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롱군과 17년을 살면서

이제사 알아챈 것

아...아...


오른발잡이었습니다 +_+

제가 100% 오른손잡이인데

인간만 오른손잡이 확율이 높고

동물은 50 대 50인데

고양이는 암컷은 대부분 오른손잡이, 수컷은 왼손잡이래요.


초롱군은 수컷, 오른손잡이 +_+





눅진눅진한

녹는 점에서 앞발 쭈욱도 





엇 발톱 좀 다듬으셔야겠어용~

예전엔 기냥 팍팍 지가 알아서 하던 것들

이젠 하나하나 다 신경쓰이네요





오늘따라

종일 안 보이더니


이제사 나와서

밤 9시? 10시?





아...사실 집사도 너무 더워서

오늘은 에어컨 있는 곳으로 피서다녀왔다죠


친구님 만나서 이런저런 상담도 좀 하고

이야기도 좀 하고




털코트 입은 짐승에겐

힘든 여름...


머리카락도 다 무겁게 느껴지는 요즘 더위





왔는감?


눈을 동그랗게 한번 떠주고...


요즘 칼눈보다 더 자주 보는 듯한

초롱군의 이 검은 눈동자는

밤, 거실 실내광으로 찍어서 그래요.


낮엔 아예 소파 그늘 아래로 들어가서

안나오니까요~







주로 사용하는 

오른발만 툭 올려놓고






아님 바닥으로 내려가

마룻바닥에서 체면적을 있는대로 

넓혀 놓고서는

또 오른발로 턱을 굅니다~





그냥 보고 있어도

항상 지루하지 않은

한가롭지 않은데 한가롭게 만드는 

고양이의 마법


그리고, 둔한 집사는 이제야 알았단 걸 비밀로 하기~


아하~ 오른발잡이었구나~





2016/07/10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 주말 세수의 부당한 이유에 대한 고찰

2016/07/08 - [적묘의 고양이]집사, 그만 찍지? 매그니토로 변신한 이유

2016/03/26 - [적묘의 고양이]노묘 초롱군 회춘, 맹렬한 채터링 이유는? chattering

2016/03/18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달라지지 않은 것과 달라진 것

2015/08/03 - [적묘의 고양이]12년 전 초롱군과 2015년 초롱옹, 노묘에 나이를 묻다

2013/11/29 - [적묘의 고양이]진리의 노랑둥이와 흔한 밀당 일지, 2005년

2012/11/13 - [적묘의 고양이]깨물깨물 고양이 집사의 품격


2012/03/23 - [적묘의 고양이]꼬리와 찹쌀떡의 조인트에 대한 단상

2012/03/12 - [적묘의 고양이]살랑살랑 고양이 꼬리는 잠들지 않는다

2012/01/21 - [적묘의 고양이]주말모드로 변신! 계획은 떡실신 +ㅅ+

2012/01/20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은 네일샾에 가지 않는다~

2016/07/27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마룻바닥 미학,고양이의 녹는 점

2016/07/22 - [적묘의 고양이]노묘 종합증세, 무목증 및 박스일체화 무기력증

2016/07/11 - [적묘의 고양이]짝퉁 퓨마로 변신하는 이유,마룻바닥의 미학

2016/07/12 - [적묘의 고양이]완벽D라인,12살 노묘의 운동법, 월간낚시,파닥파닥




3줄 요약

1. 앞발을 쓰는 걸 보기 힘드네요. 요즘은 제대로 녹는 것만 보여줘요.


2. 기지개와 장난도 모두 오른발이 먼저 나오는 걸, 이제야 알았어요 +_+


3. 사실, 알아볼 필욘 없는데 갑자기 인식하니까 재미있네요~


카카오채널에서  친구+구독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6
Today296
Total5,966,35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