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박스에

초롱군이 자진해서 들어가려고 하네요

아오..ㅠㅠ

적나라한 사이즈샷!!!

어쩜 좋아!!!!







모서리에 부비부비




앞발로 톡톡


머리를 깊숙히 푸욱


푸욱...

깊이..


푸욱..;;;;




역시 대두였던겨!!!




호오~~

그 이유는 바로 이것!!!



캣닙을 추수할 때가 되었어요



꽃을 통째로 줄기를 잘라서

말렸습니다.

근데 이때 씨가 떨어질 수 있으니까요
이렇게 박스 안에서 말리면
씨를 쉽게 거둘 수 있답니다.




바삭바삭해지면!!!

손으로 쓱 훝어서 부스러뜨려줍니다.


그 향이 남아 있으니 이렇게
초롱군이 신나게 박스를 탐닉하는거지요~





완성!!!

작은 봉지에 나눠 담아줍니다.
줄기는 따로 긴 비닐봉지에 보관했어요.


자아 +_+

그럼 얘네는 어떻게 사용하느냐!!!



이렇게 친구님 호텔에도 좀 배달가고

-고양이의 스트레스 해소에 좋거든요





철거촌 고양이들 만나러 갔을 때도 가져갔어요
원래도 저에게 좀 살가운 고양이였지만
이렇게 털썩 무릎에 대고
드러누울 줄이야..;;;;



심하면....이정도로 좋아합니다 +_+

눈빛은 경계하는데 발라당은 할 수 밖에 없는 상황?





2011/07/28 - [철거촌 고양이] 묘생의 쓴맛짠맛 딩굴딩굴한 맛
2011/07/2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러시안 블루 낚시 미끼로는 크리스탈!
2011/07/27 - [지붕위 고양이] 폭풍성장과 아기냥들의 근황
2011/07/27 - [철거촌 고양이 이야기] 서글픈 숨은그림찾기

2011/05/27 - [캣닙 반응탐구]페르시안 고양이의 장미빛 혀
2011/07/09 - [나오젬마님네 아메숏,유메]캣닙 무반응 고양이
2011/07/06 - [적묘의 캣닙이야기] 에로에로~고양이 여름 보양식
2011/07/04 - [캣닙교환] 오가는 택배 속에 고양이는 행~보옥 +_+

2011/04/29 - [적묘의 고양이 키우기] 캣닙은 셀프입니다
2011/05/23 - [캣닙의 효능] 아메숏도 직립보행
2011/03/19 - [농사의 즐거움] 모든 고양이를 위한 개박하
2011/03/10 - [개박하농사]고양이를 위해 농심으로 대동단결!
2011/05/10 - [부처님오신날] 채식고양이는 개박하를 먹지요~
2011/04/30 - [초식남] 고양이의 욕망은 초록색이다





3줄 요약

1. 캣닙, 개박하는 꽃채로 말리면 향이 더 짙어진답니다 

2. 씨는 아주 작기 떄문에 고양이가 삼키지 않게 조심해주세요.

3. 캣닙에 대한 반응은 개묘차가 아주 큽니다~ 사진의 아이들 반응도가 높지요~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클릭으로 길냥이 한끼를 도울 수 있어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연이 2011.07.31 1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계하며 발라당~~~~~~~~~~
    고양이도 이성과 본능사이에서 고민하는군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풋!!!!!!!!!
    귀엽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

    • 적묘 2011.08.01 2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늘연이님 아마도...이성 앞에서 자존심 내세우는 거창함은
      인간에게 있는 것으로 충분하겠지요 ㅎㅎㅎ

      전 사실 그만한 자존심도 없는가봅니다~~~

      고양이들이 그렇게 팅겨도 가까이 자꾸 들이댑니다!

  2. 이니미니 2011.08.09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엔 저거 돌돌 말아서 대략 테니스 공만한 싸이즈로 만들어 놓은 거 있던데.... 우리집 냥이는 몇 번 핥고 나면 별 관심 없다는;;;;; 맨날 여기서 구경만하다가, 아 나도 사진을 저렇게 찍어야지 하다가, 아 카메라 살 돈이 없어ㅠ 라고 좌절하다가- 결국엔 코멘트만 하나 남기고 갑니다 ㅎㅎㅎ

    • 적묘 2011.08.09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니미니님 고양이에 따라서 반응이 너무 다르니까

      좌절하는 경우도 꽤나 있답니다 ㅎㅎㅎ

      몽실양같은경우는 6살 넘으니까 좀 좋아하더라구요.

      그나저나~~~ 카메라는 돈 없을때 고민해서 지르는 맛이지요..ㅠㅠ 항상 돈 없을때 지르고 있습니다앗!

  3. 이니미니 2011.08.13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흐흐흐흐 그렇게 말씀하시면 저는 삼성 NX 11 이 너무 탐나잖아요ㅠㅠㅠㅠㅠ (이러다 신용불량자 되면 부추기신 적묘님 책임;;;;)

  4. 2011.08.18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 캣잎은 올해는 꽃을 안피웠어요......ㅠㅠ 왜지요?( '') 왜지요? (''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881
Today0
Total5,863,99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