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이 달라졌나


바람이 달라졌나


처서가 지났으니








한여름 추수를 끝낸


캣닙은 한번 더 추수를 기다리고 있고~








몽실양이 바라보는 화단에는


새들과 벌들이 열심히 날아다니는 중이고








하얗게 피어내던 연꽃은

어느새 연밥으로 가득








씨가 익어가고


가을볕이 좋은







햇살이 여름보다 뜨겁고

바람은 건조해지는 요즘


몽실양의 선호 자리는







요기 화분 사이의 그늘자리








화분이 작은게 아닙니다.


몽실이가 커졌어..;;;;


레알 


ㅂ ㅂ ㅂ ㄱ






인정...


ㅇ ㅈ ㅇ ㅇ ㅈ


입니다..;; 



ㅠㅠ  이거 실화냐..










더 늘어납니다...



원래..저거 반만 했는데..;;



8개월 경에 데려와서 13년 동안 저만큼 키웠으니


성공한건가요










물론..압축률도 좋습니다.

탄성도 좋아요~~~


13년 할묘니치곤 발랄발랄










가볍게 산책하러 갑니다.



화단 산책은 즐거움이죠








어릴 땐 4층 옥상에서 옆 건물쪽으로 해서 뛰어내려

주차장에서 찾은 적도 있는 몽실양


이젠 철들어서 그런 짓 안합니다.









몽실 할묘니~~


내려오세요~~~










햇살 너무 뜨거우니

우리 들어가자구요~



들어갑시다!!!


간식 +_+ 주고 부비부비도 해줄께~~~







2017/03/29 - [적묘의 고양이]적절한 고양이의 크기는? 18살 노묘는 언제까지 크나요?

2012/02/03 - [적묘의 고양이]적당한 기럭지와 뛰어난 압축률

2018/08/09 - [적묘의 고양이]몽실양은 길다,계단을 조심하세요,부비트랩,13살고양이

2018/08/17 - [적묘의 고양이]14살 턱시도 고양이와 잘 어울리는 꽃, 부겐빌레아가 있는 풍경

2018/08/01 - [적묘의 고양이]폭염,옥상정원 현황, 능소화, 문주란, 연꽃,13살 고양이,러블 몽실양


2018/05/14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3종세트,옥상정원,매실,천리향,보리수,철쭉,자몽꽃

2018/04/27 - [적묘의 고양이]19살고양이,초롱 묘르신의 캣닙취향, 싱싱한 개박하가 왔어요.

2018/02/12 - [적묘의 고양이]13살 노묘가 막내일 때,극한직업, 막내고양이,러블 몽실

2017/07/03 - [적묘의 고양이]고양이는 바쁜 벌꿀이 아니니까 쉬어도 괜찮아.연꽃과 꿀벌







3줄 요약

1. 우리집 막내는 13살, 13년 동안 꾸준히 자라서 무럭무럭 화분만해졌네요.

 

2. 햇살은 뜨겁고 바람은 시원한데, 아직은 습도가 좀 높아요. 8월이 끝나갑니다.

 

 
3. 어찌나 더웠는지 이제야 살짝.. 고양이들이 움직입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553
Today410
Total5,984,38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