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찍양의 귀는 마징가귀~


흔히 말하는 마징가귀는

고양이가 긴장해서 상대를 위협할 때


귀를 낮추면서 눈을 크게 뜨고 

위협하는 소리를 내는 거랍니다.


왜 그러냐구요?







이 상자를 이미 접수했거든요


그런데 이 상자...


인기가 좋습니다!!!






그래서 깜찍양은


상자를 접수하기 위해서


이리 딩굴 저리 딩굴







순서를 기다리면서

몸단장 중!!!


상자와의 만남은 깨끗하게!!!







엄마 상자하나 더 가져올까요?







저것도 너저분한데

좀 있다 분리수거 할거야~~~~







매정한 말씀에


훌쩍훌쩍







상자가 둘이 들어가기엔

좁거든요.






혼자 누우면 딱 좋아요






대체 엄마는

말이 앞뒤가 안 맞아~


상자 가져다 버리라면서

왜 방석은 깔아주는거야!!!!






그러게 말야~~~


맨날 치우라고 하면서~~~






너덜너덜한 스크래처도


그냥 아직은 애들 좋아하니까

놔두라고 한다니까~~







발톱한번 


빡세게 긁어주고


돌아서자...






난 몰라~~~


이 박스는 이제 내가 접수한다!!!






나 방해하지 말아~~~


이건 이제 내꼬야~~~


라고 진지하게 째려보는 깜찍양


그 앞에서 사진 몇장 더 찍었더니


귀를 마징가로 해서 ㅠㅠ

째려봄의 강도를 높였다는 것!!!








2016/04/20 - [적묘의 고양이]상자의 제왕, 혹은 3종세트 상자쟁탈전

2016/04/18 - [적묘의 고양이]11살 러시안블루, 회색고양이의 억울한 포스

2016/03/07 - [적묘의 고양이]10년 거리 좁히기, 망원렌즈가 필요할 때

2015/12/29 - [적묘의 고양이]귤을 품은 초롱군, 따뜻한 겨울 보내세요~카카오파머의 제주 감귤

2015/10/14 - [적묘의 고양이]10살 러시안 블루, 낚시질하기 좋은 몽실양

2011/09/29 - [적묘의 고양이들] 응고형 모래사용 정리박스 화장실 몰카 +_+

2011/09/28 - [적묘의 고양이들] 개박하=캣닙추수와 방아잎 구분!!!


2011/09/16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캣닙, 개박하를 즐기는 가을 어느날

2011/07/30 - [적묘의 캣닙tip] 고양이 박스, 딩굴딩굴 고양이 마약 개박하를!!!

2011/06/18 - [칠지도님네 페르시안 모녀] 박스사랑과 자녀사랑의 중도

2011/05/14 - [구리, 슈퍼cat] 술박스가 침대냐옹~

2011/01/27 - [선물반응] 왜!! 어찌하여 고양이는??

2011/01/23 - [고양이를 위한 선물] 다양한 취향을 존중한 종합선물상자

2010/12/22 - [쇼핑백 놀이의 종결자] 당연지사

2010/11/24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택배시 물건 파손에 대비한 포장법 특강

2010/09/08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종이상자를 버릴 수 없는 이유!






3줄 요약

1.그렇게 깜찍양은 한참을 상자에서 나오지 않았답니다.

2. 갖다버리라면서!!!! 왜 방석을 넣어주시는 겁니까????


3. 박스 세개 가져다 놓고 고양이 아파트 만들고 싶어요 +_+



 카카오채널에서 구독하세요~  함께 이야기나눠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846
Today313
Total5,861,52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