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볼리비아 일정은


리마-훌리아까-뿌노
-코파카바나-라파즈-우유니-수크레 

그리고 다시 그 반대 반복으로 


라파즈->  코파카바나 -> 뿌노 ->  훌리아까  -> 리마로

무사 귀환


리마-훌리아까 구간만 비행기를 탔고

나머진 다 버스였습니다.


비자는 페루 뿌노에서 받았고

아침에 받아서 바로 오후 버스 타고 

볼리비아의 코파카바나로 이동~


국경에서 도장찍어주는 관리가

아침에 받아서 바로 넘어왔다고 

빨리왔다고 해주더군요 ^^;;






내륙 국가인 볼리비아에

해군이 있는 유일한 이유


바로 이 해발 고도 3천이 넘는 곳 있는

티티카카 호수 때문이지요.


티티카카 호수 면적 : 8,135㎢ 전라북도 면적: 8,051 ㎢


대한민국의 10분의 1 크기 정도...






아무도 잠을 깨지 않은

이른 아침의 티티카카 호수를

바라본다는 것


두번 세번, 네번


그렇게 오가면서


그때마다 참 좋다고 

그때마다 참 곱고





예쁜 하늘에

구름을 안은 높은 호수에






햇살이 퍼지는 것을 바라보고

또 어둠이 내리는 것을

즐겨본다






춥고 건조한 밤과

덥고 뜨거운 낮이


하루에 4계절이 공존하는 고산에서는






급하게 움직이는 것은

모두 힘들다


천천히 걷고

천천히 이야기하고


천천히 숨을 들이쉬고 내쉰다






곧 아침을 가득 메울 사람들이

호수에서 

저마다 달의 섬으로 태양의 섬으로


길을 떠나겠지






그래서 이른 아침의

시간이 필요하다







가득 들어올 배들이 오기 전에


전망대를 바라보기도 하고

오리배들과

오리배들만큼 많은 오리들도 만나고







코파카바나의 장점은

싸다는 것


저렴한 방은 3천원정도부터

괜찮은 호텔이 만원에서 2만원 사이


물론...호수 전망으로...

고르면 가격은 좀더 비싸지겠지만




착한 가격은 음식도 마찬가지


남미의 티벳이라는 별명답게

가난한 나라의 음식은 풍족하다


상대적으로 적은 돈을 지불하고

음식은 푸짐하다





두텁고 큼직한 스테이크에

밥까지 그득


이렇게 해서 몇 천원이면 배부르게 먹을 수 있는 볼리비아.


장기 여행자들이 쉬어가기 좋은 곳이기도 하고

길게 쉬어가고 싶은 곳이기도 하다.






2015/12/02 - [적묘의 볼리비아]티티카카 근처 흔한 풍경들

2015/08/05 - [적묘의 터키tip]파묵칼레 석회봉 내려가기 팁!!!필수 준비물은?!,Pamukkale

2015/11/21 - [적묘의 모로코] 찜그릇 따진 모로코 음식을 즐기다.Tagine

2015/08/04 - [적묘의 달콤한 페루] 마사모라 모라다,mazamorra morada, 보라색 옥수수 푸딩

2015/04/21 - [적묘의 볼리비아]흰색도시 수크레 가는 길,유네스코 세계유산,Sucre, Ciudad Blanca

2015/07/02 - [적묘의 단상]2015년 7월, 10개월 여행 끝에서 돌아보다

2015/07/06 - [적묘의 단상]10개월 여행 마지막날.좋은 인연들에 감사하며


2015/02/14 - [적묘의 볼리비아]올해의 발렌타인 연인들,코파카바나 티티카카

2015/02/13 - [적묘의 볼리비아]세계에서 가장 공기가 희박한 수도,라파즈,해발 3,250~4,100m

2015/02/12 - [적묘의 라파즈]볼리비아에서 달과 조금 더 가까워진다

2015/02/07 - [적묘의 우유니]세상에서 가장 큰 거울을 담다. Salar de Uyuni

2015/01/29 - [적묘의 페루]와라스 윌까꼬차 호수에서 laguna Wilcacocha

2014/12/31 - [적묘의 바릴로체]2014년 12월 마지막날, 빙하호의 자갈을 생각한다





3줄 요약

1. 장기여행자 중 여행 쉬면서 가게들 도우면서 숙식해결하는 사람들도 많아요.

2. 아침에 여유있게 걸을 수 있는 건 그 전날 버스표를 미리 사 놓았다는 거!!

3. 남미에서 여행비가 가장 저렴한 볼리비아, 티티카카와 수크레에서 쉬어가세요.


 남미의 네팔이라 불리는 볼리비아랍니다~~

♡ 페루에서 데려온 보들보들 알파카 라마인형 구입하실 분~클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9 10 ··· 33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71
Today492
Total5,835,58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