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겁다

누웠다

멈췄다

녹았다








눈동자만 

데굴데굴

 




오오 고개를 들었다!!!!







녹은 줄 알았더니

앞발을 움직이는 걸?






그저 

가만히 내려놓기






하기사


세수할 기운도 없어서

눈꼽을 주렁주렁 달고 다니는 걸~





셔터 소리도

집사 목소리도


귀찮아지는 더위 속에서







다시 쭈욱






쫘아아아아악!!!!!


녹아내린다






내 찹쌀떡







씨를 뿌리고 다녀온

캣닙이 무성히 올라오고 

꽃이 피는 시간

3주




거진 3주일 동안의 나들이를 끝내고 돌아온

불충한 집사의 발소리에

냉큼 계단까지 성큼 내려오는





그리고 가만히 눈을 마주치는 

내 고양이~







햇살이 뜨겁다고

다리가 아프다고

정원에 따라오지 않는

초롱군을 위해서


오늘은 캣닙을 속아내줘야지~~


초롱군의 녹는 점은 존중해줘야지

그러니 캣닙을 따서 같이 마룻바닥 위에서 딩굴딩굴해야지~







2016/06/07 - [적묘의 고양이]발 끝에 러시안블루가 녹는 점,발페티쉬 변태?

2016/06/18 - [적묘의 고양이]컴백홈 인사, 무사히 잘 다녀왔습니다 ^ㅅ^

2016/06/03 - [적묘의 고양이]쥐잡기를 포기한 도시 고양이와 쥐가출 기원 +_+

2016/05/31 - [적묘의 고양이]느른한 오후 17살 노묘의 시선,거실 인테리어 필수소품

2016/05/20 - [적묘의 고양이]17살 고양이,노묘의 여름나기 그리고 캣닙반응 변화탐구

2016/05/10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는 정원을 산책한다, 빛의 속도로 컴백

2016/04/25 - [적묘의 고양이]봄날 노묘들의 치명적 전염병, 불치병 하품

2016/02/15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 연휴 털관리와 하악하악


2016/02/18 - [적묘의 고양이]16살 초롱군 노묘 장수비결

2015/08/03 - [적묘의 고양이]12년 전 초롱군과 2015년 초롱옹, 노묘에 나이를 묻다

2011/07/15 - [고양이와 딸기의 상관관계] 초롱군을 낚는 미끼!

2014/05/28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과 함께 있는 시간의 소중함

2011/06/26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장마와 태풍 중에도 꽃은 피고

2010/08/22 - [고양이의 주말미션] 4단계 수면유도-당신도 할 수 있다!!!

2010/12/11 - [고양이의 설득] 넘어갈 수 밖에 없는 이유





3줄 요약


1. 내 늙은 고양이님께 캣닙을 따다 드리오리다~


2. 같이 마룻바닥에 누워있다 보면..어느새 반나절이 흘러가죠.


3. 절룩거리면서도 계단 아래까지 마중나온 예쁜 초롱 할아버지, 눈꼽은 떼자 +_+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70
Today104
Total5,969,65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