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말에 가볍게 들고 나간 적묘가

가볍게..... 20일 만에 집으로 돌아오니


울 러블러블한 러시안블루 몽실양은

더위에 힘들어 

아는 척은 눈이랑 귀 끝으로만 까딱!!






다가오나 했더니..

몸만 살짝 틀어준다






탐스러운 수국이 가득 피었는데

어딜 그렇게 다녀왔냐고


벌써 백합은 다 피고 지고 말았다고






저 꽃보다 예쁜 고양이도

더워서 꼼짝하기 싫은


따가운 햇살과

지겨운 장마도 곧 시작된다고







게다가 수국만 핀게 아니라면서






씨 뿌려놓고 간 캣닙도

벌써 한가득 꽃이 피어

수확할 때가 다가온다고







쑥쑥 자라서

화분 몇 개가 가득 차서

또 몇 년간은 걱정없이 농사 지을 수 있노라고





선인장과 사랑초가

한가득인데






꽃이 매년 피고 지듯이

삶도 그렇다고


여름도 더웠다가

가을이 오는 거라고


그러니 집에 잘 돌아왔노라고...





2016/06/03 - [적묘의 고양이]쥐잡기를 포기한 도시 고양이와 쥐가출 기원 +_+

2016/06/02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 계단운동,feat 닭가슴살 간식

2016/05/26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블루 몽실양의 미학,최후의 만찬을 좋아하는 이유

2016/05/20 - [적묘의 고양이]17살 고양이,노묘의 여름나기 그리고 캣닙반응 변화탐구

2016/05/19 - [적묘의 고양이]정원의 함박꽃,앉으면 모란, 서면 작약, 걸으면 백합이라

2016/05/12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를 어안렌즈로 담다,feat 간식

2016/05/10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는 정원을 산책한다, 빛의 속도로 컴백

2016/05/04 - [적묘의 고양이]러블 봄날 초록 정원의 몽실양


2016/05/03 -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쓰담쓰담,노묘들과 아버지의 손길

2016/04/27 - [적묘의 고양이]러블러블 몽실양도 하품 중

2016/04/18 - [적묘의 고양이]11살 러시안블루, 회색고양이의 억울한 포스

2016/06/07 - [적묘의 고양이]발 끝에 러시안블루가 녹는 점,발페티쉬 변태?

2014/07/03 - [적묘의 고양이] 고양이를 유혹하는 캣그라스의 비밀, 캣그라스 재배법

2011/10/18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 블루, 인연의 순간

2012/03/08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블루의 참맛을 아는 턱시도고양이





3줄 요약


1. 눈감으면 코베어간다는 그 무서운 서울~ 잘 다녀왔습니다.


2. 여름이 담뿍 물든 옥상정원!! 무섭게 자라난 캣입들은 곧 수확예정!


3. 절룩거리면서도 계단 아래까지 마중나온 예쁜 초롱 할아버지 사진은 다음에~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55
Today1,325
Total5,890,75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