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실히 7월 중순

대략 초복을 기점으로


고양이들의 녹아내림 현상이

 심화 중







장마 때는 그냥

냥무룩 느낌이었는데


 





햇살 비칠 때는

그래도 좀 쫒아올라오기도 하고

놀아달라고도 하고


그러더니만...







미친 한여름 더위가 다가오는 요즘,

햇살에 색이 바래기 시작하는

수국이 안타까워질 무렵







햇살에 신나게 영글어가는 열매들과는

사뭇 다르게








선풍기에서 앞발을 못 떼고

마룻바닥에서 배를 못 떼는거죠








게다가..


우리집 고양이들은

3종세트가 모두 좀

단모종 치고는 털이 길어요.


죄다 짝퉁이 가풍인겨..ㅡㅡ;;






점점...


우아함과 100만년으로 

광속으로 멀어지고 있는


노묘세트들







그래도 여전히 오빠는 

여동생털을 할짝 할짝 중







아...;;; 

그러고 보니 제 블로그 검색 유입어에

여동생털이 있던데


..... 

건전한 내용입니다.







오빠나 여동생이나

터럭이 그냥 수북수북하다보니~


얘네 정말 단모종치고는 참 길어요







게다가 초롱군은 

언제나 


여동생들 그루밍 담당이었으니까요

초롱군이 열심히 하지 않으면

오빠 대신 집사가 다 해야함


초롱군 홧팅~~~~








2016/07/22 - [적묘의 고양이]노묘 종합증세, 무목증 및 박스일체화 무기력증

2016/07/12 - [적묘의 고양이]완벽D라인,12살 노묘의 운동법, 월간낚시,파닥파닥

2016/07/11 - [적묘의 고양이]짝퉁 퓨마로 변신하는 이유,마룻바닥의 미학

2016/07/10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 주말 세수의 부당한 이유에 대한 고찰

2016/07/07 - [적묘의 고양이]영역확장 과정, 11살 고무고무 러시안 블루

2012/03/08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블루의 참맛을 아는 턱시도고양이

2016/06/27 - [적묘의 고양이]위아래없는17살 오빠와 11살 여동생의 캣닙전쟁


2016/07/01 - [적묘의 고양이]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당신,고양이 온도계 작동 중

2016/06/07 - [적묘의 고양이]발 끝에 러시안블루가 녹는 점,발페티쉬 변태?

2016/06/20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는 여름여름,초롱군의 녹는 점

2011/10/03 - [적묘의 고양이들] 오빠의 애정표현, 키스가 줄었어요

2010/10/0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오빠가 피곤한 이유

2010/10/06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패륜난투극을 부르는 개다래나무

2011/04/06 - [환절기고양이털]본격적인 고양이 학대!!








3줄 요약


1. 깜찍양은 순서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2. 같이 마룻바닥에 누워있다 보면.. 뭐지? 왜 하루가 끝난거지???


3. 예쁜 초롱 할아버지, 여동생들 그루밍만 하지 말구 니 눈꼽도 떼자 +_+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640
Today56
Total5,946,60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