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또 말하자면..

무려...

2005년 어느 날..

갸우뚱 이쁘게
꽃이불위에서 포즈 잡고 있는

깜찍양 되시겠슴다!!!




요때만해도 얼마나 애교가
하늘을 찌르고 땅을 팠는지!!!



아..;; 잠옷은 잊어주시옵고..;
옆구리에 쏙 붙어있곤 했지요



요렇게 새초롬한

아가씨였던 깜찍양!!!



사실 이날..;;;



요런 짓을 저질렀답니다


예전 조막만할 때

기냥 들락날락 하던 때를 생각했는지

점프해서 들어가려다가!!!!


도저히 왜 이런 상황이 되었는지
상황 파악을 못하고 있는 깜찍양...




내 놀이터가 없어졌어요!!!
빨리 다시 만들어 줘요

우엥 하고 크게 울었다는 후문이..;;;


에또...요즘은 자는 포즈도 변했답니다..;;;




2011/08/07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7살 깜찍양의 폭풍성장을 디카북/포토북에 담다
2011/07/31 - [적묘의 사진정리tip] 고양이와 10년 포토북, 디카북 구상과정
2011/07/26 - [적묘의 사진tip] 고양이 몰카를 위한 망원렌즈의 필요성 pl2+40-150mm
2011/06/24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2005년의 초롱군은 짝퉁 퓨마
2011/06/02 - [권태기의 고양이] 너무 늦었잖아요
2011/05/26 - [고양이간식] 깜찍양은 혀말기 우성인자 보유묘

2011/06/01 - [고양이가 꾹꾹이를 할때] 가슴이 아픈 이유
2011/05/12 - [마징가 변신] 고양이가 하악하고 싶을 때!!!
2011/05/09 - [고양이의 저주] 여행필수품.고양이 챙기셨지요?
2011/04/01 - [만우절고양이] 깜찍양의 실체는 하악하악

2010/12/22 - [쇼핑백 놀이의 종결자] 당연지사
2010/10/0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오빠가 피곤한 이유
2010/10/06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패륜난투극을 부르는 개다래나무
2010/12/03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고양이 인내심 레벨테스트
2010/12/15 - [흑백논리] 혹은 깔맞춤에 대한 논쟁



3줄 요약

1. 저 도자기..;; 엄마가 꽤나 아끼던 한쌍 짜리였다는 거!!!

2. 시침뚝의 대가 중 대가인 깜찍양은~ 참새도 두번이나 잡아왔죠

3. 더이상 옆구리에 찰싹 붙진 않아요..ㅠㅠ 늠 잘 키웠어요.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84
Today245
Total5,870,20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