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농담 치명적 스킨향
무너져가는 널 뒤로 한 채 돌아선다

널 유혹하는 나의 눈빛은
날 버린 그녀를 대신하는 차가운 복수





난 그대를 뒤흔드는 사랑의 종착역 순정마초
날 가지려 해도 날 잡으려 해도
달밤의 미스테리 옴므파탈



난 그대를 정복하는 사랑의 파괴자 순정마초

나의 사랑을 버린 그대를 잊지 못 한
죽은 심장 상처난 백합
순정마초



거울을 보며 머리를 빗으며
내게 흠뻑 빠진 그대들을 응시한다

난 그대를 뒤흔드는 사랑의 종착역 순정마초
날 가지려 해도 날 잡으려 해도
달밤의 미스테리 옴므파탈



순정마초의 실체는..


곱게 두 발 모으고

그녀들을 응시하지요




이불 속에서!!!

그녀들보다 더욱더 사랑하는

포근포근
따끈따끈
이불 속에서

이별을 슬퍼하며

옴므파탈로 변신하는 거랍니다 +_+


2011/07/23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백묘백색 매력 모자이크
2011/07/25 - [철거촌 고양이] 2011년 7월, 많이 울었던 날
2011/07/21 - [적묘의 사진tip] 고양이 10년을 포토북으로 정리하기 [찍스 디카북]
2011/07/19 - [칠지도님네 페르시안모녀] 고양이는 인테리어 종결자!!
2011/07/15 - [여우님네 새침+에버] 파전에 고추튀김은 옵션 +_+
2011/07/1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2003년에 뭐하셨어요?

2011/07/13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혀로 코파기의 달인
2011/07/21 - [고양이와 세탁기] 해리포터는 못하는 마술!
2011/07/06 - [적묘의 사진 tip] 2003년에도 고양이의 눈을 담았다!!
2011/06/24 - [지붕위 고양이] 2004~2005년 길냥이 사료셔틀 기록
2011/05/15 - [시간의 정의] 세마리 고양이의 주말 오후란



3둘 요약

1. 10년이 넘도록 너하나 바라보게 만드는 치명적 유혹의 초롱군

2. 다들 변하고 떠나도 여전히 내 곁에 있는 건 역시 순정마초여서?

3. 달밤의 미스테리 옴므파탈, 2003년 니콘 3100, 300만 화소의 추억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손가락 추천에 항상 감사드립니다 꾸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8.18 14: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초롱이 이불속의 몽롱한 눈빛, 너무 마음 떨려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32
Today223
Total5,895,04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