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2005년으로 타임슬립!!!

그때부터 이미 간때문에 +_+

고양이들이 신났었지요 ㅎㅎㅎ

간 때문에

지붕 위 고양이들과 친해지기도 했구요!!!

다 간때문인거죠 +_+




꽤나 거리를 유지했던

지붕위 냥이들의


이런 살가운 기다림 +_+



하나 둘 다가오는 거리!!!


유독 자꾸만

전쟁에서 져서..;;;
영역싸움에서 힘들게 버티던 노랑이..;;
이때는 너무 말라버렸어요..ㅠㅠ



약육강식의 세계...

포동포동하고 터럭이 깨끗하면

승자!!!



그때 자주 보던 아이들이 대략

7,8마리였어요




유난히 눈길을 잡던 고양이가

단발 머리 곱게 한

단이!!



그리고 어느순간 등장한 턱시도 고양이도 있었지요


아아..

역시 추억은 방울방울
발그레..//////




요런 건 말이죠 ^^

일부러 좀 샀었답니다.

단백질이 넘 부족하기도 하고
어차피 순대 사면 간을 섞어주니까요

좀 남겨왔었어요



난간 너머로

간 한 조각을 슬...밀어주면


요렇게 애들이 반응이 좋은데
이렇게 작은 것 하나에




한번 정도

길고양이 삶에서
깨끗하고 맛난 것도 먹고
좋은 사람도 만나고

사진도 한번 찍히고..
그래야 괜찮은 길냥이 삶이 아닐까 싶어서.ㅡ.ㅡ;;;




그 속에서도

편애가 심하게 드러나는..;;
단이에 대한 제 일편단심이랄까요?



2011/08/17 - [적묘의 강아지 이야기] 진돗개 엄마도 육아에 지친다!!!
2011/08/16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그냥 그런 가을을 꿈꾸다
2011/08/08 - [지붕위 고양이] 햇볕은 쨍쨍 사료알은 반짝!!
2011/07/27 - [지붕위 고양이] 폭풍성장과 아기냥들의 근황

2011/07/30 - [철거촌 고양이] 부서진 문을 열고, 무너진 담을 넘어
2011/07/05 - [지붕위 고양이] 먹튀와 안습사진 종결자 등극
2011/07/07 - [지붕위 노란고양이] 해줄 수 있으니까
2011/07/13 - [지붕위 고양이] 비오는 날도 밥은 먹어야죠!

2011/07/1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2003년에 뭐하셨어요?
2011/06/30 - [지붕위 고양이] 보고싶은 초롱미니미도 먹튀고양이??
2011/07/07 - [지붕위 노란고양이] 해줄 수 있으니까
2011/06/2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모델묘 뉴이의 추억은 방울방울



3줄 요약

1. 순대를 봐도 떠오르는 지붕 위 고양이들, 2005년 어느 봄날

2. 단이와 뉴이를 마음에 두고 있었던 건, 그때는 초롱군만 같이 살았었거든요 ^^;;

3. 지금은 다들 어드메 있으려나요....초롱군은 역시나 쇼파 뒤쪽에서 졸고 있겠지만....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arden0817 2011.08.23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좋은하루되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92
Today482
Total5,923,84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