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실양의 미모를 살리는 방법은

딱하나..


그렇죠 +_+


단렌즈입니다.


하이브리드가지고는 안되요..ㅠㅠ

 

회색도 상큼하게 

눈도 반짝거리게 잡아주는

디에셀알에 단렌즈 장착


자아..너의 미모를 보여다옷!!!








음....







역시 고양이 모델 11년차..


11살 고양이가 뻔하죠


더 골뱅골뱅하게 말고 잘려고 합니다 +_+







고만 자라고!!!!!







오랜만에..ㅠㅠ


무거운 디에셀알을 들었는데


왜 포즈를 못 취하니






쿡.....







그런거 알면


벌써 초등학교 졸업했죠







몽실양은 그렇게 사람초딩의 나이를

하품으로 넘기고 있습니다.


겨울엔 추워서 

봄엔 춘곤증

여름엔 더워서

가을엔 시원해서


잠자기 좋은 침대를 떠나지 않고


그렇게 나이를 먹습니다.







2016/04/25 - [적묘의 고양이]봄날 노묘들의 치명적 전염병, 불치병 하품

2016/04/20 - [적묘의 고양이]상자의 제왕, 혹은 3종세트 상자쟁탈전

2016/04/18 - [적묘의 고양이]11살 러시안블루, 회색고양이의 억울한 포스

2016/03/25 - [적묘의 고양이]11살 몽실양 봄날, 따뜻한 의자 위에서 발라당 깨꼬닥

2016/03/20 - [적묘의 고양이]11살 러블 몽실양의 무한반복, 집사 길들이기

2016/03/22 - [적묘의 고양이]팻로스 증후군에 대한 마음의 준비, 몽실양의 경우

2016/03/16 - [적묘의 고양이]무한도전 하품은 계속된다

2016/01/15 - [적묘의 고양이]러블 몽실양이 페루 알파카 인형 사이로 들어오다


2016/02/19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블루에게 찾아온 열한번째 봄, 몽실양

2016/02/29 - [적묘의 고양이]무채색 자매 고양이를 건드리는 무채색 새,모노톤 3종 세트

2016/03/03 - [적묘의 고양이]봄이 업그레이드 되어 직박구리 폴더 열립니다.

2016/03/10 - [적묘의 고양이]문을 열면 봄이 와 있을거야

2015/10/16 - [적묘의 고양이]몽실몽실 러시안블루 가을은 한가롭다

2015/09/22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 블루를 행복하게 만드는 간식시간

2011/09/06 - [적묘의 러시안블루 몽실] 고양이는 새를 욕망한다

2011/09/13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러시안블루와 조카님은 동갑내기





3줄 요약

1. 간만에 디에셀알 들었는데 왜 포즈를 안 잡아주니~~~

 

2. 지금도 옆에서 졸고 있...;;; 그렇지 그게 너의 본업!!!


3. 그러니까 러블은 러블리하게 자는 고양이인거죠....끝없이 하품하고 자고



카카오채널에서  이야기나눠요

공감 하트♥ 클릭으로 적묘에게 포스팅 파워충전을 해주세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84
Today1,090
Total5,871,05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