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은 잔재가 되고

전봇대는 누워있다

먹을 곳도 없는 이곳에

남아 있는 이유는

그저 갈 곳이 없기 때문


 



힘든 날들에

낯익은 얼굴과 한줌 사료는

무엇보다 반갑다




더이상 이곳에서 먹을 것을 찾을 수 없는 줄 알지만

갈 곳을 찾지 못하기에 그저 머물러 있다




낯선 사람들과 카메라 앞에서도

이제 생존이 먼저




윤기가 사라진 거칠한 터럭에

갈라진 발바닥

반쪽이 된 얼굴





그래도 아는 이가 왔다고

마음 놓고 몸을 뉘고 한숨인양 한탄인양
하품 한번 서비스 한다



어느 새

나는 아스팔트 바닥에 주저 앉아있고

턱시도는 몸을 기댄다





깊게 깨물린 목덜미의 피떡 상처와

머리 꼭대기까지 꽉꽉 물린 자국

너덜너덜해진 귀까지...



딱딱한 발바닥과 망가진 발톱




너의 쓴맛짠맛 묘생을
나는 그저 오늘 딩굴딩굴맛으로 기억하고 싶다

내일은 이곳 마저 기약할 수 없으니...

2011/07/27 - [철거촌 고양이 이야기] 서글픈 숨은그림찾기
2011/07/25 - [철거촌 고양이] 2011년 7월, 많이 울었던 날
2011/07/23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백묘백색 매력 모자이크
2011/07/27 - [지붕위 고양이] 폭풍성장과 아기냥들의 근황
2011/07/06 - [철거촌 고양이] 발은 시려도 맘은 따뜻했던 눈오는 날의 기억

2011/07/01 - [철거촌 고양이들] 적묘, 증명사진을 담다
2011/06/30 - [철거촌 고양이] 까칠하기 사포 도배한 가면삼색냥
2011/06/29 - [철거촌 고양이] 녹색계단 위 아래의 비밀
2011/06/22 - [철거촌 고양이] 녹색계단의 어색한 야옹야옹
2011/06/22 - [철거촌 고양이] 날아라. TNR 노랑고양이

2011/06/05 - [철거촌 고양이] 적묘와의 거리, 밀당을 즐기다
2011/06/06 - [철거촌 고양이] 유리 카펫 위의 차력고양이
2011/06/01 - [철거촌 고양이] 넘사벽을 넘어 보려는 몸부림
2011/06/16 - [철거촌과 지붕] 길고양이와의 거리두기에 대한 고민
2011/06/17 - [철거촌 고양이] 서로, 길들이지 않기로 해



3줄 요약

1. 하아.... 멀리서 달려와 부비적.. 사실, 우리 서로 길들일 시간이 없었는데

2. 비정상적인 경우입니다. 길냥이는 이렇게 사람에게 의지하지 않아요..ㅠㅠ

3. 묘생의 쓴맛, 그리고 사료맛에 딩굴딩굴맛을 첨가해봅니다.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대흥동 | 대흥역 6호선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8.02 2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1.08.02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때의님 헉..;; 혼자 마시는 술은 독이 되기도 하지요.

      즐거운 마음으로 함께 하는 술이 아니면
      우울함이 배가 된다고 해요!!!

      그러니 +_+ 맛살과 함께 맛나게 드시길...

      가끔은이 아니라 꽤나 자주
      세상은 제가 생각하는 것과는 다르게 돌아간다는걸
      느끼는 거지요..그게 다랍니다.

      추천 항상 감사합니다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881
Today0
Total5,863,99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