 동생 소개시켜주고 싶었어~


2. 고양이들이 에너지 소진하고 각자 집에서 완전히 뻗었다는 후일담 ^^;;; 


 
3. 역시나 방문탁묘만 하는걸로 ^^;; 데리고 왔다간 서로 심장에 안 좋을 듯!!!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7.04.27 0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할아버지 싸롸있네!! ㅋ
    그래도 꼬꼬마 아가한테 너무 엄한거 아니니~
    살살해 살살~~~ ㅎㅎㅎㅎ

    • 적묘 2017.04.27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실제론 그 반대 ^^;;
      꼬꼬마가 화내고 버럭버럭
      어르신은 어쩔 줄 몰라서 이거 뭐..엉?엉?

      그런 느낌이라고 보심 되요 ^^;;;

      나중에 친구 여행갈 때 혹시나 델꼬 오면 어떤 반응이 올까 싶었는데
      그냥 안데리고 오는걸로 ㅎㅎㅎ

  2. 모아봐 2017.04.27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어르신 ㅎㅎ 아직 기력이 남으셔서ㅋㅋㅋ

    • 적묘 2017.04.27 1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아봐님 아직 10대니까요 ㅎㅎㅎ 20대 30대쯤 되면
      진짜 하악할 기운도 없을지 모르지만
      아직은 그래도 이 구역의 유일한 마초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84
Today1,090
Total5,871,05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