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의 평균 수명을 

확 상향조절하는데

지대한 공헌을 하고 있는 

고양이들과 아버지


실제론 고양이들이 사람나이로 환산하면

아버지보다 더 나이 많을테지요








깜찍양은 유일하게

아빠의 손길만 좋아합니다.


사실 이 소파에 줄줄이 앉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은 아빠~~~


저나 엄마가 가서 앉으면....


깜찍양은 사라집니다.







초롱군도 정말 쓰담쓰담

부비부비 할짝할짝 


다 잘하는 고양이인데







특히 아빠의 손길은 좋아한답니다.


저나 엄마는


아무래도 고양이털을 어떻게든 

잘 빗기고 관리하겠다는 의지가 느껴지는 건지..;;


손길에 반응이 좀 다르거든요.







아버지의 손길은 전혀...


그런 의도가 없이


고양이를 만지고 

쓰다듬어주는 것


그것 외에 다른 검은 속셈이 없으니까요.







그저 편안하게


손길을 즐깁니다.


the 만지세요~~~






그렇게 고양이의 녹는 점은...


아빠의 손 온도


36.5도






이미 다 녹아버렸습니다.


고양이님 녹아드는 시간 동안

집사는 화장실도 청소하고

방석에 붙은 털도 떼내고

사료 그릇도 씻고, 간식도 정리하고...





정작 털은 러시안블루 회색털

그리고 초롱군의 노랑털~~~


깜찍이는 거의 못 빗겨요.

저한테는 너무 까칠하게 굴어서

깜찍이는 엄마가 +_+







털 빗겨주고 간식도 주고

그렇게 하고 빛의 속도로 흘러간 시간...





바쁘지만...


그거야 집사가 알아서 할 일이니

고양이가 뭔 상관이겠어요.






그럼 어떻게 해동하냐구요?



아버지가 일어나고


그 자리에 저나 엄마가 도착하면


바로 경계태세랍니다 +_+



쓰담쓰담을 가장한 빗질이 시작되는 건가 하고 초 경계!!!







2016/04/25 - [적묘의 고양이]봄날 노묘들의 치명적 전염병, 불치병 하품

2016/04/27 - [적묘의 고양이]러블러블 몽실양도 하품 중

2016/04/28 - [적묘의 타이완]허우통,고양이 마을의 다양한 고양이들

2016/04/26 - [적묘의 타이완]기승전 고양이 마을,허우통 비전홀에서 조심해야 하는 이유

2016/03/03 - [적묘의 고양이]봄이 업그레이드 되어 직박구리 폴더 열립니다.


2016/01/19 - [적묘의 고양이]기지개 쭉 아름다운 칼눈,친구님네 태비 고양이

2013/10/15 - [적묘의 페루]핑크빛 도닥도닥, 소녀와 고양이

2016/04/30 - [적묘의 부산]2016년 케이펫페어 후기,고양이 관련상품들,반려동물

2016/04/30 - [적묘의 부산]2016년 케이펫페어 후기,반려동물,강아지들을 만나다.벡스코

2016/04/30 - [적묘의 쿠스코]올화이트 고양이 취향저격,산페드로시장 털실가게






3줄 요약

1. 쓰담쓰담하다가 빗들고 덤비고 싶은 충동이..;;; 털갈이 시기니까요.

2. 아버지는 정말....100% 예뻐해주는 것 담당이심. +_+ 


3. 한마리씩 끌어안고 빗질해주고 물 묻혀서 털정리 해주고~집사는 바빠요.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공감 하트♥ 클릭으로 적묘에게 포스팅 파워충전을 해주세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16
Today220
Total5,969,10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