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면

초롱군은 조금 발랄해집니다.


그래도 역시 급작스레 찾아오는

꽃샘추위는 무진장 싫을 수 밖에 없지만요


햇살이 내리쬘 때는

절룩거리는 다리로

열심히 계단을 올라와


옥상에서 눈부셔 하면서도

잠깐 같이 시간을 보냅니다.









초롱군의 꼬리는

참~~~~


자유롭게 움직이지요~


잡고 싶어지는 꼬리~~~







노란 무늬가 있는 꼬리

그리고 노란 꽃이 가득 핀

산수유 나무가 있는 정원






요기


아직 새 싹을 틔우지도 않은

석류 나무에 자리 잡은


회색분자!!!


이놈의 직박구리 또 나왔네요.







갑자기 계단으로 내려가려던

초롱군!!!







맹렬하게 채터링을 시작했습니다!!!

수다라고도 번역되는 채터링


기계가 내는 반복적인 소음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chattering







고양이에게 있어서 채터링이란 것은

사냥감을 발견했을 때


본능적으로 반복적인 소리를 내는 것이랍니다.


진짜 오랜만에 초롱군의 채터링 소리를 들었어요.


약간 새소리 같기도 하고

반복적인 까아~ 까아~ 그런 느낌도 있고








산수유 나무 옆의

석류 나무






계단으로 내려가려다


임시 화장실을 추가로 만드려고

들고 온 박스 안에 자리잡고


눈을 떼지 못하는 초롱군








물론...


직박구리는 신경 안씁니다..;;;








초롱군은 그새 흥분이 극에 달해서

순간적으로 코가 빨갛게!!!







귀가 위로 위로~


몽실양은 하도 자주 오는 직박구리라서

그냥 어슬렁대기만 하고 있네요.






마지막으로 한번 더 채터링..



이것이 시간의 힘..;;


예전에 그냥 막 뛰어 나가서

새를 못 잡아도

화단으로 올라가긴 했었는데


이젠 그냥 아 신경은 쓰이는데 저걸 어째 


그런 정도로 채터링만 해보네요.






깜찍양은 계단 모퉁이에서 대기 하고 있었는데

뭐야 뭐야 하면서 들여다 보고 있더니..;;


초롱군이 계단을 절룩이면서 내려가니까


그냥 에휴..저놈의 새들..


그런 느낌으로

초롱군을 따라 다시 포근한 낮잠 속으로 들어갔답니다~~~



말 그대로 봄이 오니

초롱군이 회춘하네요.


다만 채터링만 회춘 중 ^^;;;









2016/03/25 - [적묘의 고양이]11살 몽실양 봄날, 따뜻한 의자 위에서 발라당 깨꼬닥

2016/03/22 - [적묘의 고양이]팻로스 증후군에 대한 마음의 준비, 몽실양의 경우

2016/03/20 - [적묘의 고양이]11살 러블 몽실양의 무한반복, 집사 길들이기

2016/03/18 - [적묘의 고양이]17살 노묘,달라지지 않은 것과 달라진 것

2016/03/16 - [적묘의 고양이]무한도전 하품은 계속된다

2016/03/10 - [적묘의 고양이]문을 열면 봄이 와 있을거야

2016/03/13 - [적묘의 고양이]노랑둥이 초롱군, 노란 산수유~봄날에 돌아오다

2016/03/03 - [적묘의 고양이]봄이 업그레이드 되어 직박구리 폴더 열립니다.


2013/07/16 - [적묘의 페루]고양이 꼬리를 탐하는 나쁜 손을 피해 꽃밭에 숨다

2013/09/01 - [적묘의 페루]고양이 꼬리와 나쁜 손~느낌 아니까~

2012/03/23 - [적묘의 고양이]꼬리와 찹쌀떡의 조인트에 대한 단상

2012/03/12 - [적묘의 고양이]살랑살랑 고양이 꼬리는 잠들지 않는다

2011/10/07 - [적묘의 고양이들]남자라면 핫핑크,고양이라면 발사랑 +_+

2012/03/09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 블루 몽실양과 과거를 추억하다

2012/01/20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은 네일샾에 가지 않는다~

2012/01/21 - [적묘의 고양이]주말모드로 변신! 계획은 떡실신 +ㅅ+





3줄 요약

1. 채터링도 오랜만에 하는 걸보니 봄은 봄이군요!!!

2. 뒷다리를 절룩이는 걸 보면 마음이 아파요.


3. 같이 나이를 먹어가는 사이..다리가 아픈 것도 같네..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공감 하트♥ 클릭으로 적묘에게 포스팅 파워충전을 해주세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냐옹 2016.03.27 2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ㅎ
    초롱군
    채터링 모습에서도 연륜이 풍기네요
    채터링할때 보면 고양이가 타고난 사냥꾼같죠
    칵칵대대가 씰룩씰룩하며 어느 순간 휙 날아가서
    덮치는거 보면 감탄하기도 한다는...
    그러고 보면 고양이들은 참 집사의 혼을 쏙 빼놓는
    요~물이 확실해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6
Today256
Total5,966,31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