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롱군이나 깜찍양은

둘이서 잘 붙어 있거든요.


근데 몽실양은 제가 왔다갔다 하면

쪼르르르르 쫒아오기도 하고

먼저 올라와서


야옹 야옹


이런 눈빛이

이런 소리가

이런 고양이

사라진다면....






옥상 정원문


키만 좀더 크면

지가 직접 열거 같음..;;


그렇게 클 때까지 같이 못 살아서

문고리만 봐도 눈물 울컥 쏟아지지 않을까...






안 열어줌

삐짐 표정

삐짐 자세

삐짐 꼬리

삐짐 쫑긋





어케 아냐구요?

빼꼼이 문을 열어주면


갑자기 쑤욱 길어집니다!!!!


요런거 생각 절로 절로 나겠구나






폴짝 올라가서

의자 위에서 딩굴딩굴


 




봄햇살에는 뽕 성분이 있나봅니다~


맛이 간 거같아요..;;;







봄 햇살만 봐도


요 니스칠 벗겨진 의자만 봐도



몽실이가 생각나곘지.






회색으로 발라당 발라당 잘하는

고양이만 봐도





눈동자 가득 빛을 안고

칼날을 세우면


무섭지도 않은 카리스마 있어보이니 좋냐면서~







자긴 그런거 모른다고 

고릉고릉 졸고 있는 


세상 만사 다 편한 우리 막내~~~







회색 털이 삐죽삐죽 나와있는

갈색 부드러운 곰젤리를 보면


꾹 잡고 발톱깍기가 세상에서 제일 쉬운 우리 막내 

몽실이가 생각나겠지.






기분좋게 들이대고


빗질 늠 좋아~~~


그릉그릉 하는...






봄철 털갈이에

유독 협조적인 우리 막내







수북수북

모아놓은 재미가 쏠쏠하던 저 털들이


언젠가


몽실이는 없이

털만 여기저기 보이면...


그땐 진짜 우울증보다 무서운 팻로스 증후군에

부들부들 떨고 있을지도






무엇보다 무서운 건..ㅡㅡ;;


박스 좋아하는 나에겐..


아마도 좀 큼지막한 박스만 봐도~


우오~~~







역시 사과박스 안에는


고양이가 들어 있는 것이 

정상적인 거지..하고 생각하겠지~






그리고 역시...


직박구리만 봐도


털색이 참 비슷한 것들끼리

디게도 안 좋아한다 그지?


하고 절로 말을 걸게 되겠지.


그렇게 하루하루 지나가다 보면

아무렇지 않게 다시


의자에 안게 되고

박스를 모으게 되고

회색 옷을 보면 널 생각할거야~







2016/03/20 - [적묘의 고양이]11살 러블 몽실양의 무한반복, 집사 길들이기

2016/03/16 - [적묘의 고양이]무한도전 하품은 계속된다

2016/03/10 - [적묘의 고양이]문을 열면 봄이 와 있을거야

2016/03/03 - [적묘의 고양이]봄이 업그레이드 되어 직박구리 폴더 열립니다.

2016/02/29 - [적묘의 고양이]무채색 자매 고양이를 건드리는 무채색 새,모노톤 3종 세트

2016/02/19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블루에게 찾아온 열한번째 봄, 몽실양

2016/02/15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 연휴 털관리와 하악하악


2015/12/05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 블루 몽실양은 추워도 옥상정원

2015/10/16 - [적묘의 고양이]몽실몽실 러시안블루 가을은 한가롭다

2015/10/14 - [적묘의 고양이]10살 러시안 블루, 낚시질하기 좋은 몽실양

2015/09/22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 블루를 행복하게 만드는 간식시간

2012/09/28 - [적묘의 고양이]추묘들은 가을 햇살에 창가 필수요소

2012/03/09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 블루 몽실양과 과거를 추억하다

2012/03/08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블루의 참맛을 아는 턱시도고양이







3줄 요약

1. 요즘 제일 절 부려먹고 있는 몽실양이랍니다~

2. 몽실양은 러시안 블루. 실제론 회색, 정말 회색옷 많은데..


3. 아프지만 말고,햇살 잘 놀다가 웃으면서 이별할 그날까지 행복하길!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공감 하트♥ 클릭으로 적묘에게 포스팅 파워충전을 해주세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냐옹 2016.03.22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네요
    어쨌든 사람과 고양이가 겪어내는 시간은 다르니까
    고양이는 고양이의 시간을 살고
    사람은 사람의 시간을 사니 말이죠...
    읽다보니 아침부터 눈물 나려고 하네요 ㅠㅠ
    아..그래도 몽실이 너무 예뻐요
    깜찍양 초롱군 사진도 부지런히 올려 주시구요
    적묘님네 삼종세트를 많은 사람들이 기억하면 그것도 좋은 일이겠죠

    • 적묘 2016.03.25 1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냐옹님 사진 찍고 정리하고...글 쓰고..
      부지런히 올리고 있는데도
      부지런히 올리는 게 힘드네요.
      그래도 게으르진 않은데

      ...
      돈되는 것도 아닌데 그래도 나름 열심히 하고 있어요.

      남는 건 이런 사진들 속의 추억뿐이겠지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1
Today575
Total5,997,48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