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이 뜨거운 날


4월과 5월이 이렇게 차이가 납니다.

그늘에 들어가 있고 싶은 날


그런가 하면 또 한바퀴 돌고 들어가야 할 듯한






둥글레꽃도 송알송알






철쭉은 이제 한창 다 피고






마지막 가득 피우고 있네요


햇살에 눈을 뜨지 못하는 초롱군






아..정말 눈부신 날이예요.


황사랑 미세먼지만 없으면 행복할텐데~





햇살 아래


따끈따끈 익어가는

노랑노랑 초롱군~







역시나 보들보들한 풀을 

찾으러 왔지만..;;








이미 어린 잎사귀들이 아니야~


그만 뜯어먹어.ㅠ.ㅠ


캣글라스도 쑥 자라버리면

다 토해내거든요.







저 벽을 타고 올라가는

신록의 담쟁이 덩쿨도 예쁘네요






그새..;;;


쿨하게 돌아서는 초롱군






다부지게 돌아서서

문으로 갑니다!!!



산책 끝이라는 신호!!!!






한번 무시해 봅니다~


그냥 난 꽃볼꺼야


물도 줘야해


잡초도 뽑을꺼야





그렇게 집사가 버티고 있으면

초롱군이 다가와서


버럭 화를 내는 걸 볼 수 있답니다..ㅡㅡ;;;


네네..



열어드리지요!!!







2016/05/04 - [적묘의 고양이]러블 봄날 초록 정원의 몽실양

2016/04/19 - [적묘의 고양이]여름 입구에서 반려동물과 반려식물

2016/04/18 - [적묘의 고양이]11살 러시안블루, 회색고양이의 억울한 포스

2016/03/25 - [적묘의 고양이]11살 몽실양 봄날, 따뜻한 의자 위에서 발라당 깨꼬닥

2010/11/22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겨울 길목, 고양이
2010/11/1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이불의 필수 요소
2011/01/22 - [문여는고양이] 무한반복 집사길들이기


2016/03/18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달라지지 않은 것과 달라진 것

2016/03/16 - [적묘의 고양이]무한도전 하품은 계속된다

2012/01/30 - [적묘의 고양이]집사를 괴롭히는 고양이들,자리바꾸기 놀이

2016/03/20 - [적묘의 고양이]11살 러블 몽실양의 무한반복, 집사 길들이기

2016/03/26 - [적묘의 고양이]노묘 초롱군 회춘, 맹렬한 채터링 이유는? chattering

2016/03/22 - [적묘의 고양이]팻로스 증후군에 대한 마음의 준비, 몽실양의 경우






3줄 요약

1. 집사는 문 열어드린다고 바쁩니다.

2. 이렇게 기세 좋게 열어달라고 할 때가 좋아요~예전보단 많이 잔답니다.

3. 항상 어디 갔다 오면 제일 먼저 달려나오는 초롱군. 고마워.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이 2016.05.10 1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힐링이 되는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초롱군이 건강한 이유를 알 것 같아요.ㅎㅎㅎ

    • 적묘 2016.05.11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이님 정작 초롱군이 가장 좋아하는 곳은 소파, 침대, 박스 안
      ^^ 정원은 정말 잠깐 나갔다가 그대로 소파 위로 가곤 한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881
Today228
Total5,864,22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